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상식] 왜 겨털(겨드랑이털)은 머리털만큼 길게 안 자랄까?

in kr •  2 years ago  (edited)

안녕하세요? 스킨닥터 skindoctor 닥터프렌드 @doctorfriend 입니다.

오늘부터 "탈모" (baldness), "털", "모발" (hair)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본격적으로 탈모 이야기에 들어가기에 앞서서,
anagen(성장기,생장기), catagen (퇴행기), telogen (휴지기) 등의 의과학적 내용에 대해 공부도 할 겸 조금은 색다른 이야기를 해 보는게 어떨까 싶어서 겨드랑이털 이야기를 먼저 꺼내게 되었습니다.

한 1년 전 쯤이었나, 친한 후배가 갑자기 문자로 이러한 질문을 했었더랬죠.

"형, 환자분이 저한테 질문하신 건데 저도 왜 그런지 모르겠어서...
왜 겨털은 머리털만큼 길게 안 자라요? 마찰때문에 털이 계속 갈려서 그래요?"

왜 겨털(겨드랑이털)은 머리털만큼 길게 안 자랄까?

.

오늘 이야기, 시작합니다.


털의 일생

.

모발생물학 (hair biology, biology of hair follicles)의 내용은 무척 방대합니다. 알려진 것도, 알려지지 않은 것도 많고, 현재 연구도 매우 활발히 이루어지는 분야이고요. 특히 이 분야는 stem cell (줄기세포) 관련된 연구도 매우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이것에 대해 다 알 필요는 없고,
"털의 일생" 에 대해서 알아 보겠습니다.

1개의 모낭 (털집) 은 털을 계속 자라게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일정 주기를 가지고 한 삶을 살게 됩니다

.

털이 자라고, 퇴행이 일어나서 빠지고, 다시 자라고... 이렇게 삶을 반복하게 되죠^^

학문적으로는 Anagen, catagen, telogen, exogen 으로 나뉘게 되는데,
이 중 긴 시기를 가지는 것은 anagen 과 telogen 입니다.

anagen (생장기,성장기) : 털이 자라는 기간
telogen (휴지기) : 털이 빠지는 기간

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엄밀히 말하면, 학문적으로는 telogen = period of relative quiescence, exogen = active process of hair shaft shedding 입니다만^^;)


그러면 우리는 주기적으로 대머리(?)가 되겠네요!

.

다행히!! 그렇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1개의 모낭이 위와 같은 싸이클을 돌고 있는데,
두피의 수만개의 모낭은 빠지는 시기가 일치하지 않고 제각각이기 때문에,
한꺼번에 빠지는 시기로 들어가지 않습니다.
매일매일 적당한(?) 개수가 계속 빠지고 있는 것 이죠.

사람과 달리 동물들은 모낭들의 빠지는 시기가 일치할 때가 있습니다.
우리가 "털갈이" 라고 부르는 때가 바로 그 때 입니다.


사람에서도 예외가 있습니다!

.

사람에서도 예외적으로 한꺼번에 빠지는 기간으로 들어서면,
머리가 그야말로 우수수수 빠지게 됩니다.

이를 "휴지기 탈모, 휴지기 탈모증" (telogen effluvium) 이라고 하는데, 원인은 심한 다이어트, 수술 등 스트레스, 심각한 영양부족, 약물, 약물의 중단, 질환(갑상선관련) 등등 매우 다양하지만, 가장 흔하게 겪게 되는 휴지기 탈모는 "출산 후" 일 것 입니다.

임신 중에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머리카락들이 성장기 상태에 더 머물게 됩니다. (따라서, 대부분 임신 중에는 머리가 평소보다 안 빠집니다)

출산을 하게 되면, 이 호르몬이 중단되면서
예정된 시기를 지나서까지 성장기에 강제로 머물던 머리카락들이 휴지기로 한꺼번에 들어서게 되고, 출산 수 개월 후에 한꺼번에 탈락되어 정말 많이 빠지게 됩니다.

(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몇 달 뒤에는 원래대로 잘 돌아옵니다 만...
출산하신 분들의 마음은...
너무나 속상하고, 안 돌아올까봐 초조하고... 맘이 그렇습니다.

저는 보호자분들께 꼭 이런 말씀을 드립니다.

"안 그래도 출산 후라 몸과 마음이 힘든데, 머리까지 빠져서 속상하실 겁니다. 옆에서 위로하고 격려해 주시고, 많이 도와주셔야 합니다"


아 그런데 겨드랑이털 길이랑 이게 무슨 상관인가요?

.

머리털은 머리에 나는 털이고, 겨드랑이털은 겨드랑이에 나는 털 입니다.
털이 나는 부위에 따라서, 그 모낭에 자라는 기간 / 빠지는 기간 의 세팅값이 다릅니다.

사람마다 차이가 크긴 하지만,
머리털은 생장기가 2-6년, 휴지기가 3-4달
겨드랑이털은 생장기가 3-4달, 휴지기가 3-4달

이런 식입니다.

즉, 털을 자르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머리털은 몇 년 자란 다음 빠지고,

겨드랑이털은 몇 달 자라다가 빠져야 하는 운명입니다

그래서, 겨털(겨드랑이털)은 머리털만큼 길게 못 자랍니다


겨드랑이털 말고 눈썹, 다리털 등등도 마찬가지인가요?

.

맞습니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고, 논문 보고마다 차이가 있지만

생장기 (자라는 기간) 이
눈썹은 1-2달에 불과하고, 팔,다리 털도 6달 미만 입니다.

자라는 기간이 짧은 만큼, 머리털 만큼 자라지 못합니다.


그러면 머리털을 다리에 이식하면 어떻게 되어요?

.

궁금증 많은 분들은 이런 생각도 해 보셨을 것 같네요^^

이걸 본인 다리에 직접 해보신 분이 계십니다!!!
결론은,
이 털은 다리에서 머리털처럼 길게 쭉~자랍니다

이는 모발이식 편에서 더 상세하게 이야기 할 예정인데요.

A라는 부위의 모낭을 B 부위에 이식하면
이 모낭,머리털은 A부위의 성질을 따를까? B부위의 성질을 따를까? 하는 논의가 꾸준히 있습니다. (씨가 중요한가? 밭이 중요한가? 라는 표현을 쓰시는 분들도 있고요.)

예전부터 대세는
A(씨)의 성질을 따라간다는 설이 기정사실화 되어 있었습니다. (공여부 우성)
하지만 최근들어 B(밭)의 영향도 어느정도 있다 라고 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완전한 결론이 날 지는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피부에 대한 모든 것
스킨닥터 skindoctor 닥터프렌드 @doctorfriend 였습니다.

  • 일반적인 이야기를 했지만,
    사실 정답은 피부타입마다, 상태마다 다릅니다.
    진정 나에게 더 어울리는 정보를 얻고 싶으시다면,
    댓글로 질문 주세요. 그 어떤 내용이라도 좋습니다^^
  • 본 글에 언급된 anagen phase, telogen phase 기간의 "정확한 수치"는 문헌마다 상당히 다르게 기술되고 있습니다. 학술적으로 보실 분은 이 점을 염두에 두고 보아 주세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신기하네요 ^^ 유익한 글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주 유익한 지식 잘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도움이 되셨다니 기쁘고 감사합니다^^

헐 탈모에 대한 포스팅 구상중이었는데 의사님께서 해버리시는군요

앗 뭔가 죄송스럽기도 하고, 잘해서 누가 되지 않아야 겠다는 부담감이^^;
세부전공 중 탈모는 원래 제가 가장 좋아하는 분야까지는 아닌데, 잘못된 정보가 가장 많은 분야라 앞쪽 순서에 꼭 다루고 싶어서 저~~아래글과 같은 목차를 만들었었습니다^^

겨털의 모낭을 머리에 심으면 구불구불하게 나지 않고 그대로 머리카락처럼 자란다고도 하는데 복잡하군요 ㅋㅋㅋㅋㅋㅋㅋ

와 진짜 신기하네요. 싸이클이 달라서 모를뿐 빠지고 자라고 하는거였다니 !시간이 나시면 제모에 관해서도 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ㅎㅎ

제모!!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매일 수십개-100개정도는 정상적으로 빠지고 있습니다~
빠진게 두피에서 떨어지는 것을 보는 때는 주로 "머리감을 때"인데, 길이때문에 남성분들보다 여성분들이 확 느끼실 겁니다^^

와우.... 정독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블로그

저도 한번궁금증을품은적이있는데
재밌게잘읽고갑니당😁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정말 재밌는 내용이네요 출산 후에 탈모가 온다니!!

네 모르고 계시다가, 정말 많이 놀래서 오시는 분들도 있어요^^;

잘 골라서 이식하면 이발을 안해도 되겠네요... ㅎㅎㅎ
수북히 계속 털이 빠지긴 하겠지만 ㅎㅎ

아이디어 인데요?! 골라서 이식하기^^

발에서 자라다니 충격과 공포입니다 ㅋㅋㅋ

K모 대학교 교수님 이시고, 방송에도 나온 적이 있는데,
기사에도 나온 적이 있네요^^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16420&yy=2012
4번째 사진 입니다.

"오른쪽 다리의 종아리 윗부분에는 특이한 털이 20년째 자라고 있다. 머리카락을 이식한 것인데 손가락 길이 정도로 제법 많이 길었다. 올해 5월 23일이 딱 20년 되는 날이다. 그래서 그는 이를 기념해 제자들 다리에도 머리털을 심을 계획이다."

헉 그러고 보니, 제자들 다리에도????!!!!
2012년 기사인데, 어찌 되었는지 궁금하네요^^;

ㅋㅋㅋ
초등학교 떄 궁금했던 내용인데 ㅎ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머리털과 겨드랑이털의 운명이 뒤바뀌지 않아 천만다행입니다 ㅎㅎ

아.... 상상했어요ㅠㅠ

  ·  2 years ago Reveal Comment

Thanx for your favorable remarks!!

안녕하세요 뉴비 @otoro 라고 합니다
피부에 관심이 많아서 이렇게 보팅도 하고 팔로우도 하게 되었어요
혹시 댓글로도 질문을 받아주시는지 궁금합니다 ^^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도 팔로 할께요~
댓글로 질문하시는 것 가장 환영합니다^^
댓글 분량으로 답할 수 있는 것은 댓글로, 내용이 많아질 것 같으면 우선순위 글로 답하겠습니다^^

"잘 모릅니다 / 인터넷 상으로 답하기엔 한계점이 있습니다" 라고 솔직히 말하기도 하니,
"이거 물어봐도 될까?" 하는 생각은 마시고 편하게 질문 주세요~

이런 이유가 있었군요.잘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글들을 쓰고 계시네요~ 팔로 합니다^^

재미있는 주제네요. 그러면 털이 길게 나는 사람은 생장기가 다른 사람들에 긴가봐요. 머리카락을 다리에 이식해도 길게 난다는걸 보면 결국 탈모를 해결할 수 있는건 모발이식뿐인가요ㅠㅠ

네 ^^ 맞습니다
사실 우리가 보면서 "털이 많다"라고 말하는 것은... 털의 길이, 두께, 밀도, 색, 바탕색, 곱슬거리는 정도 등등 여러 가지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더 복잡한 이야기이기는 합니다^^
&
맞습니다~ 모발이식은 (특히 남성형 탈모 에서) 매우 강력하고 중요한 치료 입니다.
다만 모발이식도 한계점이 명확한데, 이는 탈모시리즈 중 모발이식 편에서 자세히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주제였는데ㅎㅎㅎㅎ 너무 재미있네요! 씨가 중요한가 밭이 중요한가, 이 부분도 참 흥미롭네요. 자기 머리카락을 다리에 이식한 분이 계시는 것도 신기합니다ㅎㅎ 과학적 호기심이 엄청나신 분인 거 같네요ㅎㅎ

(제가 사실관계는 정확히는 모르나,) 모발이식을 본격적으로 한국에 들여온 분으로 알고 있습니다^^
방송에 나와서 털 보여주신 적도 있다고 하는데 ㅎㅎ

그러고 보니
H.pylori 먹어서 증명하고 노벨상 탄 B.J. Marshall 박사처럼 저도 뭐 하나 직접 몸에 해 봐야 되나요^^;;

그럼 머리카락 역시 길이에 한계가 있겠군요

이론적으로는 그렇습니다^^ 다만 어디에나 돌연변이(mutant) 는 존재하여, 성장기가 10년이 훌쩍 넘는 모낭을 많이 가진 사람도 드물지만 존재하는 듯 합니다. (아마 중국에 좀 있지 않을까요?)

"안 그래도 출산 후라 몸과 마음이 힘든데, 머리까지 빠져서 속상하실 겁니다. 옆에서 위로하고 격려해 주시고, 많이 도와주셔야 합니다"

ㅎㅎㅎ 저도 잘 활용하겠습니다. 결과론적으로만 알고있었는데 ㅎㅎㅎ 큰 도움 되었습니다.

한 산부인과 선생님께서는, 임신 중 정기 내원 할 때 "평소보다 바닥에 머리카락이 적게 떨어지죠? 대신 그게 나중에 떨어지니 놀라지 마세요" 라고 미리 말씀하신다고도^^;; 근데 머리 빠지는 것 자체가 너무 충격적인 일이라 그런지, 그 말이 나중에 큰 위로는 못 되는 것 같아요ㅠ

ㅋㅋㅋ 뜬금없이 궁금하던 사실인데, 글 읽고 알게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