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재산 600억' 조국 독립에 바친 '우당 이회영'

in kr-history •  3 months ago

안녕하세요. 왜곡된 역사를 우리나라 국민이 모두 알때까지 전달하는 역사 지킴이 @actor0801 입니다.오늘은 대한민국에 잘 알려지지 않은 애국자 이야기2 입니다.

(펌)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50815081508695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오성과 한음> 오성 이항복의 후손'
'명동성당 일대의 땅을 대부분 소유한 거부'
'여섯 명의 정승과 두 명의 대제학을 배출한 명문가'

어마어마한 재산, 높은 신분, 명망 있는 집안.
여기 이 모든 것을 버리고 차가운 압록강을 건너 만주로 향하는 한 가족이 있습니다. 우당 이회영 일가입니다.
1910년 경술 국치, 나라를 잃은 이회영과 그 형제들은 가문의 모든 재산을 조국 독립을 위해 쓰기로 결심합니다. 일본 정부의 회유에도 모든 것을 버리고 낯선 땅 만주로 떠난 것입니다. 처분한 재산은 40만 원. 지금 기준 600억 원의 돈입니다. 급하게 처분하느라 제 값을 받지 못한 것까지 계산하면 대략 2조 원에 달합니다. 그 전 재산을 들여 만주에 세운 학교. '신흥무관학교' 그곳에서 길러낸 3500명의 독립군은 척박한 만주 땅에 자리 잡은 독립투쟁의 뿌리가 되었습니다. 이 학교의 학비와 식비는 전액 무료.

더 많은 독립군들을 길러내고 그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이회영 선생의 마음이었습니다. 그 결과 이회영 선생과 그의 가족들은 극심한 가난한 시달렸습니다. 하루에 죽 한 끼조차 먹기 힘들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견뎌야 했던 건 가난만이 아니었습니다. 사랑하는 가족들까지 잃어야 했습니다. 그의 형제 중 4명이 항일 운동 중 사망했습니다.

그럼에도 그가 주저앉을 없었던 이유. '대한 독립'

이회영 선생은 어떤 시련에도 독립운동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1932년, 그가 66살이 되던 해. 밀고자에 의해 일본 경찰에게 잡힌 이회영 선생은 모진 고문 끝에 광복을 보지 못하고 눈을 감아야 했습니다.
오늘이 바로 그가 그토록 염원했던 '대한 독립'이 실현된 날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날이 너무 덥습니다......덥다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