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많은 소녀]

in kr •  7 months ago  (edited)

9C3713E9-6A1F-4264-B51C-AFC554DA79BB.png

자살, 가장 강력하지만 가장 무력한

우리는 나를 표현하기 위해 산다. 어떤 이는 말로, 어떤 이는 글로, 어떤 이는 영화나 그림으로, 또 어떤 이들은 음악으로도 자신을 표현한다.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고 타인에게 자기를 드러낸다. 이로써 타인과 자기의 다름을 알게 되고 이를 통해 정체성을 찾고, 관계를 맺는다. 살아있는 사람이 자기를 표현하는 다양한 방법 중 가장 강력하지만 동시에 가장 무력한 것이 자살이라는 것을 영화는 말한다.

*스포일러 있습니다.

이어 영화는 죽음이 남은 사람들에게 끼치는 영향을 보여준다. 특히 자살은 관계 맺은 모든 사람에게, 가까운 관계를 맺은 사람의 삶을 뒤틀어 놓는다. 극 중 경민은 자살했다.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기 위해 자신의 부재를 선택한 것이다. 경민이 사랑하는 영희와 엄마가 자신의 부재를 통해 자신의 사랑을 느꼈길 바랐는지도 모른다.

경민의 죽음 이후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은 역시 영희와 엄마다. 그리고 경민의 담임선생님과 반 친구들, 그리고 학교 관계자들. 경민과 친밀했던 정도와 관계없이 이들의 반응은 한 가지다.

"니가 그렇게 만든 거야"

경민이 자살한 이유는 영화가 끝날 때까지 알 수 없다. 그렇지만 경민의 주변 사람들은 경민이 자살한 것의 책임이 영희에게 있다고 떠넘긴다. 경민의 엄마, 한솔과 반 친구들, 담임 선생님과 담당 형사 모두 직간접적으로 영희에게 책임을 추궁한다. 그 무게를 견디지 못한 영희는 책임을 다시 모두에게 돌리기 위한 방법으로 결국 같은 선택을 한다.

그만큼 자살은 강력한 표현이다. 그러나 동시에 가장 무력한 것이 분명하다. 경민은 결국 자신의 표현에 대한 영희의 대답을 듣지 못했으며, 어쩌면 있었을지도 모르는 엄마와 반 친구들에 대한 분노를 자기에게 돌렸다. 경민의 자살은 "충동"적으로 이루어 진 것으로 결론이 나버렸고, 경민을 자살로 이르게 했을 수많은 이유들과 감정들은 지워졌다.

영화의 내용에서 벗어나, 영화 자체에 대해 이야기를 하자면 완벽한 영화는 아니었다. 시나리오나 편집의 어색함이 보이기도 하고, 지나치게 어두운 느낌이 좋지만은 않다. 또 음악감독 선우정아의 음악이 과하게 예술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그럼에도 관객을 몰입하게 하는 분위기와 연출을 통해 단점으로 보일 수도 있었을 것들을 덮었다.

소름이 끼치게 좋았던 것은 연기다. 배우들이 연기를 잘하기도 했겠지만, 연기 디렉팅이 영화의 분위기와 완벽히 맞아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영화를 보다 보면 [한공주]가 떠오르는데, 전여빈 역시 이 영화를 통해 천우희의 계보를 잇는 믿고 보는 연기자의 반열에 들어갈 것이라고 확신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매일 1포스팅 보팅남깁니다. 편안한 밤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