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의 기억

in #kr3 years ago

때로는 냄새로 기억되는 곳이 있다.

며칠 전 아파트 어귀를 걸어가던 중이었다.
아파트 앞의 인도에는 가로수들이 늘어서있는데 바람결인지 나무의 향이 났다.
순간 어디선가 이 향을 맡았던 생각이 났다.

순식간에 내 기억은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우리가 묵었던 호텔 근처의 어디쯤으로 가있었다.
딱히 어디라고 말하기도 어려운 곳, 그냥 호텔을 오가면서 혹은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지나쳤던 곳들이었다.
나무냄새와 함께 마음도 동시에 그때 그 여행지로 이동했다.

함께 걸어가던 엄마에게 물었다.
"지금 꼭 캄보디아에서 났던 냄새같은 거 나지 않아?"

"너도 그러니? 나도 지금 그 생각했는데"
엄마의 대답이 막연했던 기억을 확신으로 바꿔주었다.

이제 나무냄새와 함께 우리의 마음이 동시에 그때 그 여행지로 이동했다.

몇년 전 이맘때 가족과 함께 캄보디아로 여행을 갔었다.
당시 보름 넘는 기간 동안 우리는 시엠립과 프놈펜을 갔었다.

유적지는 어차피 전문가가 아닌 이상 몇 개만 보면 그게 그거라는 생각을 평소에 가지고 있었고 가족 모두 그 부분에 있어서는 이견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는 그날그날 가고 싶은 곳만 가거나 아니면 그냥 단순히 동네구경만 하면서 보내기도 했었다.
그래도 유명한 유적지를 전혀 가보지 않는다는 건 두고두고 마음에 걸릴 것 같아 나름대로 몇 군데 돌아다녔는데 지나고 보면 사실 그런 것들은 그냥 어디를 가봤다는 정도에 불과할 뿐 크게 기억에 남을 만한 의미는 없는 거 같다.

앙코르와트에서 기억에 남는 건 웅장하고 신비로운 돌탑의 자태보다는 오히려 너무 더워서 얼굴이 사우나에 들어가있는 것처럼 후끈거렸다는 것, 아빠가 혼자서 한적한 돌탑 높은 곳에 올라가시곤 내려오려니 은근히 겁이 나셨던 건지 우리에게 전화로 SOS를 쳤던 일 등이다.

동네 가로수의 나무 이름은 모른다.
평소에 관심도 없었다.
시엠립의 거리에 있던 나무의 이름도 알지 못한다.
그 때에도 나무이름 같은 건 관심이 없었다.

기억은 기억하고 싶은 것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은연중에 온몸에 배어드는 것이라 그런가 보다.
관심도 없던 나무의 냄새처럼 마음 속 깊은 곳에 있다가 갑자기 예상치 못한 때에 불쑥 솟아나는 것.
그래서 의도치 않은 기억들은 어떨 땐 두렵고 어떨 땐 행복하게 해준다.

몇 해가 지나고 난 어느 순간 그 때의 그 나무냄새와 같은 냄새를 맡게 되고 시엠립 거리의 기억을 마주하게 될 줄은 알지 못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3주차 보상글추천, 1,2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3-1-2

3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감사합니다.^^

전 길에 아카시아향이 나면 그렇게 좋더라구요.ㅎㅎ

아~그렇군요. 아카시아향도 좋겠네요.
전 어렸을 때 동네에서 라일락 향이 나던 기억이...ㅎㅎ

저는 어떤 향기에 기억을 더듬을 수 있을지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어야 겠네요~ 저도 나름 냄새에 민감한 사람인데~ ㅎㅎ

향기나 냄새는 아주 독특한 게 아니면 무의식적으로 기억에 남게 되는 거 같아요.
아마 에드워드님도 순간 추억이 떠오를 만한 향이 있으실 거에요.^^

냄새와 향기는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아주 중요한 요소임에 틀림없습니다. 잊고 있다가 스~~윽 올라오는 느낌은 정말 묘하지요^^

후각뿐 아니라 청각도 마찬가지인 거 같아요.
여러 가지 감각이 다 기억에 남았다가 갑자기 순간 떠오를 때가 있습니다.ㅎ

때로는 냄새 가 어떤 기억을 생각나게
할때가 있어요.엄마와 동시에 같은곳을 생각하
셨네요. 가족 들이 같은 추억을 가질수 있다는점이
좋은것 같아요 가족과함께 캄보디아 좋은 추억
을 만드신것 같아요^^

가족여행은 정말 좋은 거 같아요.
두고두고 공감하고 이야기할 게 있으니까요.
또 지나고 나면 웬만하면 다 좋은 추억이 되기도 하구요.^^

저는 향에 조금은 민감한 편이라 동감하는 것 같아요~!!
종종 향으로 기억이 소환돨 때가 있더라구요^^

저도 향에 민감한 편이긴 한데 나무냄새같은 건 전혀 기억에 없었기 때문에 더 신기한 느낌이 들었던 거 같습니다.
향으로 기억 소환되는 게 드문 일이 아니죠.^^

사람의 감각은 참 대단해요...

저는 창백한 달빛과 함께 입김이 하늘로 올라가는
초겨울의 그날씨만 되면...
어릴때 천막극장에서 영화를 보다가
졸려서 잠을 자면 어머니가 업고 가다가 힘들다고 걸어가라고 할때..
그때가...문득 생각납니다...ㅋ

너무 멋지고 정감 가는 기억이네요.
겨울에 천막극장에서 영화를 보셨었나 봐요.
소소한 일들이 기억에 남아 문득문득 떠오를 때면 참 기분이 묘해지는 거 같습니다.
그런 게 추억이겠죠.^^

아이들이 엄마의 향기를 기억하는것도 신기해요^^;

아이들이 엄마의 향기를 기억하다니...전혀 생각해보지 못한 거라 정말 신기하네요.^^

크... 후각에 사람이 많이 추억을 회상하곤 하지요...
옛 여친이라던지....쿨럭???

옛 여친의 향기...맞아요. 그런 거 있죠...ㅋㅋㅋ

그럴때 코막고 지나가야해요 ㅋㅋㅋ

냄새는 정말 많은 정보들을 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기억이나 마음같은 것들도 거기 해당되겠지요.
여친 향기 이야기는 이미 이웃분들이 해주셨네요 ㅋㅋ

네..누구나 각자 어떤 향이든 기억이 있을 거 같네요.
여친 향기가 가장 대표적....?!ㅋ

향기로 인해 추억을 되새김하게 되었군요.
고유의 향기가 가지는 곳이 많은 것 같아요.
그것으로 인해 그리워하기도 하고...

가끔 어떤 냄새로 기억이 소환되는 일이 있더라구요.
향수냄새도 마찬가지구요.ㅎㅎ

오감 중에서 시각과 청각을 많이 사용하는 세상이지요. 물론 미각도요.
그래서 상대적으로 잊혀지는 감각들이 촉각과 후각이지요. 하지만 가장 원초적이고 지워지지 않는 기억을 남겨주는 감각들이 촉각과 후각인듯도 싶습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촉각도 강렬하게 기억에 남을 때가 있지요.
원초적인 감각이란 표현이 맞는 거 같습니다.
모든 감각이 다 기억과 연관이 되네요.^^

기억들은 지우개똥처럼 흩어져 버리지만, 몽땅연필 심처럼 마지막 남는 것은 들은 어떤 것들일지 궁금하네요 .....

오래 시간이 지나도 남는 기억은 가장 인상적인 일들이 아닐까 싶네요.
가끔은 아주 사소한 것들이 기억에 남아있어서 의아할 때도 있지만 내적으로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