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날 학교에 가지 못한 선생님

in #kr2 years ago

예기치 못한 입원으로 스승의날에 학교에 가지 못했습니다.
스승의 날은 선생님들에게 부담되기도 하고 기대되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아무것도 해주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걱정되기도 하고
어떤 이벤트 어떤 선물이 잇을까 기대되기도 합니다.

어찌됬든 참 좋은날, 학교에 가고싶은 날인데 예기치 못한 입원으로 학교에 가지를 못했네요.
스마트폰이 없어 영샹통화도 못해서 아이들에게 미안했습니다. 음성통화는 제가 거의 불가능 상태이고요.
문자만 많이 받았습니다. 아이들이 제 이름으로 삼행시도 지어주고 좋았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스승의날 이벤트를 하고 선생님을 기쁘게 하는 것이 또 하나의 즐거움이자나요.
은근히 다른반 아이들과 비교를 하기도 하고.
참 미안하네요.

문득 든 생각인데 스승의 날이 5월이 아니라 10월이면 어떨가 싶어요. 5월이면 새학기를 시작하고 아직 좀 서먹서먹할 때자나요. 서먹서먹한 것을 풀으라고 5월에 스승의날을 둔것인지 몰라도 아직은 좀 어색해서 더 즐기지 못하는 것도 있지 않나 싶어요.

어쨋든 스승의날에 학교에 가지못한 선생님은 아쉬운 마음에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얘들아 사랑한다!

그리고 오늘부터 왠만하면 하루에 한번은 스팀잇에 글을 쓰기로 했습니다.
짧은 글들일지라도 매일매일 써보려고 합니다.

Sort:  

어디가 아프시길래 입원을... 모든 선생님이 축하빋는 오늘, 학교가 아닌 곳이지만, 많은 문자와 학생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셨기를, 그리고 얼른 쾌차하세요~~

북키퍼님도 즐거운 스승의날 되셨길 바랍니다.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