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바람

in #kr3 years ago

며칠째 7월답지 않은 바람이 분다.
창문을 열어두면 쾌적한 바람이 시원한 걸 넘어 쌀쌀하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이런 바람과 기온이 너무 좋아서 며칠째 밤이 되면 잠 자기 전까지는 일부러 창문을 열고 이불을 푹 뒤집어쓰고 있다.

바람의 쾌적함을 최대한 느끼려면 방문도 열어두어야 하는데 그래야 거실의 창문과 통해서 부는 맞바람이 더 강해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맞바람의 강도가 정말 대단해서 무언가를 문에 단단히 걸쳐두지 않으면 문이 저절로 쾅 닫히고, 이 소리가 또 어마어마하다.

그제는 언니가 과자를 먹다가 봉지째 두고 나갔다.
난 침대에 기대고 앉아 커피를 마시면서 tv를 보고 있었는데,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주니 쾌적함이 이를 데 없었다.
그런데 바람이 갑자기 강하게 불면서 과자봉지가 순식간에 날아갔다.
순간 과자봉지를 잡아야 한다는 생각에 벌떡 일어서다 커피를 침대에 쏟고 옷은 다 젖고 과자는 과자대로 이미 남김없이 방바닥에 흩뿌려지고 말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상황종료를 알리듯 언니가 나가면서 건드린 문이 엄청난 소리와 함께 닫히면서 순식간에 벌어진 재앙과도 같은 일이 마무리됐다.

평온하기만 했던 방을 휩쓸고 간 돌풍(?) 때문에 결국 한밤중에 청소기를 돌리면서 과자 부스러기를 치워야 했는데 이 때는 바람이 야속하기만 했다.

어제 밤에도 또다시 시원한 바람이 불었다.
흔치 않은 7월의 바람을 즐기고 싶은 마음에 침대에 누워서 이불을 덮고 전화기를 만지작거리고 있는데 순간 문에 뭔가를 걸쳐놓지 않은 게 떠올랐다.
일어나서 걸쳐둘까 생각이 들었지만 바람이 그다지 세지도 않고 무엇보다 일어나기가 너무 귀찮았다.

얼마나 됐을까.
갑자기 바람이 강하게 부는 게 느껴졌다.
문을 보니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하길래 그제서야 너무 급하게 일어나다가 그만 팔을 삐꺽하고 말았다.
뭔가 팔이 잘못됐다 생각하면서도 급하게 뛰어갔지만 이미 문은 또다시 엄청난 소리를 내면서 쾅 닫히고 말았다.
아이고 내 팔이야 하면서 또다시 바람이 야속하게만 느껴졌다.

평소에 방문을 열어두는 걸 좋아하지 않지만 여름의 길목에서 부는 이 시원한 바람 앞에서는 열어두지 않을 재간이 없다.

여름은 열린 계절이고 겨울은 닫힌 계절이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2주차 보상글추천, 1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2-1
현재 1주차보상글이 8개로 완료, 2주차는 1개 리스팅되어있습니다!^^

2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감사합니다.^^

그 상황이 딱 그려지네요 ~~ ㅎㅎ
팔은 괜찬으신거죠???

네..좀 뻐근하기만 해요. 며칠 지나면 아마 다 나을 거에요.ㅎㅎ
에드워드님도 몸조리 잘 하시고 아드님 빨리 쾌차하기를 바랍니다.

저희도 문열서놓고 자다가 첫째가 찬바람에 콧물이 흐르고 있네요

시원하고 상쾌한 바람도 즐기고...
감기도 조심하세요

에고 요즘 바람이 너무 시원해서 아이들은 감기 걸릴 수 있겠더라구요.
잘 때는 문을 닫아두셔야겠어요.ㅠㅠ
내일은 비가 온다는 거 같던데...이제 이 바람도 끝나지 않을까 싶습니다.ㅎ
yangpankil27님도 감기 조심하셔요.^^

아~ 생생하게 그 상황이 전달되네요.
위로합니다.토닥토닥

땅콩강정...부스러기가 엄청나더군요.
평온하고 여유롭던 밤이 순간 악몽으로 변했죠.ㅠㅠ

어제 밤에는 문열고 잣더니 춥더군요..

네. 요즘 자기 전에 문 닫아야 합니다.
바람이 여름 바람이 아니더라구요.

요즘 바람이 선선하고 좋더라고요. 밖에 나가도 그늘에만 있으면 시원해서 좋아요^^

맞아요. 앞으로는 얼마나 더워질지 모르지만 며칠째 날씨가 참 좋네요.^^

시원한 바람이라 기분좋음이 느껴지네요..
팔을 삐신것 같은데.. 괜찮으신가요?
열린 계절에 두배 더 행복하시길^^

팔은..자고 일어나니 다행히 크게 나쁘지는 않아요.ㅋ
운동을 갑자기 무리해서 많이 하고 난 느낌 정도만...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천사님도 시원한 여름 보내세요.^^

바람으로 계절을 느끼셨군요~
전 거실 바닥에 앉아서 통수박을 퍼먹으며?
여름을 한껏 느꼈답니다.

여름엔 수박이죠.ㅎㅎ
통수박을 퍼먹는 것만큼 좋은 것도 없구요.ㅋ

호호... 너무 마지막말에 공감을 하고가요 ~ 소름돋았네요 ㅎㅎ

ㅎㅎ공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호호...ㅋㅋ

너무 잘 써주신 덕분입니다 ^^

저도 바람 통하게 창문 활짝 열어 놓으면 문이 쾅 !! 하고 닫히는걸 몇번 당해서 이제는 꼭 받쳐놓을걸 먼저 찾게 되네요. 소리가 제법 커서 깜짝 놀라게 되지요. ㅎㅎ 그나저나 과자+커피 테러는 짜증 좀 나셨겠는데요? 전 비오는날 차에서 내리다가 핸폰 떨구고 비맞고 커피 쏟고 3종셋트를 경험해봤습니다. 결국 제 잘못이긴 했지만 기가 차서 말도 안나오더군요. ㅋㅋ

3종세트...정말 지옥을 경험하셨네요.ㅋㅋㅋ
비 오는 날 핸폰에 커피까지...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ㅋ

오래간만이네요.
그러잖아도 궁금했네요.
또놀러올께요

아~정말 감사합니다. 국민님!
요즘 좀 본의 아니게 뜸했었네요.
잊지 않고 놀러와주셔서 감사드려요. 저도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요즘 공기가 너무 차가워서 쬐끔만 열고 자는데 이제 다시 더워지는 확 열어야겠어요! ㅎ

며칠 바람이 시원했는데 이제 다시 7월의 날씨로 돌아왔네요.
오늘은 바람 한점 안 부는 거 같아요.ㅠㅠ

그쵸? 요즘 바람이 7월같지 않다고 느낀게 저만 그런게 아니군요~
꼭 여름의 끝자락에 가을에 부는 바람같더라는~

맞아요. 요며칠 가을바람처럼 시원했어요.^^

집에 바람 많이부는것도 복입니다. 자연바람만한게 없거든요.

정말 자연바람만큼 시원하고 기분 좋은 바람이 없죠.
시원한 날에는 집에 바람이 많이 부는데 오늘은 그나마 바람이 뚝 끊겼네요.
이제 더 더워지려나 봅니다.

바람이 순식간에 많은 일들을 만들어 놓았네요.
바람이 적당히 불어주는건 상쾌하고 기분을 좋게
만드는것 같아요. 팔은 괜찮으신지 궁금하네요?

ㅎㅎ갑자기 바람이 어찌나 불던지 말이죠.ㅎㅎ
팔은 며칠 묵직했는데요. 이제 다 나았습니다.^^
옐로캣님~좋은 주말 되세요!^^

일주일 만에 시원한 바람은 온데간데 없고 무더운 날씨네요.^_^ 더위 조심하세요!!

폭염경보까지...ㅠㅠ
시원한 바람이 그립습니다..ㅋ
울곰님 더울수록 건강에 신경 쓰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