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왕 랄프2: 인터넷 속으로]

in kr •  6 months ago 

37E1A992-DFC0-4E27-80F8-A65C740D5286.jpeg

시각화의 천재 픽사가 또.

인사이드 아웃에서, 코코에서도 이 세상에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들을 시각화해서 이토록 적절하게 캐릭터화하는 디즈니와 픽사는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이번엔 인터넷.

조금 아쉬웠던 것은 디즈니와 픽사가 할 수 있는 것들을 보여주느라 스토리에는 집중하지 못한 모습이 살짝 보인다. 이번 영화는 랄프1과의 연결이 크지 않은데, 1편의 스토리가 좋았고 발상이 뛰어났기에 스토리를 연결하지 않은 것이 단점처럼 느껴진다. 인터넷의 시각화와 디즈니가 가진 캐릭터들을 자랑하는 것에 집중하느라 선택과 집중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영화에서 가져가는 랄프 1편의 설정은 바넬로피와 랄프의 관계, 그리고 오락실의 설정 정도다. 이 정도가 아쉬운 점이긴 하지만 보기 거북한 정도는 아니다.

나머지는 대부분 좋았다. 디즈니, 픽사의 상상력이 어느 정도인지 여실히 드러냈는데, 자랑하는 것 같은데 자존심 상하게도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인터넷의 명과 암을 영상으로 보여주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게 했다. 사소한 부분들도 놓치지 않고 섬세하게 묘사했다. 인터넷을 어떻게 묘사했는지만 보고와도 충분히 표값을 한다.

다음은 디즈니의 캐릭터 자랑. 스타워즈, 공주들, 마블, 픽사까지 사랑받는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하는데 역시 이 캐릭터들만 보고 와도 충분히 표값을 했다. 특히 예고편에 나왔듯이 디즈니의 공주들과 바넬로피가 만나는 장면을 통해 디즈니가 자신들을 향한 비판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는 걸 어필한다. 스포일러를 하지 않기 위해 장면은 언급하지 않겠지만 라라랜드를 떠올리게도, 어벤져스를 떠올리게도, 레디 플레이어 원을 떠올리게도 했다.

영화 자체도 충분히 좋았지만 픽사가 다음엔 또 뭘 시각화 할지 기대하게 만드는, 이미 픽사에 기대하는 바가 큼에도 기대치를 더 높여 놓은 작품.

+)디즈니 공주들이 대부분 기존의 성우들이 참여해서 보는 동안 추억을 떠올릴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자막으로 봐야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