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과학에 관련된 흥미로운 역사적 사실: 창조과학과 통일교

in kr-religion •  2 years ago 

토막상식: 한국창조과학회 결성 초기에는 종종 기독교 단체가 아니라 "통일교 단체"로 오인받았다고 한다.

학회 소식지 '창조' 발간

"(생략) 전국의 기독 관련 단체들과 교회들에 '창조'지를 보냄으로써 한국 교계에 창조론 운동의 참뜻이 널리 알려져, 통일교 단체로 오인되었던 것이 불식되고 교계의 후원을 받게 되었다. (후략)"


그도 그럴 것이,

안티지질학은 안식일교에서 정리했고, (≪새로운 지질학≫, 조지 맥크레디 프라이스‬, 1923) 
안티진화론은 통일교에서 정리했다. ‪(≪진화론의 우상들≫조나단 웰스, 2000‬)


특히 조나단 웰스라는 인물은 지적설계론 쪽에서 유명한 사람인데, 통일교 신자이면서 분자생물 및 세포생물학 PhD 학위자라고 한다. 특히 키츠밀러 vs 도버교육청 재판에서 이슈가 되었던 지적설계론 ‪‎위장창조과학‬ ‎불쏘시개‬ 교과서였던 ≪of Pandas and People≫ 공저자 중 하나이며, 안티진화론 지지자들이 엄청 많이 내세우는 ≪Icons of Evolution(진화론의 우상들)≫ 이라는 책의 저자이기도 하다. 조나단 웰스는 생전의 문선명 통일교 총재의 교시에 따라 진화론을 반증하기 위해 분자생물학+세포생물학을 박사까지 전공했다고 한다.

조나단 웰스는 단순히 통일교 신자인 분자생물학 PhD일 뿐 아니라, 정식으로 뉴욕의 통일신학교에서 종교교육학 석사과정을 이수한 통일교 신학자이며, 통일신학교에서 통일교 신학 관련 강의를 직접 하기도 했다고 한다. (출처:http://www.darwinismandid.com/then/index.php)

그리고 1997년까지 Unification Theological Seminary(통일신학교)에서 Board of Trustees(이사회 이사)를 역임하기도 했으니만큼, 일단 조나단 웰스의 ID 및 안티진화론 활동과 통일교의 관계는 부정하기 어렵다고 본다. (참고: http://goo.gl/ZXVNJP)

참고로, 진화유신론 단체인 바이오로고스에서는 조나단 웰스 본인의 글직접 인용하여 그의 안티진화론 활동은 '문선명 총재의 가르침'에 의한 것임을 명백하게 밝히고 있다.

"Consequently, at least a few important ID authors are not Christians. Here the best known example is undoubtedly Jonathan Wells (read more here and here), a follower of the late Rev. Sun Myung Moon. The recipient of earned doctorates in both Molecular and Cell Biology (Berkeley) and Religious Studies (Yale), he also has a degree from the Unification Theological Seminary (Barrytown, NY). This is not an incidental fact, since Wells himself has said that “Father’s [Moon] words, my studies, and my prayers convinced me that I should devote my life to destroying Darwinism, just as many of my fellow Unificationists had already devoted their lives to destroying Marxism.” Nevertheless, his best-known book, Icons of Evolution (2000), is often sold at creationist meetings in churches and at Christian bookstores."

무엇보다, 현재 창조과학측에서 사용하고 있는 안티진화론의 거의 모든 논리는 1970년대 말쯤에 통일교에서 확립(?)이 된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즉 창조과학은 1960년대에 미국 남침례교에서 1920년대의 안식일교의 홍수지질학을 흡수해서 나온 '과학적 창조론' 운동을 통일교에서 이어받아 안티진화론의 논리를 덧붙여 나간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를 위해 통일교는 문선명 총재의 교시를 받들어 1970년대 초반에 각계의 석학들을 초빙한 "국제과학통일회의(ICUS)"라는 창조과학 관련 학술 행사를 개최하여 안티진화론적 논리의 기틀을 닦았고, 이는 2017년 현재까지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 컨퍼런스에는 어딘가의 듣보잡이 아니라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John Eccles를 위시한 전 세계의 네임드급 과학자들 중 창조론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대거 끌어모으게 된다.

첨언하자면, 비단 "통일교 신자" 여부만을 볼 것이 아니라, 통일교 자체에서 내부적으로 어떤 지향점을 갖고서 어떤 방식으로 작업했는지가 더 중요하다. 일단 알려져 있는 사실로만 따지자면 통일교는 종교 교파를 가리지 않고 창조과학의 안티진화론 논리 확립을 위해 전방위적 지원을 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조너던 웰스의 안티진화론 작업은 통일교가 그런 식으로 물심양면으로 전폭 지원했던 결과물 중의 하나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독자들이 읽으면서 한 가지 유의할 점은, 이 포스팅은 통일교 자체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으며 통일교가 어떤 종교인지에 대해서는 전혀 판단하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다만 (통일교를 이단으로 여기는) 근본주의 개신교가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창조과학에서 가장 흔하게 사용하는 반진화론적 논리의 거의 대부분이 알고 보면 전부 통일교에 기원하고 있다는 사실이 흥미로운 점이다.

참고문헌과 링크

Young, C. C. & Largent, M. A. Evolution and Creationism: A Documentary and Reference Guide. (ABC-CLIO, 2007). [ISBN 978-0-313-33953-0]
Forrest, B. & Gross, P. R. Creationism’s Trojan Horse: The Wedge of Intelligent Design. (Oxford University Press, 2003). [ISBN 978-0-19-803578-7]
통일교와 과학. 위키백과 (영문)
국제과학통일회의. 위키백과 (영문)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Unity of the Sciences (ICUS) 홈페이지

원문:
https://byuldbyul.blogspot.com/2016/01/blog-post_13.html
https://brunch.co.kr/@byuldbyul/26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