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 장애인이 자신의 장애를 먼저 밝히는 이유.

in #kr2 years ago


안녕하세요 이렇게 인사드리는 것이 오랜만인 것 같습니다.
청각장애인 스티미언 @hearing입니다. 건강상의 문제로 몇 일 스팀잇을 제대로 못했습니다.
자유롭게 돌아다니지 못하니까 불편한 점이 많았습니다. 스팀잇도 할 수 없었고, 여자친구도 맘대로 못봤습니다.
이제는 많이 회복이 되어 다시 글을 씁니다.
다시 한번 인사드립니다. 글 쓰는 청각 장애인 @hearing입니다.

1
오늘은 제가 인사를 두번이나 했습니다. 여러분들은 모르는 사람에게 인사를 할 때 어떻게 하세요?
모르는 사람에게 자기 소개하는 멘트는 한정되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회사 @heairng입니다.^^
안녕하세요? ~학교 4학년 @hearing입니다. ^^
안녕하세요? ~에서 온 @hearing입니다.^^
이런식입니다.
2
하지만 저희는 한 마디가 더 붙습니다.
안녕하세요? ~학교다니는 @hearing입니다. 저는 청각 장애인 입니다.
이렇게 한마디 더 붙입니다. 상대방이 당황하지 않고 불편해하지 않기 위해서 꼭 덧붙입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 입에서 농아인이야? 라는 말을 듣는 것보다 자신이 먼저 말하는 것이 훨씬 낫기 때문입니다. 일종의 자기방어적 소개일수도 있습니다.
"나 청각장애인이야. 놀라지 말아줘"라는 의미의...
그리고 자신의 장애를 부끄러워 하지 않고 당당해지려는 의미도 있습니다. 보조기구로 어느정도 귀가 들리는 사람들도 자신의 장애를 먼저 밝히는 경우가 이 경우입니다.
"나 청각장앤이이야. 그치만 나는 숨기지 않아. 부끄럽지않아."

3
온라인에서도 그렇습니다.
게임을 할 때도 그렇고 온라인 소모임에서도 그렇고 저는 늘 제가 청각 장애인 인것을 첫 소개에서 밝힙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생각합니다.
'청각 장애인인데 어쩌라고? 뭐 동정해 달라고? 왜 굳이 그걸 이야기해?'
이유는 앞서 말씀드린 3가지입니다.
1.관계가 발전했을때 상대가 놀라지 않게 하기 위해,
2.자기방어적 태도
3.당당해지기 위해
저의 경우는 3번입니다. 저는 제가 청각 장애인인 것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지금은요.
제가 지금은이라는 말을 붙인 이유는 예전에는 부끄러웠기 때문입니다. 제가 되고 싶어서 장애인이 된것도 아닌데 저자신을 많이 질타하고 원망했습니다. 이렇게 저를 낳은 부모님, 하느님을 원망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과정을 통해 청각 장애인으로써 행복해지는 방법을 찾았고 이제는 부끄럽지 않습니다.
사람들을 가르치는 직업도 생겼고, 여자친구도 생겼고, 친구들도 많아젔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온라인, 오프라인 가리지 않고 늘 말합니다. 저는 청각 장애인입니다 라고.

아마 스팀잇에서도 제가 청각 장애인인 것을 먼저 밝힌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곳에서도 저의 장애를 당당하게 밝히고 싶었고 부끄러워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설령 누군가 그것으로 비난을 하더라도 당당해지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당당한 모습으로 장애인들을 위한 글을 써가고 싶었고 쓰고있습니다.

장애인에 대한 내용은 매우 지루하고 재미가 없습니다. 극적인 내용도 없고 그냥 당연하고 불쌍한 이야기입니다. 그래도 저는 장애인에 대한 내용을 써내려 가겠습니다. 꼭 재미있는 것만 소중한 것은 아닙니다. 장애인들의 삶, 남들과 다른 삶도 소중합니다.

안녕하세요! 청각 장애인 스티미언 @hearing입니다!

Sort:  

5월 다시 파이팅해요!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히어링 님이 부끄러울 이유가 뭐가 있나요.. ; ) 부끄러워 할 사람은 따로 있죠 ㅎㅎ 히어링님의 당당함 응원합니다!

네 저는 부끄럽지 않습니다. 당당하게 글을 쓸것입니다. 고맙습니다.

당당함이 멋지세요. 주눅들 필요 없죠. 항상 응원합니다. 몸이 아프신가봐요. 어서 쾌차하세요ㅜ

만성적인 병이라서 쾌차고 뭐고 없습니다 걱정 고맙습니다.

만약 제가 청각 장애인이었다면 부끄러워했을 것 같은데 히어링 님은 오히려 반대시네요.
그런 히어링 님의 당당한 모습을 보며 그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언제나 응원합니다 :)

장애는 부끄러운 것도 불쌍할 이유가 되는 것도 아닙니다. 앞으로 장애인에 대한 이야기 잘 읽겠습니다. 당당함은 존재의 고유한 아름다움입니다.

저는 라일라 작가님 웹툰으로 청각장애에 관해서 조금이나마 배웠어요. 불쌍하고 지루한 이야기가 아니라 타인을 이해하고 서로 잘 지내기 위한 방법을 더 고민해보게 해줬어요. 그 만화에 모든 게 다 나온 것은 아니니까 좀 더 알아가고 싶기도 해요. 그래서 언제든 장애에 관한 이야기도 해주시면 저 같은 사람들은 배울 게 많을 것 같아요. 꼭 하시라고 강요드린 것은 저어얼대로 아니에요!

진심을 못 듣는 사람들이 문제이지 신체적인 불편함은 주눅 들거나 불편할 일이 전~혀 아닙니다.
인간답게 사는 방법을 아는 hearing님은 정말 멋져요!

계속 써 주세요.

keep going 하겠습니다.

당연하고 불쌍하다기보다는 제게는 새롭게 다가옵니다. 알고 싶은데 그동안 알 수 없었던 매너라든가 장애인들의 고충들을 히어링님을 통해 많이 배우고, 알게 되었습니다.^^

뿌듯하네요 감사합니다.

좋은글 팔로우 하고갑니다

이제는 건강이 좀 괜찮아지셨는지요..
여자친구분도 못 보셨다니 많이 안 좋으셨나봐요..ㅜㅜ

아직 회복이 다 안되었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직 회복중이시군요..ㅜㅜ

누군가의 사고를 바꿔주는 글이야말로 참된글이 아닐까요??
오늘 한번 제 사고를 바꿔주셔서 감사합니다.

부끄럽지 않다. 제가 되고 싶어서 장애인이 된것도 아닌데... 라는 부분에서 많은 공감을 합니다. 응원합니다!

일반인이라면 절대 배울수없는 상식을 많이 배우고갑니다.

이런 댓글이 가장 뿌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