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못난 매력

in #kr3 years ago

메가님 늦은밤 끄적이고 갑니다^^
댓글을 달까 말까하다가 그냥 달고갑니다
왠지 괜히 또 글루미가 찾아왔을까봐요ㅎㅎ
메가님의 글을 보면 그러니 잘 살아보자 하는 다짐과 함께 자기자랑이 많이 들어 있는듯요~
전 그러려니~
지치면 그만하시겠거니 하면서 지켜보고 있습니다ㅋ
더 쓰려했는데 머리가 빙그레~. 쓸말이 없어졌네요^^;;
너무 개의치 말라고요~ 메가님은 누군가의 뮤즈잖아요~(전 아님ㅋ 절대로~)

Sort:  

홀릭 선생님 새벽문안인사 드리옵니다(__)

<메가님의 글을 보면 그러니 잘 살아보자 하는 다짐과 함께 [자기자랑]이 많이 들어 있는듯요~>

역쉬....

같은 선생이시라 그런지 저의 의도를 백프로 파악하시는군요... 순간 흠칫했습니다..ㅋㅋ 그리고 마지막에 대충을 의미하는 <~>까지.. 완벽한 찌를듯한 날카로운 분석이십니다 ㅎㅎㅎ

<메가님은 누군가의 뮤즈잖아요~(전 아님ㅋ 절대로~)>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 역시 의도와는 다르게 받아들이는 메가님ㅋㅋ
전 진짜 아닙니다......
다시 살아났네요~ㅋ 편한대로 해석하고 언어의 마술(?)을 부리는게 메가님의 출구없는 매력이죠~암요~^^

홀릭 선생님 저도 문안인사 드리옵니다 (__)
메가님은 도대체 누구의 뮤즈인지.. 스팀잇의 불가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