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잇 초보가 고래 되는 방법

in #kr6 years ago (edited)

이번시간에는 약 60여일동안 스팀잇에서 활동해오면서 느꼈던 점들을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스팀잇 초보가 살아남는 법!

처음 스팀잇에 가입했을때만 해도 한달 정도만 지나면 "나도 고래가 될 수 있을 거야!"라는 터무니 없는 믿음 하나로 참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난다. 이곳저곳 돌아다니면서 여러 스티미언들의 글을 읽어보고 글은 어떻게 써야 하는지, 태그는 또 어떻게 달아야 하는지 하나씩 알아가는 재미에 시간 가는줄도 몰랐었던것 같다.

그렇게 두달여의 시간이 흐른뒤 나는 정말 고래가 되었을까?
물론 아니다. 지금 보는 것과 같이 나는 여전히 플랑크톤일 뿐이다..
피래미는 커녕 아직 플랑크톤 신세도 면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답답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내 잘못이기에 누구를 탓할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럼 스팀잇에서 살아남고자 한다면 어떤 것부터 해야 할까?

단 두가지만 알고 실천하면 된다...


이곳에서 오랫동안 살아남고자 하는 초보 스티미언이라면 단 두가지만 기억하면 된다. 그 이상의 것들은 살아남은뒤에도 충분히 알수 있는 부분이니 굳이 지금 알려고 들 필요가 없다.

스팀잇 메인.jpg

  1. 자신이 쓴글에 맞는 태그를 달자.
    첫번째는 자신이 쓴 글에 맞는 태그를 달아야 한다는 것이다.
    처음 스팀잇에 가입했다면 가입인사를 했을 것이다. 이 인사글에는 분명 여러 선배 스티미언들이 만들어놓은 kr, kr-join, kr-newbie와 같은 태그들이 사용되었으리라 생각된다. 스팀잇이 태그 중심의 시스템이기 때문에 두세개의 글만 읽어보아도 태그는 충분히 활용 가능해지니 어렵지 않게 사용할수 있다. 다만 주의해야 할 것은 kr-join 태그는 처음 가입인사를 할때를 제외하고는 사용하면 안된다는 점이다. 이 태그는 처음 가입인사를 하는 신입 스티미언들을 위해 만들어 놓은 것이기 때문에 오롯이 처음 글을 쓰는 신입 스티미언들만 사용하도록 허용된 것이라 보아도 무방하다.

그외 뉴비들을 지원하기 위해@virus707님 운영하고 계시는 jjangjjangman태그는 거의 필수라고 해도 좋을 정도니 글을 쓸때 꼭 태그를 달자. 그러면 @virus707님이 글에 보팅을 해준다.
"감사하다는 인사는 당연한 것.."
그외 태그는 @myfan님의 태그목록정리를 정독한 후 사용하면 된다.
태그에 대해서는 이글만 읽어도 충분히 활용이 가능하니 자신에게 맞는 태그를 사용하면 된다.

코인 1.jpg

  1. 부지런 하라.
    어떤 태그를 사용할지 알았다면 이제 계획을 세우고 그 계획을 실현하는 것이 과정만 남았다. 쥔장의 경우도 처음 시작할때는 1일1포스팅을 하고자 계획했지만, 3일을 못넘기고 포기해 버렸다. 개인적인 사정이 있기도 했지만, 더 큰 문제는 귀차니즘때문에 포스팅을 게을리 했고 그래서 지금까지 플랑크톤 신세도 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그때 조금만 더 열심히 했다면 적어도 플랑크톤 신세는 면했을텐데, 뒤늦게 후회하고 있는 중이다.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스팀잇에서의 포스팅은 자신의 블로그에 직접 올린 글 뿐 아니라 댓글도 모두 포함된다는 사실이다. 소통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인 댓글.... 쥔장이 포스팅을 게을리 했다는 말은 다른 말로 소통을 게을리 했다는 말과 다름이 아니다.
    물론 자신의 블로그에 양질의 포스팅을 올리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그전에 다른 사람들과 소통을 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좋은 글을 쓰더라도 살아남기가 결코 쉽지 않다. 왜냐고.. 스팀잇에 있는 고래분들이 모든 글들을 일일히 다 확인할수는 없는 일이니까?

한분의 예를 들어보자. @yjc638(아나야)님은 나보다 2주 먼저 스팀잇에 가입했다. 그런데 벌써 명성도가 58이고 팔로워는 500명이 넘는다. 반면 쥔장은 명성도 41 팔로워 80여명, 겨우 2주 차이일 뿐인데, 스팀잇에서 이정도의 차이가 벌어졌다. 그 원인은 무엇일까? 바로 소통이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스팀잇에서는 댓글도 포스팅으로 간주된다. 그런데 쥔장의 포스팅은 300개에 조금 못미치는데 반해 아나야님의 포스팅수는 1400여개 쥔장의 4배가 넘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무리를 해서 2주동안 하루에 2개씩 블로그에 포스팅을 한다고 가정하면 14개 그외에는 모두 댓글로 다른 스티미언들과 소통하고 있다는 뜻과 같다.
쥔장은 못한 일을 아나야님은 했고 그 결과가 지금의 차이가 발생하게 된 가장 큰 원인이다.

쥔장은 이 차이를 보면서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깨닫게 된다.

여러 선배 스티미언들이 가장 강요하는 점이 바로 이 소통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세요.. 저처럼 대충대충 하다가 플랑크톤으로 머물러 후회하며 땅을 치실래요. 아니면 @yjc638님처럼 조금씩 고래의 길로 들어가실래요...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Sort:  

스팀코리아 만세^^

이렇게 하는게 맞는지....^^;;;

짱짱맨 호출로 왔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적은 보팅 하고 갑니다.

성실하게 하는 것만큼이나
태그를 선택하는 것도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태그는 좀 더 익숙해지시면 자연스럽게 익혀지실 겁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역시 고래의 길은 성실함이 가장 중요하군요.

꾸준하게 하는게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짱짱맨 호출로 왔습니다!
한주 수고하세요
코인거래소인 고팍스에서 멋진 이벤트중이네요!
https://steemit.com/kr/@gopaxkr/100-1-1

네 감사합니다^^

정말 뉴비분들이 꼭 읽으셨으면 좋겠는 글을 작성해주셨네요 ^-^
알맞은 태그와 소통 ㅎㅎㅎ 거기에 양질의 포스팅까지 더해지면 금상첨화죠 ^-^ ㅎㅎㅎ
@jdoill님께서도 이제 분명 차츰차츰 고래가 되실 수 있을거예요!! ^-^
뉴비분들을 위한 좋은 글 작성해주셔서
감사의 의미로 소소한 보팅도 남기고 갈게요 ^-^

ㅡ짱짱맨 Curator. 뉴위즈(@Newiz) ㅡ

뉴비에게 짱짱맨은 사랑입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성급히 말고 꾸준히 가면 됩니다.
이벤트 보팅 남깁니다. 감사합니다.

네 천천히 조급함 없이 걸어 보렵니다^^
감사합니다^^

스팀잇은 단 두가지입니다.
블로깅+ 댓글
저는 오늘로써 70일차 입니다.
다행이 한가지이벤트로 매일매일 블로깅을 할수있다는점에 너무감사드리고 참여해주시는여러분께 너무너무감사드립니다.
즐겁게 하루 마무리하시고 내일도 힘찬 하루되세요!

부럽습니다.
글 주제 찾는게 요즘 일과중에 가장 힘든 일인것 같습니다.그래도 열심히 해야죠
감사합니다^^

저도 비슷한 시기에 가입하신분들이 꾸준히 하셔서 명성이 올라간거 보면 내가 뭐했나 싶더라구요

그렇죠. 그분들만큼 노력하고도 안된거라면 안되는구나라고 생각하며 깨끗이 포기라도 할 수 있었을텐데. 이건 순전히 내탓이니 이제라도 후회안하도록 노력해봐야겠습니다.

역시 노력하는만큼 되돌아오는군요!! 저도 1일 1포스팅 꾸준히 해봐야겠어요!!

저도 1일1포스팅을 6일째 실천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봐야죠^^
남은 시간 행복하게 보내세요~~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13
JST 0.029
BTC 66902.93
ETH 3441.22
USDT 1.00
SBD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