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일기] 부산국제영화제 준비

in kr •  15 days ago

IMG_8574.JPG

마감을 끝내자마자 오늘부터 몇 주 간 이곳에 들어와 영화를 봐야 합니다. <씨네21>은 매년 부산국제영화제 데일리 제작을 준비하기 위해 영화제 프리뷰룸에 들어와 상영작을 미리 봅니다. 데일리에 소개할 영화 프리뷰를 작성하기 위한 목적이죠. 미리 볼 수 있어서 좋겠다고요? 화제작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장점도 있는 동시에 끝없이 영화만 봐야 하고 영어 자막(어떤 영화는 영어 자막도 없다는)으로만 봐야 해서 피로감도 만만치 않습니다. 데일리팀에 속한 기자들은 대여섯명으로 구성되는데, 기자들은 최대한 많은 영화를 보고 <씨네21>과 영화제 데일리에 소개할 영화를 결정합니다. 영화제가 열리기 2주 전 쯤 추천작 프리뷰 기사가 <씨네21>에 먼저 나가고, 데일리에 들어갈 프리뷰 기사를 미리 쓴 뒤 부산으로 갑니다. 영화제 개막 이틀 전에 부산에 도착해 그때부터 폐막식 하루 전까지 2주 가까운 시간 동안 영화제를 취재합니다. 영화제가 열리는 기간 동안에는 매일 데일리에 들어갈 영화인(배우, 감독 등등)들을 만나 인터뷰 기사를 쓰는 거죠. 저는 지난 2년 동안 부산 데일리팀에서 빠졌다가 오랜만에 부산에 가게 됐습니다. 영화제 기간 동안 독박 육아를 해야 하는 아내 눈치를 안 볼 수가 없어 걱정이 크네요.

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열리는 아시아필름마켓에선 블록체인과 관련된 행사도 진행됩니다. 자세한 얘기는 조만간 꺼내보겠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프리뷰룸은 여전히 변함없군요

영화를 조물딱만한 모니터로 보며 글을 쓰려니
얼마나 힘들겠어요...ㅠㅠ

큰 스크린과 음향시스템으로 관람해야 숏들 안에 더욱 많은 보임이 있음에도...

1.8배속으로 작품들 만나고 있는건 아니겠죵? ㅋㅋ

·

2배속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화인이신가보네요. ㅎㅎ

·
·

영화를 사랑하는 관람인입니당~ ^^

영어 자막이라도 있으면 다행인데... 없으면 정말 난감하더군요.. 저도 이번에 부산에 내려가네요~ 그동안 영화팬으로 갔었는데, 이번에는 일로가니 감회가 남다르네요.

·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볼 수 밖에 없어요.^^ 일 때문에 내려가면 느낌이 또 다를 겁니다.^^

이오스 계정이 없다면 마나마인에서 만든 계정생성툴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https://steemit.com/kr/@virus707/2uep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