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타 안리(沖田杏梨)의 결혼, 그리고 임신

in kr •  7 months ago

오키타 안리  沖田杏梨 은퇴 결혼 임신.jpg
천사를 잉태한 천사같은 오키타 안리
From : OK I TAke it!!

2010년 s1에서 人類最強の1億円ボディ(인류 최강의 1억엔 바디)라는 타이틀의 기대감 넘치는 신인으로 데뷰, 2016년 4월 은퇴한 오키타 안리가 이미 결혼했으며 거기에 임신까지 하고 있다는 소식.

큰 가슴을 좋아하지는 않기 때문에 L사이즈인 그녀도 그냥저냥 그런 느낌이었는데 어느 작품에선가 털털한 모습으로 대화하는 것을 보고 AV배우임을 떠나서 매력적인 누님으로 다시 보게 되었고 나중의 얘기지만 그저 몸을 보여준다는 행위에서 벗어나 세상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좀 더 위대한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가능하다면 그 그림을 그릴만한 능력에 작은 힘 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어지기도 해서 글을 남기기도 했었지.

그런 와중에도 은퇴를 밝히는 포스트에 해외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싶다는 얘기와 왠만한 시청자들 기를 죽여버리는 영어 실력으로 모자이크가 없는 미국이나 유럽에서 화끈한 연기를 보여주지 않을까하는 기대를 하는 팬들도 많았을 것이다. 나도 그중에 한명이었지만.

응. 아니야. 아마도.

2018년 2월 그녀는 ようやくお伝えしたかったご報告(드디어 전하고 싶었던 보고)라는 글을 통해 2017년 12월에 결혼했으며 거기에 프로포즈 받은지 2주 후에 뱃속에 아기가 생겨서 눈물이 날 만큼 감동했다는 것을 팬들에게 알렸다.

그럼 그 부러운 남편에 관한 부분을 뽑아볼까.

은퇴 후 만남, 남편으로서의 배려심이 있고, 거짓말을 하지 않는, 언행일치가 되는 사람입니다.

일반적인 일을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모두가 생각하는 무서운 사람이나 두바이의 대부호든지는 아니예요. 웃음). 나를 위해 클라크 켄트같은 슈퍼맨이 되기도 합니다.

모든 것을 받아들여 주어서 깊은 상처도 치료해주셨습니다.

무엇보다 앞으로 할 일들을 응원해주신 점이 엄청 기쁩니다.

나도 남편을 받쳐줄 좋은 아내로서 어머니로서 최대로 노력하는 매일을 보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인지 감이 올랑 말랑하지만 오키타 안리가 택했다면 좋은 사람이겠지. 이런 와중에도 좀 웃기게 자신의 가슴에 대해서도 언급이 잦은데 이게 무슨 상황인지 감도 잡히지 않는다.

임신 때문에 더욱 거대화하고 있습니다. 내 젖.

임신하면 2~3컵정도 올라간다는 바스트이지만, 나는 현재 15cm커져버렸습니다. 120CM입니다. 무슨 컵인지 이젠 모릅니다.

그러니까 초등학생 한명이 가슴에 둘려있다 생각하면 되는건가 ㅋㅋㅋ

이제 거의 임신 후기로 - 얼마나 속도를 위반한거야ㅋㅋㅋ - 들어섰다는 오키다 안리. 한시대를 풍미한 한명의 능력있는 여성에서 이젠 한 아이를 뱃속에 간직한 예비 엄마로 또 다른 경험으로 세상을 넓혀가고자 하는 그녀가 무사하게 건강한 아이를 낳을수 있기를 기원해보며 축하해 준 팬들에게 남긴 감사 인사 한 줄로 짧게 마무리 해볼까.

세상의 사회적인 상식이나 윤리관에 큰 차이가 있다 하여도, 사람의 사랑에 그런 차이같은건 관계없구나라는. 멋진 진실을 깨달았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안녕하세요. @haruwa 님. 저 다름이 아니라 kr에는 아직 학생이신분들도 은근 계시답니다.^^; 테그란에 nsfw 를 넣으시면 성인 컨테츠라는 알림입니다. 아직 스팀잇사용이 익숙하지 않으셔서 그러신거 같아서 팁하나 드리는거랍니다^^ 행여나 불쾌하셨다면, 죄송합니다.

·

AV배우가 한국을 방문해서 뉴스에 난다면 성인용인가요? 라는 질문을 드려보고 싶네요. 걱정하시는 바는 알겠으며 몇몇 포스트의 표현 수위에 대한 고민을 하고는 있습니다만 대체적으로 성인용 딱지를 붙일 컨텐츠라는 생각이 안드네요. 생각해 볼만한 리플 주신점 감사드립니다 ^^ 고견이 있으시다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