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100배 즐기기 - 산 제대로 오르려면 모임 가입부터

in #krlast year

Screenshot 2019-10-07 13.02.05.png

등산이라고 하면 누군가는 주말 꿀 같은 휴식을 빼앗아간 직장상사의 갑작스러운 산행 통보를 떠올리고, 누군가는 일 년에 한두 번 동창 모임에서의 음주산행을 떠올릴 것이다. 이런 아픈(?) 기억과 경험을 떨쳐낸다면 등산은 좀 더 어른이 된 나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일 수 있다.

집 가까운 곳 둔덕 혹은 야트막한 산부터 오르기 시작한다고 하더라도 처음엔 쉽지 않을 수 있다. 그간의 삶이 몸 구석구석에 체력을 채우고 근력을 키우는 것과는 거리가 멀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개 건강해지기 위해 등산을 시작했다가, 더 많은 산을 오르기 위해 더 건강해져야겠다고 다짐하고 노력하게 된다고들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등산을 재미있게, 건강하게 다닐 수 있을까. 집 주변 야산부터 시작할지라도 체계적으로 배우고 다양한 산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전문적인 모임을 선택해 다니기를 권한다. 단, 나에게 알맞은 모임이어야 한다는 것이 전제다.

등산모임을 찾을 때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손쉽다. 우선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밴드(BAND)’를 검색해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다.

이미 다른 모임이 있어 ‘밴드’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했다면 실행 후 ‘검색하기’에서 ‘등산’을 입력한다. 순간 6000여 개 정도의 밴드 모임이 눈앞에 등장한다. 어쩌면 생각보다 많은 모임에 놀랄 수 있다. 당황하지 말고 각각 모임을 찬찬히 살펴보자.

어느 지역 모임인지, 활동 연령대 제한이 있는지, 어떤 산행(주말/평일/원정/근교/암벽 등)을 주로 하는지, 초보산행이 가능한지 등을 살핀다. 첫 소개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정보는 대략 이 정도다.

모임 분위기 파악도 중요


지역과 연령대, 원하는 산행 정보로 몇 개 모임을 추렸다면 ‘가입하기’를 눌러 운영자로부터 가입 승인을 받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렇게 정식 회원이 되면 밴드 내 글을 볼 수 있다. 여유를 갖고 글들을 찬찬히 보면 소개 글과는 달리 활동이 없을 수도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모임 분위기가 어떤지를 빨리 파악하는 것이다. 이렇게 몇 번의 시행착오를 거치면 자신에게 알맞은 모임을 찾을 수 있다.

마음에 드는 모임을 찾았다면 다음 순서는 당연히 열심히 활동하는 것이다. 시간 여유와 수준에 맞는 산행을 찾고 일단 집 문턱을 넘어서 보자. “산이 그곳에 있어 오른다”는 거창한 명분이 아니더라도, 산을 오르며 얻을 자신감과 스스로 힐링을 위해, 그리고 누구나 버킷리스트에 있을 지리산 종주를 희망하며.

@buk-articles 는 미출판 콘텐츠를 가장 처음 만날 수 있는 글모음 채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