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100%) De Profundis (6)

in #krlast year (edited)

[99] 글쎄, 나는 나를 위해 웃었던 사람들에 대해 정말이지 더 많은 후회를 느끼기 시작한다. 물론 그들이 날 봤을때는 지위를 누르지 않고 있었고, 칼 속에 있었다. 그러나 이는 상상력이 매우 부족한 기질이며, 자신들의 지위만 신경쓰는 것이다. 지위는 무척이나 비현실적인 것일 수 있다. 칼이야 말로 대단한 현실이다. 그들은 슬픔을 보다 잘 해석하는 방법을 알았어야 했다. 나는 슬픔 뒤에는 항상 슬픔이 있다고 말했다. 슬픔 뒤에는 언제나 영혼이 있다고 말하는 것이 더 현명했다. 고통 속에서 영혼을 조롱하는 것은 끔찍한 일이다. 이상하고도 단순한 세계 경제에서 사람들은 자신이 주는 것만을 얻을 뿐이고, 연민을 느낄만큼 상상력이 부족해 단지 사물의 겉만 바라보는 이들에게는 어떤 연민이 주어져 그러한 경멸을 구원할 수 있을까?

Sort:  

pedestals을 계속 고민했는데 마땅치 않아 '지위'로 의역해 번역했습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1.12
TRX 0.14
JST 0.142
BTC 62244.96
ETH 2339.44
BNB 537.40
SBD 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