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그 곳을 떠났나 - 루리웹 편

in kr •  2 years ago 

요즘 스팀잇 어뷰징 논쟁이 아주 뜨거운 화제 거리입니다.

이곳에 온 지 얼마 안 된 뉴비라 단순히 어뷰징 행위가 스팀잇이라는 커뮤니티의 가치를 0으로 만들 수 있다고만 알지 구체적인 사안들에 대해서는 아직 코멘트를 할 정도는 못 됩니다.

그래서 제가 오랜 동안 있던 커뮤니티를 떠난 이유와 그 이후 정착한 곳마저 최근에 떠난 이유를 말씀드려 볼까 합니다.


첫 번째로 이야기해 드릴 곳은 루리웹입니다. 단순한 게임 관련 커뮤니티였던 곳이 이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덕후 사이트로 성장했습니다. 인수하는 회사마다 전부 망하게 해서 IT 업계에선 사신으로 불리기도 하는 사이트죠.

정확히 제가 언제부터 그 곳에 다녔는지는 기억이 안납니다.

제가 고등학교 땐 PC통신 시절이었으니 당연히 아니고 아마도 대학 다닐 무렵이니 대충 2000년대 초반쯤일 겁니다.

제 회원 정보를 보니 가입번호는 5만 번대이네요. 아마 그게 가입 순서일 겁니다.

출석 일수는 2612일 , 전에는 매일 로그인을 하지 않아 출석일은 적지만 적어도 암호통화를 알기 전까진 거기서 쭉 살았습니다.


전에는 커뮤니티의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하지만 언제 쯤인지 부터 댓글 달기도 두려워 집니다.

잘못된 댓글 달면 아주 먹이감을 잡은 맹수들 마냥 물어 뜯기 시작합니다.

거기다 자기들 기분에 거슬리는 부류의 사람이면 아주 대놓고 조롱하고 모욕합니다.

적어도 10년도 훨씬 더 전에 제가 그 곳을 사랑하던 시절에는 정이 있는 공간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마이너한 게임과 일본 애니메이션 , 프라모델 , 피규어 등 남들 한테 눈치 보이고 손 가락질 받던 취미를 공유하는 사람들이라는 유대감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그 곳이 싫습니다. 더 이상은 커뮤니티로써의 가치가 없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자기들 그래픽카드 사기 힘들다고 , 남들 돈 버는게 싫다고 암호통화에 투자하는 사람들을 범죄자 취급하고 차마 입에 담기도 싫은 모욕을 줍니다.

코인가격이 하락했다는 소식이라도 올라오면 아주 한강 가서 다 뒤지라는 댓글들이 도배됩니다.


거기가 그렇게 된 이유에는 초창기 비트코인에 투자하던 한 유저가 있습니다.

모두가 비트코인이 사기이자 21세기 튤립이라고 할 때 그 분은 묵묵히 혼자만의 투자를 하며 모두와 싸웠죠.

결국 그 분은 활동을 중단하셨습니다. 들리는 소문에는 지금은 몇 천억대 부자가 되어 이민갔다는 말이 있긴 합니다. 

결국은 남이 돈 번 걸 부정하고 싶은 겁니다. 그래야만 자기들이 멍청했다는 걸 인정 안 해도 되니까요.

제가 투자가의 한 사람으로 최대한 논리적인 말을 해도 그들에겐 도박꾼의 변명일 뿐입니다.



루리웹의 단골 소재 중 하나가 용팔이 욕하는 겁니다.

그래서 그런 게시글에 왜 대한민국 컴퓨터 시장은 전부 용팔이라는 사기꾼들 천지인지 제가 설명 댓글을 달았습니다.

제 글의 요점은 소비자들이 싼 것만 찾으니 정상적인 상품 판매로는 마진이 안 남아 매장 운영이 힘들고 결국 앞에서는 저렴한 척하면서 뒤로는 바가지를 씌우는 용팔이들만 살아 남아서 그렇다는 것입니다.

그랬더니 저보고 사기치고 살지 말라는 온갖 욕과 사기를 합리화 한다는 글만 달리더군요.

네 , 소비자 욕했으니 맞아 죽어야죠.


저는 한 번도 그런 행위가 정당하다고 한 적 없습니다. 그냥 사실을 말했을 뿐입니다.

거기서 추천하는 우수 업체들? 제가 큰 회사들하고 엮이기 싫어서 참고  있지 정말 작정하고 까 볼까요?

실제로 일 해보지 않는 이상 왜  한국에서 기술 관련 서비스업을 하는 사람들이 사기꾼 소리를 듣는지 알 수 없습니다.

암호통화 이야기 나오면 땀 흘려 돈 벌어야지 투기로 돈 버는 놈들은 다 죽으라고 합니다. 그러면서 정작 기술자들한테 주는 돈은 아까워 하죠. 

컴퓨터 , 자동차 , 시계 등 다 마찬가지 입니다.

물론 양심적으로 하는 분들 ? 조금은 있겠죠. 

제일 어이 없던 댓글이 동네 시계방에서 원가 2~3천원 짜리 배터리 갈아주면서 만 몇 천원 받는다고 욕을 하더군요.

그럼 자기가 2~3천원에 사서 직접 갈지 뭐 하러 거기 갑니까? 시계방 주인은 공짜로 일하나요? 그 가게는 자기 껀가요?

임대료 , 관리비 , 인건비  이런 비용에 대한 고려는 전혀 없습니다.

그냥 재료값 이상 받으면 다 도둑놈에 사기꾼인 겁니다. 그러니 장사하는 사람들도 그렇게 하는 겁니다.

앞에서는 재료비만 받는 척하면 뒤로는 온갖 구실로 바가질 씌우는 겁니다.

더 웃긴 건 그런 사기꾼들이 말은 정말 잘 합니다. 그럼 사기 당하고 가는 길에 인사합니다.

사장님 참 친절하시네요 , 다음에 또 올게요.



제 댓글에 응원 해 주신 몇 안되는 분들 중 인상에 남는 댓글 하나입니다.


" 루리웹이 참 이상한 곳이네요. 분식집에서 라면 2,500원에 파는 것은 왜 지롤 안 하는지 몰라~! 라면값 600원 밖에 안하는 걸 4배 이상 폭리 취하는 걸 말이죠~~!!! 힘내세요~!!! "


위 이야기는 별도의 글로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그 곳에는 가끔 정보 얻으러만 갑니다.

나와 공감할 수 없는 사람들만 있는 곳이 나에게 커뮤니티로써 무슨 가치가 있을까요?

커뮤니티가 변질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기존 유저들에게 갑니다.

물론 커뮤니티가 커지면 신규 유입도 많아지고 기존 유저가 빠져 나가도 규모적인 변화는 없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 한 번 잃어버린 커뮤니티의 분위기라는 무형의 재산은 다시 돌아오지 않습니다.

결국 그런 유저들만 남아서 커뮤니티가 돌아가게 되는거죠.


스팀잇도 지금 큰 기로에 서 있다고 봅니다.

현재로서는 어떤 시스템적인 해결보다는 구성원 개인의 양심에 맞길 수 밖에 없는 상황이죠.

점 하나 찍고 돈 버는 유저들만 남는다면 정말로 글을 올리고 거기서 보상과 만족감을 얻고 싶은 유저들은 다른 서비스로 떠나갈 겁니다.

스팀잇과 그 유사 서비스들이 모두 이런 식이 된다면 그냥 전처럼 블로그에나 글 쓰게 되겠죠.

어차피 누구도 읽지 않고 피드백을 받을 수 없는 곳에 자신의 애정 어린 글을 올릴 유저는 없을 겁니다.


다음 글은 최근에 정착했다가 떠나게 된 곳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2 years ago (edited)Reveal Comment

네 부족한 글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2 years ago Reveal Comment

루리웹이든 다른 커뮤니티든간에.. .(먼산)

그래도 스팀잇에는 좋은 생각 가지신 분들이 많아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

희망을 갖고 유용하며 우리를 더 창의적이고 혁신적이며 생산적으로 만들 수 있으며 모든 steemit 플랫폼이 최대한의 성과를 거둘 수 있으며 아우 크에서 항상 당신을 위해 Duna 소셜, 컴팩트 인사말에 투자 할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madefromreality 님, 루리웹이라는 포털 커뮤니티 싸이트가 있나보군요.. 저도 게임을 좋아하는데 사실 처음 들어보네요 ㅋㅋ 그만큼 저도 커뮤니티 싸이트에 관심은 많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이용을 하지 않아 비교하기는 좀 힘들지만 참고는 될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가네요~~ 즐거운 불금 보내시길 바랍니다^^

댓글만 신경 안 쓰시면 다양한 종류의 잡지식을 늘리시기엔 좋은 곳입니다.
소위 말하는 덕질에선 대한민국 최고라 볼 수 있는 곳이죠.

아 네 ㅎㅎ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하지만 루리웹은 여전히 커다란 커뮤니티라는 점도 시사하는 바가 있긴 합니다.
그리고 저도 사실 거기서 코인 이야기 올리면서 욕 자주 먹기도 합니다. ㅋㅋ 그래도 욕 먹으면서 계속 올리고 있지요.
스웨덴 세탁소 씨라면,
소문은 밈이고,
사실 크게는 못 벌었을 겁니다. 왜냐면 사람 심리가 두세배만 올라도 파는데... 별 재미는 못 봤을 거라고 봅니다. ^^

네 거기 글 올리시기도 하시는 군요. 뭐 거기 사람들이 뭐라건 이젠 별 신경 안 씁니다.
시간이 지나면 누가 옳은지 알게 되겠죠.
하긴 그 분 살 때 가격이 ... 최근까지 가지고 있었으면 진짜 몸에서 사리 나왔을 겁니다 ^^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최근 어뷰징 논란이 되게 잦은데, 이 문제가 어떻게든 해결 되어서 어뷰징이 시스템적으로 제제 가능하도록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최근 본 어이없는 글인데요 , 이런분들은 도대체 머리에 뭐가 들어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와 진짜 이런 건 상상도 못했네요. 정말 욕심은 끝이 없군요.

몇년 전에는
가끔식 루리웹을 찾아가면서 눈팅한 유저입니다.

잘 몰랐었는데...
그렇게 되어져 버렸군요;;;

순수성이나
초심을 잃어서(말이 맞나 모르겠지만...)
질릴만 한 행보네요;;

님 말대로 기로에 놓여져 있는게 맞습니다.
조금만 생각하면 답은 바로 나오는데 말이죠...

잘 보고 가요

네 , 매번 예전만 못하다는 댓글이 달려도 그냥 또 꼰대를 지랄한다고 그래요
눈 앞에 답이 있어도 자신의 마음이 보지 못하면 안 보이는 거겠죠.

지금 스팀잇 어뷰징 문제는 저도 뉴비라 지켜보는 중이고 루리웹의 경우 참 욕 보셨네요. 무엇보다 남을 욕하고 비난하는 것 자체가 결코 훌륭한 행위가 아니라는 사실은 분명합니다. 글 잘 봤고 글 솜씨가 훌륭하셔서 팔로우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팀잇 여기저기 구경다니며 제 소개도 짧게 하고 있습니다.
'터보힘준' 유머(인'터'넷에서 찾아'보'기 '힘'든 수'준'있는 유머)와
재'밐'는 얘깃거리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인터넷3대 구경거리는 미인, 동물, 유머라고 합니다.
제 창작 품위유머도 한 번 구경 오십시요 @isson99

요즘 들어 웃기 힘든 세상인데 뭔가 생각하며 웃을 수 있는 글들이네요
감사합니다.

네 좋은 평가 감사합니다

정말 도움이 되는 글이네요~ 앞으로도 이런 글 많이 올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부족한 글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madefromreality님 안녕하세요. 하니 입니다. @songa0906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결국 멀쩡한 사람들이 떠나게 되는 경우가 많죠

여기서는 즐거운 스팀잇 되시길 바랍니다.

맞습니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죠.

  ·  2 years ago (edited)

큰 기로에 서있다는 말이 맞는 것 같아요. 여기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냐에 따라 앞으로 kr 태그에 방향도 결정될지도 모르겠네요. 사람들 떠나고 가진 스팀 13주 동안 똥 값되봐야 정신 차릴려나요.

그 정도 되면 그 사람들 스팀팔고 어딘가로 또 옮겨 가지 않을까요?
원래 오래 투자할 마인드도 없는 사람들일 겁니다.

사람이 많아지면 필연적으로 사이트에 문제가 생기는 것일 것입니다.

운영자는 그 사이트의 UI부터 규칙, 기조를 모두 정합니다. 즉 운영자 입맛에 맞는 사람들이 사이트에 들어오고, 친목이 발생하고, 서로 잘 지내고 있는 상황에서 명수가 백명~천명 정도로 증가하면 친목 라인끼리 서로 싸우는 일이 발생하겠죠. 이는 운영자의 중재나 자정 등으로 해결됩니다. 더 많은 인원수가 들어와도 운영자가 더 노력하는 것으로 해결되구요.

그런데 십만명이 넘어가면 어떨까요? 운영자 혼자서는 비현실적이게 직업도 없이 관리해도 혼자서는 무리입니다. 기존의 기조는 운영자의 입김이 전체적으로 닿지 않기 때문에 유지되기 어렵고, 내규도 어느정도의 개정이 불가피하고, 운영진도 늘려야 하는데 그들이 모두 사이트를 사랑하고 엄청난 관리 능력을 지닌 사람으로 보기는 어려워 여기저기서 비일관적인 판결이 벌어집니다.

더군다나 사이트에서 하는 일에 별로 관심이 없으면서 규칙에 제제당하지 않을 정도의 어그로를 끌러 오는 사람들이 난립하거나 어린 친구도 올 정도로 사이트가 유명해져서 어린 친구들이 마구 들어오게 됩니다. 많은 부침과 변화를 겪으면서 기존의 분위기는 사라집니다. 심지어 클리앙처럼 정치성향이 정반대로 바뀌기도 합니다.

스팀잇의 미래는 페이스북처럼 이미 유명한 사람만 많은 보팅과 팔로우를 가지고 새로 하는 사람은 그냥 친구끼리 SNS일지, 거대 웹사이트처럼 난잡한 잡탕찌개에 악플은 일상이 될지 아님 그냥 망해버릴지 지금 시점에서 생각하기는 어려우나 영원히 지금같은 괜찮은 소수정예 분위기일 것이라고 생각하기는 어렵습니다. 그 때 떠나실 많은 분들이 안타깝습니다.

네 소수의 인원이 있는 곳에선 친목질만큼 무섭고 커뮤니티에 독이 되는 것도 없죠.
일단 나와 개인적 친분이 생기면 더 이상 논리적인 판단이나 비평이 힘들어지니까요.
현실에서도 사람이 많아질수록 그 의견을 모아 나가는게 힘든데 과연 스팀잇은 어떤 과정을 밟을지 기대 반 , 걱정 반입니다.

Congratulations @madefromreality, this post is the sixth most rewarded post (based on pending payouts) in the last 12 hours written by a Dust account holder (accounts that hold between 0 and 0.01 Mega Vests). The total number of posts by Dust account holders during this period was 10589 and the total pending payments to posts in this category was $1454.53. To see the full list of highest paid posts across all accounts categories, click here.

If you do not wish to receive these messages in future, please reply stop to this comment.

"일정 규모" 가 커뮤니티가 넘어가게 되면 특정 분위기가 카페를 휘감더군요 "제재" 대상인 언행이 커뮤니티 회원들 다수의 구미가 맞으면 용납이 되고 그 반대의 대상이 되면 댓글 폭탄을 맞고 ;;;

다수가 곧 정의가 되는 순간이죠. 이미 그 시점이면 꿈도 희망도 없고요.

풀봇이랑 리스팀 해드렸어요
글 잘보고 가여~^^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부족한 글에 많은 관심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저도 아주 비슷한 이유로 10년간 열심히 글도 많이 쓰던 커뮤니티를 떠났고 그에 관한 글을 스팀잇에 올렸었습니다. 정말 비슷한 글이었네요. 그래서 그 심정 잘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얘기 많이 나누어 주실 것 같아 팔로/보팅 하고 갑니다.

샴페인님 만나서 반갑습니다. 커뮤니티를 떠나며 겪으신 일이 마치 제가 루리웹에서 보고 느꼈던 감정들과 글자 하나 다르지 않아 참 마음이 아픕니다.
저도 올려주시는 좋은 글들 잘 읽겠습니다. ^^

많은분들이 읽었으면하는 글이네요. 다음 이야기도 기대가됩니다. @홍보해

이 글도 , 다음 글도 그렇게 대단한 글은 아닙니다 ^^;;;
그래도 기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다니는 커뮤니티 하나쯤 있는분들 많죠. 저도 10년정도 드나드는 곳이 있는데 저는 아직 재미있게 활동중입니다. 다만 가끔 분탕질하는 사람들이 보이긴하는데 살포시 차단버튼 누르고 나니 편하더군요 하하. 아무튼 재밌는 글 잘 보았습니다. 보팅 팔로우 하고갈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