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깜냥이 안되는 사람이 능력 밖의 일을 꿈꾼다는 것

in #kr3 years ago

요즘 들어 많은 분들이 스티밋에서 서로 서로 돕고 사는데... 저는 어떻게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 생각해봤는데 답이 안나오더라고요. 제가 업으로 하는 일, 취미로 하는 일들을 통해서 물론 저도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고민해봤는데 제가 속해있는 조직에서는 그것이 도움을 드리는 방법도 쉬운 편이고 이래저래 쉽게 가능한데... 온라인상에서는 제가 가진 작은 능력이나마 전달할 방법이 어려운 것을 통감하고 있답니다.

그나마 겨우 최근에 모님에게 기술적인 부분을 도움드리려고 했는데 그것도 도움이 되었을지 사실 궁금하기도 하고 좀 어설펐던 것 같고... 요즘은 저도 <생각이 많은 달>입니다. ^^;

Sort:  

지나번에 배자까님 포스팅에서 음향 관련해서 많이 아시는거 같아 놀랐어요..!ㅎㅎ
팟캐스트 준비하시는분들도 있고 (@emotionalp 님, 준비 잘 되어가나요..?ㅋㅋ),
하고 계시는분들도 많으시니까 포스팅해서 공유해주시면 많은분들께 도움될꺼 같아요ㅎ

제 다음 포스팅은 팟캐스트 준비와 관련된 포스팅인건가요? ㅋㅋㅋ 와 진짜.. ㅋㅋㅋ 당분간은 모른척 하다가 정말 성화와 같으면 그 때나 시작하렵니다. 아직은 제가 느끼기에는 그리 많이 필요하지 않아(?) 보입니다. 다들 인터넷 검색으로 잘들 활용하시니깐요. 사실 제가 깜냥이 안됩니다. ^^;

ㅋㅋ부담드렸다면 죄송해요ㅋ 마음내키시는 순간이 오면 그 때 써주세요!ㅎㅎ

아, 끝까지 ㅋㅋㅋㅋㅋ 쓰지 않아도 된다, 쓰지 말아라 등의 말씀은 안하시네요? 알겠습니다. 그 때가 오련지 모르겠지만 마음 내키는 순간이 오면 그 때 쓰겠습니다. ㅋㅋㅋ

저 같은 음알못(음향알지못함)에게는 아주 빛과 같은 정보들이었습니다. 사실 오늘 글 읽어주는 여자 준비하면서 노이즈 안잡힐 때 하늘님께 S.O.S를 쳐야하나 고민했을 정도니까요.
그래서 포스팅 1회는 언제 나온다고요?!

(먼산) (한참을 생각한다) 이 본문의 글 제목..."깜냥이 안되는 사람이 능력 밖의 일을 꿈꾼다는 것"에 대해 내 자신을 보며 다시 한번 생각해본다. (그리고 담배 한개피를 꼬나물고, 아 참, 나 담배 안피지)

배작가님은 돌아오는 주말 행사장에서 만나뵈었을 때 혹시라도 안바쁘시면 그 때 도와드리면 안될까욥? 혹시 그 때 바빠서 시간 없으면 그 때 다시 생각해볼께욥. 우선은 당장 할 수 있는 오프라인부터요. 저도 전문가가 아니라서 도움이 크게 될지는 모르겠지만요. ^^;;;

안될 이유가 있을리가요 ㅎㅎ
저의 재촉(?)에 너무 부담갖지는 마시어요. 제주에서 뵐게요 ^^

여기 끽연실인가요 ㅎㅎ.
도움을주시는 경아님 덕분에 준비잘하고 있답니다. 스팀잇에 와서 받은 기억밖에 없네요. 저도 어떻게 도움이될 수 있을지..고민중이에요ㅠㅠ

팟캐스트에서 금손닷컴 광고해주세여ㅋㅋ 그런 도움이 절실합니다!!ㅋㅋ

오, 금손닷컴에 대해 자세히 안봤었나봐요. 덕분에 열심히 읽어봤어요. 저도 참여하고, 광고할 틈을 고민해볼께요. (일단 경아님 소개를 먼저하게 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