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잡담 16 - 적

in #kr-gazua4 years ago

하나.

왜 그런 애들 있잖아. 주는거 없이 미운.
가만히 있는데 그냥 싫은, 그런 애들.

그게 나였다는 것 같아.


둘.

형네 학번에서 형은 평판이 안좋아.
근데 윗학번들한테는 평판이 좋을걸 보면 참 이상하단 말이지.

당연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애초에 학교 보다는 생업전선;에 일찍 뛰어든 탓에
그다지 동기들과 어울릴 틈도 없었고

필드에서 오히려
졸업 선배들이나 휴학한 선배들을 더 많이 만나서 어울렸거든.


셋.

10년 이상 지난 이야기를 뭐하러 꺼내나 했더니,
이제 슬슬 내 동기들이 장가를 가는 모양인데
내 연락처를 몰라서 후배들한테 물어본 모양이다.

별로 친하지도 않은 미운놈은 뭐하러 부르려는걸까?


넷.

화해하려나보지?

..심드렁한 태도의 친한 두 학번 위 선배.

어이 선배여, '화해'라는건 뭔가가 있었어야 하는거 아니오?;
일방적으로 배척당했던걸 10년도 넘어서야 알았는데
별로 신경도 안쓰였던데다가, 일단 관심도 없는걸 -_-...


다섯.

몰랐던 적이 있었다는 것은
내가 주위 관심없이 살긴 했구나의 반증일지도.

점점 나이 먹어가며 둥글게둥글게 살고자 하는데 말이지
아직도 모났다고 뭐라하는 주위 사람들 말을 듣고 있노라면

예전의 나는 어지간히 뾰족했었나보다.

Sort:  

나도 어릴때 뾰족뾰족해서 남들 겪지 않아도 될 일들 많이 겪었었어. 여기저기 부딪히고 꺽이고 하면서 지금은 많이 둥글둥글해졌는데 가끔 억울하더라
처음부터 둥근 성격이었다면 안아파도 좋았을텐데 ..그치?

전화번호는 왜 물어봤을까...

흐음.
하나에서 다섯까지 읽어보는데
저와 닮은 면이 조금 있으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하하. 주변에 별로 관심 없는 독고다이 1인으로서 공감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