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스톤의 안보칼럼) 북한 핵실험과 우리 정부의 대응을 보면서 1

in #kr-nationalsecurity3 years ago (edited)

20170904

Screenshot_20170903-234134.jpg

마침 청평율님이 그림을 그려 주셔서 대문으로 사용한다. yull 님 고맙습니다. 저 애독자입니다. 아시죠 ㅎㅎ

북한이 어제 낮에 핵실험을 감행했다. 버나드 쇼의 묘비명에 쓰여 있다는 “내 그럴 줄 알았다”는 말이 갑자기 머리에 떠 올랐다. 북한은 마지막 종착역을 향해서 돌진하고 있다. 만일 종착역에 도착하지 않으면 열차는 폭발하고 만다. 종착역에 도착하면 먹을 것과 물을 주겠다고 기관사와 승객을 달래왔기 때문이다.

북한은 만신창이가 되면서도 지금까지 왔다. 김정일이 왜 김정은을 후계자로 선정했을까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었다. 김정일로서는 자신이 수립한 전략을 끝까지 흔들리지 않고 밀고나갈 사람으로 김정은 밖에 없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남한에서는 김정은 보고 나이가 어리다고 말했다. 그 때 필자가 한마디 해준적이 있다. 세계정복을 했을 때 알렉산더 대왕의 나이가 얼마였지? 나폴레옹이 몇살 때 유럽을 석권했지? 그당시에는 나이든 현자가 없었을까?

결국 현실에서는 결단을 내리고 그것을 행동으로 옮기는 사람만이 성취를 할 수 있다. 이글을 읽는 대부분의 사람도 그렇지 않나? 암호화화폐에 투자하는 것도 결단이고 행동이며 스팀잇에 들어와 글을 쓰는 것도 결단이고 행동이다. 성경의 첫구절은 태초에 말씀이 계셨다고 하는 구절로 시작된다. 독일의 유명한 문필가가 태초에 행동이 있었다로 바꾸었다고 하는 일화가 있다.

북한은 행동을 했기에 지금과 같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적이지만 정말 대단하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북한을 적이라고 하면 반통일적이고 냉전지향적이라고 비난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남북관계를 분명히 정리할 필요가 있다.

남북한은 전쟁의 당사자로서 아직 휴전중이다. 국제법적으로 교전당사자로서의 지위는 그대로 유효하다. 언제든지 다시 전투가 시작될 수 있는 것이 현재 남북간의 관계이다. 북한은 남한에 대한 정체성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다. 적이다.

각설하고 북한이 핵실험한다니까 우리 정부는 호들갑을 떨고 있다. 그런 것 미리 예상하고 어떻게 할지를 미리 생각해 놓지 않았다면 그것은 바보같은 일이다. 나는 우리 정부가 바보같은 짓을 지금 하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정부가 바뀌었다고 안되던 것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그간 소위 보수정부- 필자는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보수라고 쓰고 수구꼴통이라고 읽는다-는 안보에 있어서는 정말로 무능했다. 돌이켜 보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도발, 각종 미사일과 핵실험에 이르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무엇하나 제대로 한 것이 없다.

이명박근혜 정부는 북한이 도발하면 그들의 도발을 막고 방지하고 대응하는데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그들은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민생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다. 그들에게 적은 북한이 아니라 국민이었다. 북한이 도발하면 우리가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키는데 모든 노력을 다 퍼부었다. 정작 북한은 자기 마음대로 행동했다.

정부의 모든 조치가 북한의 행동을 교정하고 억제하는데 맞추어진 것이 아니었다. 우리 정부는 국민들에게 자신들이 뭔가를 제대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는데 우선을 두었다. 그들에게는 군사적 대비와 준비보다 홍보와 공보가 더 중요했다. 홍보와 공보가 최전선이었다.

지금 정부도 정신줄을 놓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북한이 핵실험하고 미사일 실험하니까 아무 말이나 마구 쏟아 내고 있다. 한번 정리해보자. 전술핵배치하고 핵잠수함건조한다고 떠든다.

우리의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북핵 3축을 조속히 해야 한다고 하신다. 북핵 3축을 하자면 엄청나게 정밀한 군사위성이 엄청나게 많이 필요하고 그것을 때릴 수 있는 미사일도 엄청 필요하다. 게다가 한국형 MD하자면 그것도 엄청나다.

현정부는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생각없이 지난 정부의 주장과 정책을 그래도 이어서 앵무새처럼 되풀이 하고 있다. 그렇게 하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될까? 아니면 북한의 행동을 최소한이라도 억제할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니올시다이다.

왜 당신은 아니라고 생각하느냐고?
이미 너무 길었다.
본론은 다음에 계속된다.

Sort: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어제 가족과 함께 점심을 먹다가 6차 핵실험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정말 끝까지 가보자는 거구나.. 절실히 느꼈습니다.
이 상황에 이르도록 대체 지금까지의 정부들은 무엇을 했는지 답답하네요.

저는 아무 생각없이 있었던 국민들 책임도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게요ㅠㅠ참으로 걱정됩니다

할ᆢ실컷 댓글쓰고 보팅했더니..
죄송해요!!
아직 제가 스팀잇에 병아리라서 내가 쓰고날려버렸네요..!!
이시간 즐건 스팀잇 시간되길 바랄께요.^^


저 대문을...
ㅋ ㅋㅋ

괜찮쥬 ㅎㅎ

전 이 그림을 대문으로 그 어는 누구도 사용할 거라고 생각 못했답니다.
영광입니다....^^
사드 하나 배치도 이렇게 국론이 분열되는 현실속에서 잠시 정신줄 놓고 그린 그림이랍니다....,
하지만 지금의 정국을 제 나름대로 표현 한 것은 맞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민초가 할 수 있는것이 이런 것 밖에는 없어서요.

한사람 한사람의 마음이 모이면 위기도 어떻게든 극복할 수 있겠지요

한민족이라는 점에서 너무많은것을 감싸려고 하는 정부의 문제가 더 심한것 같아요.

정부를 뭐라고 할 단계는 아니지 않나 생각합니다.
들어선지 며칠 되지도 않았는데묘

님이 나라를 걱정하는 동안
저는 스팀을 걱정 하렵니다..ㅋㅋㅋ

미워 미워요
전 스팀 걱정 안하는데요.ㅎㅎ
지금 상황은 보유 갯수 늘릴 수 있는마지막 상황이 아닌가 합니다.
연말까지요.

청평님의 그림으로 시작해서 올드스톤님의 글까지 잘보고 갑니다 ㅎ

감사합니다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민생을 위한 정부의 현명한 결단과 행동이 있기를 바래봅니다~ 잘읽고 갑니다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

조금 다른 이야기일 수 있지만 지난 9년 동안 많은 것이 무너졌습니다. 청와대 소식에 의하면 북과 직통으로 연결 되있던 핫라인도 이제는 없다고 하더군요. 없앤 거죠. 말씀하신대로 지난 정권은 북한 보다는 어떻게 하면 미국과 더 잘 지낼 수 있을까에 더 신경 쓴 듯보이니까요.

나라는 지금 정상이 아닙니다. 대통령 하나 바뀌었을 뿐이니까요. 그러나 저는 정상화 돼 가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아침 뉴스에 사이버 댓글단 기사를 접했습니다. 군인들을 정치적 목적 댓글 다는데 이용했더군요. 이게 지난 9년 동안의 안보 상태를 보여주는 거 같아 씁쓸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듣는 건 역시 재밌는 거 같습니다. ^-^

군인들이 스스로 그런 일을 했다는게 문제지요.
시킨다고 다하나요

북한 대응책은 참 어려운 거 같습니다.
정답이 없는...정답을 만들어야하는 거 같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한마디로 해주셨네요

@oldstone님의 글에서 통쾌함을 넘어
국방에 대한 엄연한 현실을 깨닫게 해줍니다.

이래도 봐주고 저래도 봐주고
이래도 참고 저래도 참고
이러다 이지경이 되었네요.

8.18 도끼 만행이 있을 때 회초리 질을
제대로 했어야 한다고 봅니다.
연평도 포격 때 북한에 핵시설을
때려 부셨어야 했습니다.
이제는 머리 하자는 대로
따라가는 발이 될까 두렵습니다.

저는 강경주의자는 아닙니다.
먼저 상황을 정확하게 인식하자는 거지요
강경 혹은 유화는 그 다음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잘 보았습니다.
말 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해도
서로 생각을 해봐야 하는 문제이긴 합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혜를 모아야 할 것 같습니다

Great drawing. I hope war doesn't break out in South Korea, I have been living here for 6 years peacefully, but right now am a little worried

안녕하세요 올드스톤님 안그래도 복잡한 상황에서 북에서는 왜이리 호들갑을 떨어대는지 정말 머리아프네요. 정말 김정은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여러 국회의원들도 말로만 안보 안보 하지 말고 실질적인 대안이나 액션을 취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네요.. 정말 멀리있어도 불안한 마음을 금할수가 없네요.

김정은은 목숨을 건 건곤일척의 싸움을 하고 있지요

네 제가 걱정하는 부분은 이 싸움은 끝이 나는 싸움이라 생각합니다.
기다림은 답이 될 수 없는 듯 합니다. 당근이던 채찍이든 써야 할 때가
아닌가 싶네요.. 감사합니다.

이럴수록 인내가 필요하지요

네 오늘 아침 돌직구쇼를 보니 북한놈들의 모습이 이제는 우리가 생각하던
괴뢰군은 아니네요 백령도 점령 훈련사진을 보여줬는데 완전 국군하고 같은 모습으로 훈련을 하고 있다네요.. 헐.. 지금은 다른데 신경쓸데가 아니라
안밖으로 정말 안보에 여야 모두가 힘 을 함쳐야 되는 상황인 듯 합니다.

동감합니다.. 여러 시도를 해왔지만, 북핵은 아직까지 누구도 풀지 못한 문제죠..

이미 너무 늦어버린것이 아니라면 좋겠습니다. 지금부터라도 모두 머리를 모으고, 현실을 제대로 인식해야 할것 같습니다.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동생이 군 복무 중인데 어제 전화왔길래 어떠냐했더니 제가 말해줘서 알았다고 하더라구요. 동생이 있는 곳은 많이 영향은 없나봅니다. 그래도 속상하네요

당장 일선 부대에서 무슨 일이 일어 나겠습니까

어릴때부터 못된것만 배워가지고 나쁜 김정은!!

그동안의 무능도 한심하고
갑작스럽게 호들갑을 떠는 것도 보기 흉하고
한 가지 이상한 일은
김정은은 이제 더이상 남한 정부를 거론하지 않는것같스니다.
상대가 안 된다고 생각해서 무시하는 건지

대문이 바뀌어서 다른 분으로 알았습니다.
글에서 올드스톤님 체취가 ㅎㅎ
감사합니다.

That is a nice drawing man! Can we have a little chat somewhere?

Thank you :D

정말 강심장이 아니면 율님의 이 그림은 절대 사용하지 못할거라 생긱했는데 진짜 강심장이 여기 계셨군요~~ㅎ
그래서 정부는 어떠한 대응과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가 본론이 궁금했는데 to be continued 네요ㅜㅠ

대문으로 글을보게 되고

이어지는 걱정되는 마음의 글 ..잘보고갑니다.

여러가지 생각을 할수 있게 만드는 좋은 글입니다.
저쪽은 장기적인 플랜을 가지고 협상테이블을 여기까지 꾸준히 끌고온 존재들입니다.
우리도 정권바뀌었다고 하루아침에 솔루션이 나올리는 만무하겠지요..
보다 장기적인 대응책과 플랜을 가지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한 뒤,
누군가가 뚝심있게 이를 실행시켜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함이 정도가 아닌가 감히 생각해봅니다.

어느 관계에서든 배울수 있는 점은 있지요. 우리정부의 그동안의 대책이 맘에 안들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해가 되는 점이 있기도 하네요. 참으로 아이러니 합니다

crazy chub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