[투자] 개인 투자자가 전문가보다 뭘 더 잘할 수 있을까요?

in kr •  2 years ago 




먼저, 지난 금융 위기에 대한 두 가지 흥미로운 얘기를 해 보죠.

첫째:

뱅가드의 리타이어 연구 센터(Center for Retirement Research)에 따르면, 금융 위기 동안 뱅가드의 고객들 중 실제로 주식 팔고 현금으로 바꾼 경우는 3%에 불과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2011년 여름 주가가 19% 하락했을 때, 뱅가드의 투자자들 중 포트폴리오에 손을 대지 않은 이들이 98%나 되었다고 합니다. 아마추어들은 매수 후 보유 전략의 힘을 잘 활용할 수 있습니다.

둘째:

S&P 500 지수가 바닥을 쳤던 2009년 3월 당시 방송된 CNBC 뉴스에 출연한 전문가는 얘기를 나눠봤던 월 스트리트 전문가들 대부분이 앞으로 대세 상승으로 접어들 것이라고 짐작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들에게 "그렇다면 앞으로 어떻게 투자할 작정입니까?"라고 묻자, 돌아온 답변은 "당장은 현금으로 가져가야죠."였다고 합니다.
왜 그런 답을 했을까요? 그 이유는 이전 하락장의 기억 때문에 대세 상승에 접어들더라고 그 전에 일어날지 모르는 부분적인 하락을 견딜 여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상승세가 올 것 같기는 하지만, 그게 언제일지 확실치 않기 때문에, 당장 시장이 하락해 손실이 발생하면, 상사나 고객들에게 설명할 방도가 없었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시장이 반등해 상승으로 접어들면 손해가 분명할 텐데도 현금 보유를 유지했던 것입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전문가들이 꿈꿀 수 없었던 특별한 무언가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바로 순진하게 아무것도 눈치 채지 못하는 능력 말입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월 스트리트(소위 월 스트리트의 전문가들)가 내부 거래나 초단타매매를 통해 자기보다 유리한 입장에 서 있다고 불평하곤 합니다. 그런데 개인 투자자들인 많은 시간 이런 일에 골머리를 썩으면서도, 전문가들이 시장에서 유리한 입장에 있으면서도 투자에 대해 거의 모르는 일반 시골 사람들보다 왜 그리 큰 우위를 점하지 못하는지 그 이유를 알아내는 데는 관심이 없습니다.

예를 들어,

개인 투자자들은 "나는 아무것도 몰라요."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시장은 정말 복잡합니다. 그냥 알 수 없는 것들이 수없이 많습니다. 하지만 애널리스트 같은 전문가들은 "저도 잘 모릅니다."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그들은 뭔가에 대해 “답을 해주면서” 밥벌이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가가 아닌 우리에게 누군가가 절대 답할 수 없는 상황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는다면, 모른다고 해야 하거나, 뭔가 답을 하려면 말을 지어낼 수밖에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의견을 말하고 돈을 받고 있으며, 대부분은 그런 일을 즐깁니다. 존 케네스 갤브레이스가 말했듯이, "전문가들이 예측을 내놓는 이유는 자신이 잘 알기 때문이 아니라, 요청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 중 최악의 상황은 자기도 모르는 것에 대해 어쩔 수 없이 의견을 내놓아야 하는 경우입니다. 그러면 자칫 이 의견을 믿는 사람이 생기고, 그로 인해 잘못된 행동을 이끌어 낼 수도 있습니다.

때문에 "저도 잘 모르고요, 아는 체 하고 싶지도 않습니다."라고 말할 수 있는 능력이야 말로 금과도 같은 가치가 있는 행동입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을 때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됩니다.




투자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가장 중요한 행동일 수 있습니다. 주식 포트폴리오 구성하거나, 단순히 인덱스 펀드에 투자하고 나서, 몇 년 동안 손대지 않는 것이 대부분의 일반 투자자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투자가 직업인 사람들에게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대부분의 전문 투자자들도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즉, 복리가 작용하도록 놔두는 것)이 내심 가장 합리적인 투자 방식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페인트가 마르길 기다리는 것처럼,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1%의 관리 수수료를 떼어가는 모습을 좋아할 사람은 없습니다.

따라서 펀드 매니저들은 매매하고, 포트폴리오를 바꾸고, 수수료를 받고, 그러면서 불안해하며, 과민 반응하고, 스스로 바보가 되곤 합니다. 만일 30년 전 인덱스 펀드를 매수한 후 어제 처음으로 실적을 확인해 본 사람이 있다면, 최고의 펀드 매니저 대열에 올라 있을 가능성이 클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아무것도 하지 않는 능력이 갖고 있는 힘입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생각을 그때그때 바꿀 수 있습니다.




전문 투자자들이 그리 좋은 평판을 얻지 못하는 이유는 이미 생각을 정해 놓고 있고, 주위 세상이 변해도 그 생각을 바꿀 수 없기 때문입니다. 만일 그러려면 펀드의 이름을 바꿔야 할 것입니다.

좋은 투자자가 되기 위해서는 시장의 테마나 시장 돌아가는 많은 이들에 대한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쫓아다니지 않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시장은 우리가 낙관론자건, 비관론자건, 진보적이건, 보수적이건 아무 상관도 하지 않습니다. 때문에 언제든지 유연하고, 세상의 변화에 몸을 숙일 수 있는 것이 합리적인 자세입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평판에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국회의원들은 자기 시간의 70%를 재선을 위한 자금 모금에 쓴다는 말이 있습니다. 전문 펀드 매니저들도 그러한지는 모르겠지만, 많은 펀드 매니저들, 특히 운용 자금이 소규모인 신참 펀드 매니저들은 새로운 고객을 찾아 더 많은 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쓰고 있습니다.

연봉과 운용 자금은 비례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뮤추얼 펀드 매니저 중 일부는 연말이 되면 연례 보고서에 손실 종목을 보유하고 있음을 공개하지 않기 위해서, 그 종목의 향후 전망이 좋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보고서 작성 전에 팔아버리곤 합니다. 미친 짓이죠.

또는 어떤 펀드 매니저들은 단기 자기 전략이 틀렸음을 인정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손실을 보면서도 한 참 동안 그 전략을 고집하곤 합니다.

아마도 누군가 다른 사람에게 자금 관리를 맡기는 것보다, 서투르더라도 스스로 하는 것이 더 좋을 것입니다. 다른 이들이 어찌 생각하건 또 뭐라고 하건 상관할 필요가 없다는 커다란 장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말콤 글래드웰의 책 "다윗과 골리앗"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물적 자원이 있어서 생기는 여러 점이 있고, 또 물적 자원이 없어서 생기는 여러 이점도 있습니다. 그리고 약자들이 종종 승리하는 이유는 물적 자원이 없을 때의 이점이 있을 때의 이점보다 더 나을 때가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 Motley Fool, "Things you can do that wall street can't">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pius.pius님 안녕하세요. 개사원 입니다. @joeuhw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언급하신 개인 투자자의 장점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여유 자금'으로 투자 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당장 급하게 쓸 곳이 있는 돈이라면, 모든 장점이 사라지고 차트와 감정에 휩쓸리게 될 것 같습니다.

색다른 관점이네요. 당연히 개인 투자자보다 펀드매니저나, 전문가들이 투자를 더 잘할 것 같은데 의외로 개인 투자자는 남들이 뭐라던간에 평판에 신경쓰지 않고 투자하면 되기 때문에 오히려 수익률이 좋을 수도 있다는 것은 참 신선하네요.

오늘도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저를 포함한 많은 개인투자자들에게 긍정적인 내용인거 같아요. 내 돈은 내가 지키고 내가 열공해서 내가 불린다. 저도 이런 철학으로 암호화폐를 대하고 있거든요. 내가 잘못 투자해서 잃어도 뒤에서 코 베어가는 금융자본주의의 만행과는 완전 격이 다른거니까요. 이 글 제가 자주가는 아줌마싸이트에 퍼갈게요. 많은 분들이 좋아라 할거 같애요. 그 분들도 스팀잇으로 데려오고자 하는데 좀처럼 움직이시질 않으셔서... 이런 글들이 그 분들이 스팀잇으로 오고자 하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하겠죠?
감사합니다.

개인 투자자로서의 길을 이제 막 시작하려는 제게 용기를 주는 글이네요 ;)
다만 중심을 잡고 장기적인 안목으로 투자를 할 수 있게 해야겠습니다. 일단 공부두요. 정말 너무 아무것도 몰라서...ㅎㅎ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자신에 대한 파악을 바탕으로하여
장점을 갈고 닦을 필요성을 보여주는 글이라고 생각되네요

잘 보고 갑니다.

P.S
그럼에도 많은 개인투자자들은 이러한 점들을
대체적으로 말아먹는 듯 싶습니다. ㅜㅜ

벌처럼 날아 나비처럼 쏠 수있는 장점이자 단점을 동시에 갖춘, 개인 투자자들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자료 잘보았습니다~^^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을 때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된다는게 진짜 큰 장점 같아요!

장점을 잘 활용해야 성공한 개인투자자가 될 수 있겠죠?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

개인투자자는 몇년동안 실적을 안내보여줘도 되니까요. 사실 좋은 종목을 골랐다면 단타치기보다 묵히는게 답이라는걸 아는데도 자꾸 손대고 싶어 근질근질한걸 참기가 어려워요.

  ·  2 years ago (edited)

피우스님은 저한테 특별하신 분이고, 늘 좋은 글 올려주시는데, 개인적인 이야기는 한 번도 보지 못한 느낌이라
마침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제가 피우스님께 바톤을 넘겼는데요.
https://steemit.com/kr/@woojooin/3
잘 모르지만, 혹시 내키지 않으시면 거부하셔도 될거라 생각합니다.
오늘도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당분간 아무것도 하지 않는 개인 투자자는 펀드매니저나 BTC 트레이딩 참가자의 수익률을 상회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게 말입니다. 매우 유리한게 많죠! @홍보해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증권맨들의 잔고가 빵빵하지 않은 이유도 될 수 있겠네요

재미있는글 잘보고 갑니다.
리스팀하였습니다.

아무것도 안해도 되고, 평판에 신경쓸것 없이 맘을 바꿔도 되고..커다란 잇점이네요.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색다른 접근이네요 역시 완벽한건 없는거죠? 좋은글 감사합니다!

정말 다른관점입니다! 좋은글읽었네요, 욕심부리면 오히려 손해가 나더라구요

지금 제 블로그에서 [100팔로워 기념] 10스달 이벤트 by @capzzang 진행 중이니 @pius.pius 님 시간나실때 놀러와주세요 ^^ (이웃님들께 떡돌리는 맘으로 홍보중 ㅎㅎ)

포스팅 잘 봤습니다. 투자에 아무런 제약이 없다는 점에서 개인투자자는 업계 종사자들보다 압도적인 우위를 가지고 시작한다는게 제 오랜 생각이었는데 반갑네요!

오, 역시 많이 배우고 생각하게 되는 글입니다. 개인 투자가의 장점이라고 볼 수 있겠군요... :D 감사합니다.

오 좋은 글 감사합니다! pius.pius 님의 글을 읽을때마다 깨닫고 가네요 ㅎㅎ

거칠게 적용하면 '무위(無為)'의 도(道)를 투자에도 적용할 수 있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