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의 흐름 7th

in kr-gazua •  last year 

bobsled-683995_640.jpg

1
집에서 아파트 입구까지 걸어나오면 2차선 도로가 나와.
여기서 버스 정류장까지는 약 150~200m 정도 돼.
오늘 아침에 아파트 입구에서 버스 정류장 쪽을 쓱 봤는데 말이지.
헐.. 버스가 이미 도착한거야.
내가 사는 곳은 서울이 아니라서 이 차를 보내면 15~20분을 기다려야 하지.
순간 난 전속력으로 내달렸어.
그리고 가뿐하게 버스에 올랐지.
별로 힘들지 않더라구.
아.. 얼마나 대견하던지..
과거의 나였다면 아마 아파트 입구에서 포기했을거야.
이게 다 습관의 힘이지.
난 매일 저녁을 먹고 나면 정해진 코스에서 1시간 정도 조깅을 해.
1년 가까이 하다보니 습관이 된거야.
이제는 몸이 알아서 움직여.
'정신일도하사불성'이라는 말이 있어.
정신을 하나로 모으면 하지 못할 일이 없다는 거지.
근데 난 이 말을 믿지 않아.
정신을 하나로 모아도 못할 일은 많아.
내 생각엔 말이야.
어떤 일을 이룸에 있어 중요한 건 정신력 보다는 습관적인 반복이야.
어떤 사람은 그렇게 하는 것도 남다른 정신력이 있어야 가능한 거라고 말하기도 해.
난 이것 역시 헛소리라고 봐.
어떤 일을 일정기간 반복하면 말이지.
'관성'이라는 게 생겨.
그때부터는 관성의 힘으로 가는거야.
습관이라는 건 관성이라는 힘의 소산인 셈이지.
의지로 하는 건 TV 앞에 앉고 싶어하는 내 육신을 다독여서 운동복으로 갈아입게 하는 거...
딱 거기까지야.
어떤 일을 이룬다는 거..
대단한 인간들만 하는 거 아니야.
우리 모두 정신력 신화에서 좀 벗어나자구.

football-3471307_640.jpg

2
어제 한국 vs 스웨덴전을 봤어.
그리고 실망했지.
유럽에서도 알아주는 스트라이커인 손흥민에게 공이 제대로 가질 않더군.
미드필드에서 패스가 매끄럽게 이어지지 않으니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겠지.
히딩크가 잡고 있을 때는 안 그랬는데 말이야.
난 좀 이해가 안 돼.
고수가 와서 뭔가를 잘 가르쳐줬고 그걸로 어마어마한 성과를 냈다면 그걸 잘 전수만 하면 되는 거 아닌가?
그때 우리 팀의 압박수비를 뚫지 못해 애를 먹던 쟁쟁한 팀들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한데 말이지.
그래도 1:0 아니었냐고 할 사람도 있겠지만 그 와중에 군계일학으로 빛났던 골키퍼가 아니었다면 아마 스코어는 3:0이었을거야.
왜 우리나라 축구는 나아지지 않는 것일까?
저 선수구성과 감독의 전술은 최선이었을까?
항상 그랬듯 뭔가 구린 내막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ㅎ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감사합니다..^^

축구 안 보지만, 가끔 스쳐지나가면서 본 헤드라인들로 미루어보면 축협+감독들의 내막을 제외하고도 해외파와 국내파 선수들 사이에 뭔가 근본적인 갈등이 있지 않을까 싶음.

기본적으로 수준 차가 있는거지..ㅎ
손흥민은 우리나라 미드필드진에게는 너무 아까운 공격수야..ㅎ

큰 기대는 없지만 남은 경기도 응원해야지~!!

그래야지!!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