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in kr •  6 months ago 

47CEDB14-7E6A-4F57-B29B-6414148D09A6.jpeg

영화는 누구보다 거리낄 것 없는 친구 같지만, 부부 같지만, 내가 아닌 사람은 결국 완벽한 타인이라고 말한다. 이를 위해 가장 개인적이고 비밀스러운 물건인 스마트폰을 사용한 것도 괜찮은 선택이었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기능을 조금 더 고민해서 다양하게 활용했으면 좀 더 다채롭지 않았을까. 메시지와 전화기능만을 활용한 것이 조금은 단조롭게 느껴졌다. 극 중반에 유해진과 윤경호의 변칙이 없었으면 훌륭한 대사와 배우들의 끊임없는 티키타카도 피로감을 줬을 것이다.

그 외에 팽팽한 긴장 속에서 터지는 유머도 좋았고, 배우들의 연기는 캐릭터에 잘 녹아들었다. 극의 흐름도 자연스럽고, 논란이 많았을 것 같은 결말도 개인적으로 괜찮게 느꼈다. 물론 ‘그 영화’를 오마주한 장면과 마지막 중2병 걸린 것 같은 글귀를 뺐으면 조금 더 나았겠다.

연기력으로 끌고, 각본으로 밀고 가는 연극같은 분위기의 영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안녕하세요 mandoodat님

랜덤 보팅 당첨 되셨어요!!

보팅하고 갈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Turtle-lv1.gif

좋은 아침! 저는 코박봇 입니다.
보클합니다 :)

매일 1포스팅 보팅남깁니다. 편안한 밤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