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크트래블] 모스크바의 중심 붉은 광장 그리고 핫한 고리키 공원

in kr •  2 years ago 

어제 모스크바 도착 후 너무 피곤해서 그냥 쉬려고 했지만 백야가 강제 기상을 시켜 저녁에 산책 삼아 붉은 광장으로 갔었다. 그렇기 때문에 오늘이 사실상 본격적인 관광의 시작인 셈이다.

아침은 붉은 광장 가는 길에 My-My(무무)에서 먹었다.
무무는 쟁반을 들고 쭉 이동하면서 음식을 담고 마지막에 계산대에서 계산하는 시스템이다. 깔끔하고 맛있어서 저렴하게 러시아 음식을 즐기기 좋다.
(러시아 음식이 생각보다 입에 잘 맞다.)



붉은 광장에 도착해 일명 실물 테트리스(성바실리)성당에 들어갔다.
상트에서 피의 사원 성당을 봤었는데 분명 더 발전된 기술로 성바실리성당 보다 더 화려하게 발전시키고 싶었으나 원조를 따라갈 수는 없는 듯하다. 원조의 아우라가 존재했었다.

다음으로는 크렘린에 갔다. 붉은 광장에서 역사박물관 쪽으로 좌측으로 돌아가면 가까운데 나는 바실리 쪽으로 갔더니 한 바퀴 돌아서 한참 걸렸다. 그래도 그 덕에 크렘린 벽을 완전히 한 바퀴 돈 셈이니 나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크렘린을 들어가면서 중국 단체 관광객을 만나 정말 암 걸릴 뻔했다.
모스크바의 중국인들 크렘린에서 다 만나고 온듯하다.(그동안 잘 안 보이더라니...) 그 덕에 더운데 짐 검사하고 입장하는데만 40분 넘게 걸린 듯하다.
크렘린 가시는 분은 꼭 아침 일찍 가시길 아니면 지옥문이 열릴 수 있음을 명심하세요.



크렘린은 각종 성당과 대통령 집무실(푸틴)으로 이루어져 있고 무기고가 가장 유명한데 나는 관심이 없어서 무기고는 가지 않았다. 기본인 성당 패스만 끊고 입장했는데 가격은 500루블이다. 무기고와 이반 종탑은 비용을 더 지불해야 한다. 크렘린은 말 그대로 엄청 크고 경찰들도 곳곳에 배치되어 있어서 일정 구역을 벗어나면 바로 호각과 함께 제지가 들어온다.




크렘린을 뒤로하고 고리키 공원으로 향했다. 고리키 공원은 모스크비치 사이에서 핫한 공원으로 컨셉이 레저 스포츠 + 문화로 잡아 스케이트보드, 인라인, 농구, 자전거, 세그웨이, 비치 발리볼, 호스, 보트, 오리 배 등 없는 것이 없는 레저/휴식 공간이다. 게다가 바로 앞에 모스크바 강이 있어서 강의 전망과 유람선도 탈 수 있는 등 더 할 나위 없는 공원의 입지 조건이다.
하지만 가장 맘에 드는 건 공원위에 소파가 있어서 거기서 하늘을 보며 쉴 수가 있다.

한때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 올라왔던 적이 있는데 이 트렌디한 공원이 어딘지 항상 궁금했었다. 그런데 이곳을 오게 될 줄이야. 진짜 아이디어가 좋은 듯하고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 ㅎㅎ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광각으로 찍은 밑의 사진 정말 멋있네요. 모스크바도 참 아름 다운 도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