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평 메밀 꽃밭 & 문학의 숲 / PyeongChang BongPyeong Buckwheat flowers & Literature Forest

in kr •  last year

드라마 '도깨비' 이후로 줄곧 메밀 꽃밭을 보고 싶었는데, 8월 말에 여유가 생겨서 봉평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봉평은 도깨비 촬영 장소는 아니지만, 메밀로 유명한 곳이죠. 

봉평은 소설 '메밀 꽃 필 무렵'의 배경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9월 이맘 때가 바로 메밀 꽃이 절정이라고 해요. 메밀 꽃말이 '연인' 그리고 '사랑'이라지요 :)

BongPyeong(봉평) is a small town located in PyeongChang(평창), the third Asian city to host the 2018 Winter Olympics. The town is well known for its high quality buckwheat(메밀) in Korea. I visited the place in the end of August so I couldn't see that much flowers at that time. The white buckwheat flowers usually blossom in September this time of the year. The flower symbolizes love. 


언제부터인지 고층 빌딩이 없는 탁 트인 곳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속이 뻥 뚤릴 정도로 아무 것도 없는 곳에 가고 싶었어요. 

봉평이 제게 그런 힐링 장소가 되어 주었습니다. 

BongPyeong is a small farming town. You will enjoy the beautiful countryside landscape and hardly see high-rise buildings there. I really enjoyed this serene countryside and the fresh air. BongPyeong would be the perfect getaway destination for everyone.  


저 멀리 귀여운 평창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가 보이네요.

The Cute PyeongChang Olympic mascots, Soohorang(수호랑) and Bandabi(반다비) welcome visitors. 


우연히 길을 따라 가다가 소설을 재현해 놓은 '이효석 문학의 숲'도 걸어봤습니다. 

별 기대 없이 입장했는데, 공들여 꾸며 놓았더군요. 온가족 산책 코스로 무난할 듯 해요. 

The place is also known as the setting of the novel "When the Buckwheat Blossoms" by Lee Hyo-Seok. There is a small garden called "Lee Hyo-Seok Literature Forest(이효석 문학의 숲)" that reproduced the setting of this famous novel. There are some traditional peasant houses and a waterwheel, too. Good walking trails for families. 




길을 지나다가 예뻐서 찰칵, 찰칵, 찰칵. 

옆에 한우농장이 있었는데 냄새가 ㅎㅎ  '오~ 스멜~' 숨을 참으며 또 한번 찰칵. 

There seemed to be a small cattle farm near the field. I could smell strongly while I was passing by :) 


9월 2일부터 10일까지 '효석문화제'가 열린다고 합니다. 벌써 내일이 마지막 날이네요. 내일 훌쩍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 

"Hyoseok Cultural Festival (평창 효석문화제) " is held in the early September every year. Check here for more information.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젊을때는 북적거리고 사람 많은 곳이 좋았는데..
아이가 태어나니 맘껏 뛰어놀수있는 자연이 있는 한적한 곳을 선호하게 되더라구요^^~
멋진 장소 소개 감사합니다. 꼭 가볼께요..

·

댓글 감사합니다.
북적이고 화려하진 않지만 마음이 편안해지고 쉴 수 있는 곳이예요.
아마 축제 땐 잠시 시끌벅적하겠지만요 :)

풍경이 멋집니다ㅎ

·

감사합니다 ^^

Congratulations @lemontree!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comment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By upvoting this notification, you can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how here!

한적하고 참 좋네요

·

네 강원도에 숨겨진 보석을 찾은 기분이었어요 ㅎㅎ

너무 평화로와 보입니다. 메모해 두었다가 꼭 찾아가고 싶네요. 물 흐르는 소리도 너무 좋아요. 사랑스런 곳이네요. @lemontree님 너무 좋으셨겠어요~^^~

·

@myhappycircle 님 감사합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고요하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곳이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