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잡담 43 - 숨 쉰 이야기

in #kr-gazua4 years ago

하나.

어제 순대를 먹었다.

그럴싸한 안에 채소도 좀 들어가고 피도 좀 넉넉히 들어 거무튀튀한 그런거 말고
식용비닐에 당면 말아둔 것 같은 비주얼의 그런 순대.

"1인분 싸주세요. 내장도 주세요, 간 빼고요."


둘.

냉장고를 뒤져보니 참이슬 빨간거 두병이 있는데,

오후에 좀 배알이 꼬이고 속쓰린 일이 있어 그런지
그냥 마셨다간 굉장히 쓸 것 같기도 해서 뭔가 섞을 것을 찾았다.

마침 주방 찬장을 뒤져보니 오디발효액이 있더라.

500cc잔에 밥숟가락으로 4스푼, 그리고 참이슬 빨간거 가득.


셋.

1인분의 '식용비닐' 순대는 생각보다 맛이 괜찮았다.
내장도 오소리 감투를 넉넉히 주셔서 씹는 맛도 있고.

오디진액을 섞은 참이슬 빨간녀석은 쓴맛이 중화되어 오히려 달달했다.


넷.

가끔 이런 불량식품스러운 음식들이 안주로 당기는 날이 있다.
요새는 찾기도 힘든 그런 안주들.

언젠가 건대의 수입과자할인점엘 갔더니
내 꼬꼬마적 동네 구멍가게에서 팔던
"월드컵포"(아직도 정확한 명칭을 모르겠다, 조미 어포를 잘게 채 썰어둔 듯한 비주얼)를 팔고 있더라.

가격은 3천원.

내 꼬꼬마적 '월드컵포'는 30원이었다.


다섯.

난 변한게 없는 것 같은데, 계속 빠르게 뭔가가 변하고 있다.

내가 나이를 먹긴 했나보다.

Sort:  


Exclusive 30 days free upvotes to your every new post. No need to send any kinds of steem or sbd its full free service. we have paid service too so please check them too. Active the free upvote service and learn more about it here : http://www.steemitfollowup.gq

30원이었으면 형 한 30대 후반?

추리력 쩌는거 아님?

와.. 고 ㅏ 자가 30원할 때가 있었단 말이야.?

폴라포 50원. 천하장사 소세지의 프로토타입 어육소시지가 30원.
오락실 한판에 50원.

500원짜리 하나 있으면 무서울게 없었던 시절이 있었어.

나도 100원들고 슈퍼로 달려갔던 기억이 ㅠ
과자먹을 수 있었는데 ㅠ

식용비닐이라고 말하니까
뭔가 헉 소리가
내가 그동안 식용비닐을 먹은거였구나 ;;

월드컵포는 잘 모르겠지만
달려라하니 과자 100원이였는데 ㅠ

말이 그렇다는거지 -_-;
식용 콜라겐 어쩌구 하던데.

형도 30대구나.... 나도 국민학교때 50원짜리들 과자 많이 먹고 다녔는데...

30원하던 둘리껌 씹고 싶다.. 하루 종일 씹어도 단물이 안빠져..

난 이 덴버껌도 그리워E3119D36-7993-49EB-8018-2A59A8908986.jpeg

이건 턱 빠지는 껌 ㅋㅋㅋ

30원??????????????????????????헉.... 나 반말하면 안될것같은데

로마법을 따르면 도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