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말 일기, 나의 학창 시절은?

in #kr4 years ago (edited)

나는 성인이 되고 나서부터 홀로서기 위해서 무던히 노력했다.
처음엔 막노동, 영화 엑스트라, 택배 상하차.
남들 다 그렇듯 처음엔 그랬다.
그리고 전공에 대한 스케일 업을 결심했다.
제대 후엔 검은 모니터 안에서 벗어나 본 적이 없다. 지금까지도.

가끔이지만 아쉽다는 생각도 했다.
성인이 된 후에는 학창 시절이라고 할만한게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알았다.
나에게도 되돌아보면 감회가 새로운 학창 시절이 있었다는 걸.

이번 주말에 ~~~~에서 연락이 왔다.
작년에도 지원했고 올해도 지원했다.
작년에는 한 발자국이 부족했고 올해는 한 발자국은 남을 거라고 생각했다.
올라가기 전 다른 곳에서도 연락이 왔다.
장소는 비교적 가까웠지만 면접 일정이 겹치는 바람에 선택을 해야했다.
둘 다 원하는 곳이라서 고민이었다.

'일단은 올라가자.'
숙소로 가는길.
신도림역에서 환승했다.
신도림역은 제대 후 영화 엑스트라 아르바이트를 위해 왔던 적이 있던 곳이다.

이 역을 걸으며 지난 날의 내가 기억이 떠올랐다.
추운 겨울날이었고 신도림역엔 긴 계단에서였다.
어떤 할머니가 두 손에 짐을 가득 들고 계단 아래에서 누군가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눈빛을 보냈다.
내가 누구인가?
24개월 나라의 녹봉(?)을 받은 사람 아닌가?
당연히 목적지를 물었고 두 손가득 할머님의 짐을 들고 할머님의 말씀대로 출구까지 들어드렸다.
출구에 도착하자 할머니는 "정~말 큰 복 받을거야, 청년."이라고 하셨고 내가 미소를 보내며 인사하고 가려고 하자 약간(?) 답답하신듯. "아니~정말로 큰 복 받을거라니깐? 정말~"이라고 하셨다.
이 때를 기점이었을까?
좋은 일은 실제로 많았다.
왜냐하면 나 또한 어려운 일이 있을때마다 어디에선가 생각지도 못 한 도와주는 분들이 나타났으니깐.

뭐 이런 생각들이 난 신도림역.
그리고 그 날의 내가 걸었던 길과 나.
오늘 내가 걷는 길과 오늘의 나.
체감상 어제 같은데 시간이 상당히 지났다는 현실과 함께 정확히 정의하기 어려운 오묘한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잠시 뒤 숙소에 도착했다.
이 숙소는 작년 시험장에 가던 길에 '와..이런 데에서 자는 사람은 뭐하는 사람이지?' 했던 곳이다.
숙소 입구를 들어오며 신도림역에서처럼 떠올랐다.
오늘의 답은 '그게 바로 나야 !'

작년의 나.
올해의 나.
한 해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성장했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과 함께 이번에도 정의하기 어려운 묘한 기분이 들었다.

나는 얼마 전까지 정말 아쉬웠다.
학창시절이라고 할 만한게 없었기 때문에.

그리고 앞으로도 학창시절이라고 해봤자 검은 창 안에서가 다라고 생각했기에.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나니깐.
나의 학창 시절은 나를 스케일 업하기 위한 이 순간들 하나, 하나가 모두 학창 시절이었다.

몸이 고통스러울때까지 버티다보면 나는 몇 년 전부터 설정해놓은 휴대폰 배경글을 가끔 본다.
"버티고 버티며 버티자."

정말 열심히 버티다가 보니깐 어느 순간 글로벌 기업의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고 조금 더 큰 세상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시간이 지나고 한 단계 더 성장해서 내가 이 글을 읽는다면?
나는 이불킥을 하고 싶다.
그만큼까지 더 성장하고 싶다.

Sort:  

리스팀해요! 화이팅
후회하지 않을 결과가 꼭 있으실 거에요

감사합니다~!!
후회하지 않을 시간들을 보낼 생각에 설레임이 가득(?)합니다.
(실은 너무도 피곤할 걸 알기에..겁납니다ㅋㅋㅋㅋㅋㅋㅋ)

한해 한해 성장하기를 기원합니다^^

craim100 님 감사합니다^^
같이 성장해요~:D

큰 복을 정말로 많이 받아서.. 원하는 길을 걷고 있는 미래와 곧 마주하시길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ㅎㅎㅎ
하나씩, 하나씩 이뤄가고 있는데ㅎㅎㅎ제 계획대로 되는건 하나도 없네요ㅋㅋㅋㅋ
어떤 건 생각보다 너무 빨리, 어떤 건 생각보다 늦게ㅠㅠㅠㅠ
그래도 원하는 길 위에 있다는 거에 항상 설레이긴해요ㅎㅎㅎ
gilma 님은 항상 원하시는대로 인생 드라이브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찾아와주셔서 감사해요~ㅎㅎㅎ

신도림역에서의 할머니가 귀인이었나봐요 ! 살다보면 그런 분을 우연히 만나게 된다고 하는데, 그 할머니가 그런 분 아니었을지 :) 그런걸 보면 karma 라는 게 정말 있나봅니다 ㅎㅎ

버티자 라고 적어둔 게 정말 멋집니다. 버티기가 쉽지 않거든요. 쉬운 일이든 어려운 일이든 꾸준히 무언가에 집중해서 나아가기가 쉽지 않던데, 주현님은 계속 버티다보니 어느덧 더 넓은 세상을 맞이하게 되었나봐요.

이불킥할만큼 더욱 더 성장하게 될 주현님을 응원합니다 !

그러게요~신기하네요~
그리고 만약 그 분이 귀인이시라면 앞으로도 격있게 살라고 응원해주신거 같아요ㅎㅎㅎ

저는 성장할수록 느끼는게..전에는 단순한 말 한 마디에 느낄 수 있는게 별로 없었거든요ㅋㅋㅋ(세상 단순 +_+)
사실 버티자 ! 이 말 한 마디에도 개인이 느끼는 깊이가 많이 다를것 같아요~
서울님도 버텨보셨으니깐 깊은 공감이 가능하신것 같아요~(저보다 더 깊게 경험하셨을 것 같아요~서울 센세ㅎㅎㅎㅎㅎ)
그리고..요즘은 저도 다른 분들이 글을 읽고 말을 들을 때 그 느껴지는 깊이가 점점 달라지는거 같아요ㅠㅠㅠ조금씩 어른이 되는 느낌(?) 받아요ㅋㅋㅋㅋ
또, 가끔은 감히 상상도 못 할 노력하신 분께는..저도 이렇게까지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들고요ㅎㅎㅎㅎ

마지막으로 큰 이불킥, 작은 이불킥 하기 위해서 요즘 선택의 기로에 놓였거든요ㅎㅎㅎ
best case부터 worst case까지..다 생각해봤는데..
다 좋은 선택이고 설레이는 일들이 될텐데ㅎㅎㅎㅎ
선뜻 하나를 선택하기가 어렵네요ㅎㅎㅎㅎ
원래 무언가를 선택하는게 이렇게나 어려웠는지 싶어요..
기회가 된다면 조언 한 번 부탁드리고 싶어요ㅎㅎㅎ

응원 감사합니다
저도 서울님의 성장길 응원하겠습니다~!!
이번 한 주도 아자아자 힘내세요~!!

저도 그렇고 주현님도 그렇고 요새 많이 바쁜 시기인가봅니다 ! 오랜만에 와서 주현님 글이 올라왔나봤는데, 아직 안 올라온걸 보니 ..

선택은 언제나 어려워요.. 전부 다 좋은 일 중에서도 딱 하나만 골라야하니까, "다른 걸 선택했으면 어땠을까?" 를 생각하는 때가 한번은 꼭 찾아오더라구요. 결국 궁극적인 목표를 나아갈때에 가장 필요한 일이 무엇일까를 고민해보고, 스스로의 우선순위 가치를 정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래야 스스로의 가치를 더할 수 있는 좋은 선택을 할 수 있더라구요. 물론 이게 말이야 쉽지, 실제로는 몇날 며칠을 밤새고 머리를 쥐어짜도 너무 어려운 선택의 과정이지만 ㅠㅠ

우리 모두 이번 한주도 화이팅 합시다아아아아 :D

미래의 저한테 후회할 선택지를 안겨주지 않기 위해 아둥바둥하고 있었어요ㅎㅎㅎㅎ
하루, 이틀 지났다고 생각했는데..생각보다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거같아요ㅎㅎㅎ
머리를 쥐어짜고 짜내도..모르겠어요ㅎㅎㅎ

분명 선택을 할 수 있는건 설레이는 일이고 행복한 일인데ㅎㅎㅎ
선택과 집중을 못 하는 이유가 뭔지,뭐가 문제인지 정확히 모르겠어요ㅎㅎㅎㅎ

그리고 저는 서울님 글이나 조언이 깊게 와닿더라고요ㅎㅎㅎㅎㅎ
서울님도 이런 시간을 보내셔서 그렇다고 생각해요ㅎㅎㅎ
(리스펙!!ㅎㅎㅎㅎ)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아무 것도 아닌 고민이겠지만..
지금 아니면 저를 위해서 이렇게까지 고민할 때가 있을까 싶어서..할 수 있을때까지 고민하고 결정해보려고요ㅎㅎㅎ( 남겨놓는 글들로는 엄청 힘들기만 해 보이지만ㅋㅋㅋ저 나름대로 초연함과 1인치의 여유로움은 항상 가지고 결정하려고 하고 있어요!!ㅋㅋㅋㅋ)

서울님도 저번주, 이번주 바쁘신가봐요ㅎㅎ
저 사실 서울님 글 보러 몇 번 갔었는데 아직 안 올라왔더라고요ㅎㅎㅎ
글 읽어보면 항상 바쁘시고 피곤하신거 같던데..건강 잘 챙기고 계시죠??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5
BTC 19672.19
ETH 1348.56
USDT 1.00
SBD 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