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눌님 마눌님 - 마누라가 아닌 '마눌님'이다!

in #krlast year (edited)

Screenshot 2019-10-09 10.25.02.png

1_1.jpg

마누라라는 단어를 어학 사전에서 찾아봤다.
‘중년이 넘는 아내를 남편이 허물없이 부르는 말’이며
한편으론 ‘아내를 속되게 부르는 말’이라고도 했다.

나는 기겁을 했다.
그러지 않아도 해가 갈수록 아내가 점점 호랑이처럼 무서워져 가는 마당에
백수, 삼식이 주제인 내가 감히 아내를 마누라라고 부르고 있었으니
참 간덩이가 부어도 한참 부은 남편이다.

그래서 오늘부터 당장 ‘마눌님’이란 존칭어로 바꿔 부르기로 했다.
마눌님의 또 다른 의미는 보통사람의 아내가 아니라 ‘왕비’를 뜻한다고도 한다.
어찌 되었든 나에게는 아내를 향한 안성맞춤인 단어다.

내 이웃 사람들은 그런 나를 ‘얼간이’ ‘맹추’ ‘바보’ 등등의 저열한 이름으로
빈정대겠지만 나는 그들에게 반항한다.

“너희들도 환갑, 칠순 지나 나만큼 나이 먹어봐라. ‘마눌님’ 소리가 저절로 나올 테니까. 웃기는 넘들아!”

@buk-articles 는 미출판 콘텐츠를 가장 처음 만날 수 있는 글모음 채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