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같은 존재

in #kr3 years ago

아무리 생각해도 나는 집에서 소금같은 존재가 아닌가 싶다.
집에서 부모님 염색까지 해드리니 하는 말이다.

내가 집에서 머리염색을 하기 시작한 건 꽤 오래 됐는데 이제는 당연히 염색은 내가 하는 것으로 됐다.
염색을 직접 하게 된 동기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매번 미용실이나 이발소에 가는 것을 부모님이 귀찮아하시는 걸 보고 내가 해보겠다 한 게 아닌가 싶다.

염색을 직접 하기로 하고서는 먼저 미용재료상을 갔었다.
그리고 염색용기와 염색용 솔, 염색할 때 입을 가운 등을 구입했다.
염색을 하는 법은 미용실에서 미용사들이 하는 걸 보았던 기억을 더듬어 흉내를 내보았다.
순전히 독학인 것이다.

처음부터 잘 되지는 않았지만 부모님은 내 노력을 인정하고 격려해주셨다.
그러면서 나는 차츰 집에서 염색사의 길로 들어서게 되었다.

몇 번의 시행착오를 거쳐온 결과 흰머리 염색에 있어서는 이제는 어느덧 거의 프로의 수준이 되었다고 자부한다.
염색약도 몇 번의 변화가 있었지만 오래 전부터 7-8분이면 염색이 된다는 것을 인터넷에서 업소용으로 저렴하게 구입해서 쓰고 있다.

일단 염색약을 배합하기 시작면서부터는 내가 모든 것을 통제한다.
염색약을 바른 후에는 매번 내가 이제 됐다는 말을 할 때까지 기다리신다.

염색을 할 때에는 우선 귀밑머리부터 해야 한다.
예전에 미용재료상에서 정수리부분은 제일 나중에 하라고 했는데 경험상 내 생각은 다르다.
젊은 사람들이 색깔염색을 할 때에는 그럴지 몰라도 이미 백발의 머리카락은 오히려 정수리부분이 더 늦게 염색이 되는 거 같다.
그래서 난 늘 귀밑머리를 먼저 하고 다음에 정수리부분부터 염색을 한다.

집에서 염색을 해서 가장 불편한 것은 머리를 직접 감아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염색약을 바른 후 미용실 의자에 꼼짝없이 앉아있어야 하는 대신 자유롭게 집안을 돌아다닐 수 있다는 장점은 그런 불편함을 상쇄하고도 남을 만한 것 같다.

오늘도 아빠의 머리를 염색해드렸다.
그리고 늘 그렇듯 흰 머리가 사라진 모습에 아빠는 뿌듯해하셨다.

결국 난 미용실까지 오가는 불편함을 덜어주는 전속미용사요,
수만원에 달하는 염색비를 절약해주는 복덩어리요,
흰 머리를 검은 머리로 바꾸어 세월을 되돌려주는 마술사다.

그러니 어찌 내가 소금같은 존재라 하지 않겠는가.

Sort:  

효녀신가봐요 행복한 분입니다 부모님 살아 계실때 열심히 효도 하세요 돌아가시고
나니 하고 십어도 몾합니다 부모님은 자식을 오래 기다리지 못합니다

내일로 마루면 안되요 효도는 행복하세요

마음이 뭉클해지는 얘기네요.
수선화님 마음을 부모님도 아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오오오~ㅋㅋ
대단하신데용~~~ 저도 엄마 머리 전속!ㅋㅋㅋ

seulbongbong님도 소금같은 존재시군요.ㅋ

이왕이면 해나 염색 추천드려요. 염색하고 샤워하면서 그냥 씩어 버리면 되고 몸에도 좋으니 천연염색이 좋죠.

해나염색도 생각은 해봤는데 쓰던 염색약에 너무 익숙해져서 바꾸기가 쉽지 않네요.
아무래도 몸에도 좋으니 정말 한번 바꿔봐야겠습니다.^^

잘해주는 사람이 해주면 좋은데~ 못하면 해주나 마나죠~ 코드님은 복덩이네요^^

처음부터 잘 할 수 없지만 꾸준히 하다 보면 잘 할 수 있습니다.ㅎㅎ
제가 그렇게 쓰긴 했지만 그래도 복덩이라 해주시니 ...쑥스럽네요.ㅋ

요새는 염색만 해주는 염색방?과 같은 장소도 생겼던데 정말 집의 빛과 소금이시네요~ 인정

저도 길에서 염색방이라는 거 봤어요. 참 요즘에는 세분화된 가게들도 많더라구요.
아~전 소금이라고만 했는데 빛까지...ㅋㅋㅋ 감사합니다!

이야 대단하시네요. 자식이 염색을 해주면 정말 행복할것 같아요.
제 아이도 어서 커서 염색해주면 좋겠어요.!!

ㅎㅎ글쎄 행복하신지는 제가 잘 모르겠네요.ㅎㅎ
골드님 따님이 이제 6살이던데...ㅋ

ㅎㅎ. 그냥 제 딸이 그러면 좋을것 같아요.ㅋㅋ
그러니까요.. 언제 키우죠?ㅋㅋ

한 15년만 기다리시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강산도 그동안 1.5번은 바뀌겠네요.ㅋ

효도하셨네요. 부모님은 자식이 직접해주는 염색이니 더 좋아하셨을것 같아요. 저도 부모님이랑 같이 살때는 염색약도 발라드리고 하셨는데... 이젠 결혼해서 아이 머리를 잘라주네요^^;

아무래도 제가 해드리는 게 훨씬 편하시겠죠.
아이 머리 잘라주는 건 훨씬 고난이도일 거 같은데요.
다크호스님이야말로 소금같은 존재십니다.ㅎㅎ

code999 님의 자상하고 따뜻한 마음과 부모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집니다.
부모님을 사랑하지 않으면 절대로 불가능합니다.
아드님의 부모님에대한 사랑에 말씀은 안하셔도 무척 행복하실 거에요

ㅎㅎ누구나 부모님을 다 사랑하지 않나 생각합니다.ㅎㅎ
염색 때문에 행복하실지는 모르겠어요.ㅋ
그리고 저 아드님 아니에요.ㅋㅋ

ㅎㅎ c0de999 님을 아들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아들 이 부모 염색까지 해주시는 분이 있구나 효자다 생각했어요.
code999님을 글을 읽으면 씩씩하고 힘이 느껴져 남자 라고 생각했네요 ㅎㅎ

아이디와 글만 보고는 정말 성별을 구별하기 힘들더라구요.^^
씩씩하고 힘이 느껴진다니...읽어주시는 분들의 느낌은 처음 들어봐서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있네요.ㅎㅎ
옐로캣님! 늘 감사합니다.^^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오치님!

<아무리 생각해도 나는 집에서 소금같은 존재가 아닌가 싶다.>
그만한 자부심을 갖을 만 하시네요.
꾸준히 해드리는 게 쉬운일은 아닌데 말이죠. ㅋㅋ

저도 집사람 대신 설거지를 한번 시작하니 이젠 아주 제 담당이 되었습니다.
이걸로 소금 같은 존재가 되긴 어렵겠죠? ㅎㅎ

자부심 가져도 될까요.ㅋ
염색은 한달에 한번 정도지만 설거지는 매일 해야 하는 건데 담당이 되셨다면 store25e님이야말로 소금같은 존재십니다. 저보다 더 왕소금이셔요.ㅎㅎ

크..저도 30대인데 흰머리가 자꾸 나서...ㅠㅜ
결혼하고 와이프가 염색해주었는데 좋더군요

흰머리가 비교적 빨리 생길 수는 있지만 어차피 누구나 다 생기는 거라 ..ㅎ
아내분이 염색해주셨으니 정말 좋으셨겠어요.
박원장님 아내분이야말로 소금같은 존재시네요.^^

멋지십니다.^^ 부모님 염색도 직접 해주시고. @code999 님은 빛과 소금 같은 존재세요.^ㅅ^ ㅎㅎ

아~빛까지...너무 쑥스럽네요.ㅎㅎㅎ
자화자찬이 너무 심했던 거 아닌가 싶어요.ㅋ

부모님 염색도해드리고 멋지세요 ㅋㅋ 쉽지않을텐데 ㅎ

ㅎㅎ감사합니다! 자꾸 하다 보면 어렵지 않아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