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리뷰] 갑자기 누군가 문을두드린다

in kr •  2 years ago  (edited)

신문기사를 통해 이스라엘의 작가 에트가르 케레트가 단편의 귀재이자 '천재'라는 찬사를 듣는다는것을 알고 얼른 그의 책을 주문했다. 얼마나 기대하고 책을 받았던지 받자마자 책을 단숨에 읽어 버리려고 했는데 실패하고 말았다.

만만치 않다. 이 자그만한 책에 무려 36편의 단편이 실려있는데 한편이 고작 두세 페이지 또는 다섯 페이지 정도임에도 이 짧은 단편마다 다른 세계가 다른 관점으로 펼쳐진다. 매편마다 그의 독특한 상상력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다. 가벼운 듯하며 묵직하게 다가오는 그의 현실은 부정할수 없는 통렬한 비극적 현실이며 그 비극을 넘어 농담같은 초현실이 존재한다. 카프카에 비견한다고 했던가. 그의 등장 인물들은 각자 고뇌하고 분분하지만 아주 우스꽝스러운 상황에 빠진다. 이러한 현실이 자꾸 초현실적 상상을 이끌어오는지도 모르겠다. 기묘한 상상의 이야기는 그들의 내면 깊숙이 존재하는 비극과 두려움을 냉소적으로 비웃는다. 그래서 유머스럽고 아이러니하게도 슬프다.

키스할 때마다 입술을 다치곤 하는 여자친구가 발견한 남자친구 혀 아래에 있는 작은 지퍼 이야기, 어린 시절부터 꾸며댄 거짓말이 거짓말 나라에서 현실이 되어 살아가는 이야기,  죽은 아내의 환생인 푸들과 낯선 프랑스 기차안에서 만난 홀애비 이야기, 햄버거 프랜차이저 가게에서 치즈를 빼달라며 죽어간 사람이 던지는 나비 효과, 세가지 소원을 들어주는 금붕어가 있다면 소원을 무엇으로 할것이냐는 다큐멘터리를 촬영하다 소원을 들어주는 금붕어를 실제로 만난 이야기, 한편이 끝나고 다른 편이 시작할때 마다 나는 조금씩 속도를 늦춰야 했다.

제목과 같은 "갑자기 누군가 문을 두드린다"의 줄거리를 소개하는 편이 이해가 빠르겠다.

작가인 나는 자기 집에 앉아 총을 겨누며 이야기를 해달라고 조르는 스웨덴 남자와 마주 앉아 있다. "두 사람이 한방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누군가 문을 두드린다"라는 이야기의 시작과 함께 누군가 문을 두드리는 소리. 설문조사를 하는 남자가 찾아와 리볼버를 내밀며 얼른 이야기를 내 놓으라고 재촉한다. 그런데 또 갑자기 누군가 문을 두드린다. 이번엔 시키지도 않은 피자 배달원이 피자 상자 밑에서 식칼을 꺼내며 이야기를 내놓지 않으면 잘게 포를 뜨겠다고 협박한다. 그래서 작가는 고개를 끄덕이고 이야기를 시작한다. (허, 이것은 매일밤 내가 겪는 이야기다! 오늘 포스팅을 하지 않으면 포를 뜨겠다고 ㅜㅜ)

한 남자가 혼자 방안에 앉아 있다. 그는 외롭다. 작가인 그는 이야기가 쓰고 싶다. 오래 전 이야기를 쓸때가 그립다. 유에서 유를 창조해내는 그 느낌이 그립다. 유에서 유 - 바로 그것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것. 그러니까 난데없이 무엇인가를 만들어내는 것은 가치가 없다. 그런건 아무나 할수 있다. 하지만 유에서 유는 내면에 실제로 존재해온 것을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완전히 새로운 것인 양 발견해 내는 것이다....(중략) 그때 갑자기... "내가 이미 경고했을텐데" 스웨덴 남자가 끼어든다. "누군가 문을두드린다.는 안된다니까" "해야만 해요." 나는 고집을 부린다. "그냥 하게 놔두죠." 피자 배달부가 부드럽게 말한다. "좀 봐주자고요. 당신. 누군가 문을 두드리길 원해요? 좋아요. 문두드리게 해요. 그래야 이야기를 해 줄수 있다면."


다음은 소설가 김영하가 소개하는 작가의 소개다.

  • "에트가르 케레트는 이스라엘의 험난한 현대사가 부여한 무게로부터 탈주한다는 점에서, 이전 세대 문학의 엄숙성과 거리를 둔다는 점에서, 기묘하고 불편한 상상을 분방하게 펼친다는 점에서, 그럼에도 마냥 밝고 명랑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놀랍다. 툭하면 주택가로 로켓이 날아들고 공습경보가 울리는 이스라엘 같은 나라에서 이토록 자유로운 상상력과 독특한 유머 감각으로 무장한 작가가 존재한다는 것이야말로 문학이 가진 숨겨진 힘을 증거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이런 문학이야말로 정치와 역사에 짓눌린 사회에 그 자체로 하나의 멋진 선물일 것이다."

에트가르 케테르, 그는 천재의 찬사를 받아 마땅하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요염한 @energizer000님 안녕하세요! 하니 입니다. 멋진 @bree1042님이 너무너무 고마워 하셔서 저도 같이 감사드리려고 이렇게 왔어요!! 러블리한 하루 보내시라고 0.6 STEEM를 보내드립니다 ^^

이런 저런 일들로 힘들 이스라엘 사람이 이러한 상상력을 낼 수 있다는게 흥미롭네요. 아니면 오히려 그런 상황이 상상력을 더 자극하는걸까요?
오히려 단편이기에 독자들도 함께 상상과 생각을 할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상황속에서 만들어진 상상이기에 더 가치를 두나 봅니다. 그래서 천재라고 불리나봐요!

상상력이 뛰어난건 알겠지만 무슨 말을 하는지는 모르겠어요.. 상상력이라는 이름하에 아무말이나 하는 것 같기도 하구ㅋㅋ 저처럼 깊이가 얕은 무지랭이는 이해가 안가네욤!! 읽어보면 다르려나..

Follback ohthisisit

ㅋㅋㅋ 사실 나도 이해가 안될때도 있어요 눈누난나~ 근데 여기 하이디님 따라오신 이분은 뉴규?

정말 독특한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책이네요~ 한번 읽어봐야겠어요ㅎ 감사합니다~♡

정말 독특하다는 표현이 딱 맞는 소재들이 꽉꽉 찬 책입니다.

최대 집중력 10분인 저로써는 너무나도 흥미가 생기는 책인데욬ㅋㅋㅋㅋ
꼭 읽어보겠습니다 :)

하이디님의 매력의 끝은 어디까지일지 궁금해하는 1인 ㅋ

믿고 가보겠습니다. 저 오늘 이거 삽니다.

앗! 믿어주신다니 몸이 꼬이는군요. 후회하지 않으실겁니다 ㅎ

  ·  2 years ago (edited)

포스팅을 하지 않으면 포를 뜨겠다! 뛰어난 필력과 재치에 감동하다 빵터지고 갑니다.^^ 다 읽으시고 제게 파시죠! 저희 커뮤니티 도서관에 기증해주시면 10회 제 풀봇권 드리겠습니다 ㅋㅋㅋ (웃고 있지만 진심입니다.)

진심이십니까? ㅋㅋㅋ 고려해보겠다고 일단은 비싸게 굴어봅니다 ㅋㅋㅋ

이런 리뷰를 읽고 책을 안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 아닐런지..ㅎㅎ 당장 구입하러 달려갑니다.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해요. 벌써부터 설레이네요 ^^

ㅎㅎㅎ 부디 취향에 잘 맞으셔야 할텐데요

악! 저 또한 에너자이저님의 처음 몇줄의 소개만으로도 읽고 싶어져서 나머지 리뷰를 못읽었어요 ㅋㅋㅋ글 못읽고 댓글쓰긴 또 처음이네요. 당황스러워라;; 한국가면 당장 사서 읽을거예요 +ㅁ+ 완전 마음에 들 것 같아요! <갑자기 문을 두드린다>

아 고마워요. 누군가 갑자기 문을 두드린다입니다. 저도 책을 읽기 전에는 서평 안 읽어요. 책 읽고나서 보지요. 한국 가신다니 부럽습니다 ㅎ

흐음~단편소설집이라. 재미 냄새가 솔솔나는데 제목을 기억해 둬야겠어요 ㅋㅋㅋ책을 사기전에 이런 리뷰를 보면 실패를 좀 덜하죠 :)

책은 각자 선호가 달라서 사실 저는 재밌다고 리뷰 써 놓았는데 동의하지 않는 경우가 생길수도 있죠.

그래도....ㅋㅋㅋ 가끔 무슨 책 볼지 감이 안잡힐땐 사람들 리뷰를 뒤적거리는 것도 뭐 하하

언젠가 들었는데 잊고 있던 작가네요. 다시 상기시켜 줘서 고맙습니다.
저도 이 사람 책 읽어봐야겠어요.
좋은 책 추천해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감사해요. 근데영어로 읽으실거죠? ㅎㅎㅎㅎ 정말 부럽습니다. 저는 세상에서 언어공부가 가장 어려워요. 컴퓨터랑 법이랑 마케팅 공부는 아주 좋아하는데요 ㅋ

단편 종합세트네요.
이야기를 내놓으라고 리볼버 들이내고 식칵을 들이대다니...
얼마나 이야기가 고픈거야. ㅎㅎㅎ

저희가 어릴때 할머니에게 옛날 이야기 해달라고 조르고 조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들은 이야기 또듣고 들은 이야기 또듣고 말보따리를 풀어달라고 그랬었지요~~

전 매일 칼을 들이받으며 머리 쥐어뜯기고 삽니다 ㅋ

오...에너자이저님.. 몸이 아니라 머릿속 에너지가 넘치는 분이군요~~ 잘 읽었습니다. 가즈앗!!! ㅋ

몸에도 뚠뚠 에너지 뿜뿜입니다. 보여드릴수도없고 ㅋㅋㅋ 가즈앗!!!

이말을 누구한테 들었는지 헷갈리는 데... 뇌를 쓰는 에너지가 상당하다고 하더라구요~~ 가즈앗!!!

오늘 논술 시험 문제 풀려다가 에너지 다 소모했어요. 살빠지겠어요 ㅋ

ㅋㅋ 제가 다이어트에 도움을 드렸네요~~ 가즈앗!!!

아싸!!오늘은 일요일!!! 이 아니라 토요일이네요^^
짱짱맨이 지나갑니다

오늘도 들러 주셔서 감사합니다.행복한 주말 되세요

또 주문을 넣어야 하겠군요. 태국에 몇명의 kr 스티미언이 있는지 확인해서 공동구매 및 돌려보기를 추진해야 하려나 ~~~

나중에 한국 가시면 사보셔도 되요 ㅋ

헉... 포스팅 읽고 장바구니에 넣었어요!!!!
옮기신 글만 읽어도 재밌어보이네요~!

읽다가 몇번 뿜으실거여요. 상상력엔 끝이 없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