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gazua 반말이야]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그것을 알려주마.

in #kr-gazua3 years ago (edited)

아무리 우리가 가즈안이지만 '격'도 있으니, 형이 한 수 가르쳐줄게.

4월이 되면 라디오에서 많이 나오는 시구절이 있지?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우고, 기억과 욕망을 뒤섞고, 봄비로 둔한 땅을 휘젓는다."

미국 태생인데 영국으로 귀화한 시인, 극작가, 문학 비평가 T. S. 엘리엇(Thomas Stearns Eliot)의 장시 '황무지(The Waste Land)'의 시작 부분이야.

응, 무지 길어. 김국환의 노래 '타타타' 아는 형들 있을까? '타타타'가 바로 엘리엇의 시 '황무지' 맨 끝에서 두 번째 행에서 나왔어. 몰랐지? 무슨 뜻이냐고? 직접 알아봐. 암튼 어디 가서 자랑질하고 싶을 때 써먹어. (분위기 깬다고 얻어 맞진 말고) 궁금하면 끝까지 읽어봐. 명시야.

사실 오늘 하려는 얘긴 '황무지'의 '명구(epigraph)로 알려진 문구야. 맨 앞에 있어. (사진 투척.) 희랍어와 라틴어로 써 있지? 형이 번역해 줄게.

한번은 쿠마이 무녀(巫女) 시빌라가 항아리에 매달려 있는 걸 내 눈으로 직접 보았어. 소년들이 “시빌라야, 넌 뭘 원하니?”라고 물으니, 무녀는 대답했어. “죽고 싶어.”


<시스티나 성당 천정화. '쿠마이의 무녀 시빌라(a Sibila de Cumas)'. 미켈란젤로의 그림.>

이 스토리는 배경을 모르면 이해가 안 돼. 로마 시인 오비디우스의 '변신'에는 이렇게 이야기되고 있어.

비록 영원한 삶은 가진 그녀였지만, 무녀 시빌라는 천년 가량 살았다. 그녀가 이렇게 오래 산 것은, 아폴론 신이 그녀의 사랑에 대한 대가로 소원을 들어주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아폴로 신에게 한 줌의 모래를 들고 와서는 손에 들고 있는 모래만큼 살게 해 달라고 청했다. 나중에 시빌라가 아폴론의 사랑을 거부하자, 아폴론은 시빌라의 육체를 사그러들게 내버려두었는데, 시빌라가 영원한 젊음을 청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리하여 그녀의 육체는 세월이 가면서 점점 쪼글어 들어 끝내는 항아리에 보존되다가, 결국 목소리만 남게 되었다. (오비디우스, '변신', 14에서)

무슨 말이냐고? 영원히 사는 것보다 젊음이 더 중요하단 거야. 사람이 영생을 바라는 건 실제로는 '영원한 젊음'을 바라는 거야.

진지 빤다고?

젊었을 때 잘 즐겨. 늙으면 끝장이야.

Sort:  

울었다....

토닥토닥.

나마스떼

여여 하시기를 ^^

나마스떼~

타타타^^

젊어서 노세? 형 젊음을 어떻게 즐겨야 하는거냐

즐거운 일만 해.
미래가 걱정되면,
미래까지 생각하면서,
즐거운 일만 해.
후회할 거 같은 일은 절대 하지 마.

현재로썬 가주안이 제일 즐거운 일이야 형 ㅎㅎ 미래까지 생각한 즐거운 일은 더 찾아봐야겠다

오랜만에 보는 시빌...나 클라우디우스가 생각나네.

자매품: "우리는 죽는 걸 두려워하는게 아냐. 고통스럽게 죽는 걸 두려워하는거지."

형 글 젊다~ 잔인한 달 안 되도록 젊자~

와, 명성도 추월당했네.
형 무지 열심이네.

젊게, 가즈아~

내 생각엔 형이 곧 추월할 거 같아. ^

근데 형이 좋아하는 화가에 모네는 안들어가?

비밀. 나중에 2차 이벤트가 있으니까 기다려봐~

형이 최고야~~!
젊을 때 잘 노는게 최고지. 돈이 없는게 문제지만...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
뇌랑 몸이랑 다 충전하면서
잘 놀아보자.

노는게 삶이야....호모 루텐스
못놀면 인간이 아니무니다.

이번생이 끝나면 다른 삶이 찾아온다는 진리를 믿는다면 불멸의 삶이 도리어 고통이 될수 있지 않을까?

보장 없어.
믿고 나서 황이면 어쩔 건데.

아.... 형, 진짜 미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돈떄문에 더 못노는게 아쉽다 형~~ㅋㅋㅋㅋ

돈 없이 노는 걸 고안해 봐.
가즈아가 있잖아.

menerva님이 armdown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menerva님의 [보상거절] 약속대로 글 보상 SBD 전액 기부했습니다

...7, tutorcho, cowboybebop, nand, jjjjabe, makimaki2, baejaka, armdown coffeex, kyslmate, eternalight, jeonghwancho, koreaico, siri...

그래서 옛날 황제들이 바라는게 불사가 아니라 불로불사인 듯.

그렇지.
나이들면 눈과 이부터 말썽이야.
진시황도 못 이룬.. ㅋㅋ

오늘이 가장 젊은 날이지? ㅋ


햇빛 좋네^^

Congratulations @armdown!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a post every day of the week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why here!

Do not miss the last announcement from @steemitboard!

  1. 새벽의 여신과 왕자의 스토리랑 비슷하넹.
  2. 어렸을 때 죽으면 영원한 심연에 갇힌 채 의식만 살아 있는 상태가 되지 않을까 상상했던 적이 있어.

근데 미켈란젤로의 그림 너무 신기하다 ㅋㅋㅋㅋ 엄청 건강해보이니

시빌라가 아폴론과 사귀던 시절에는 저런 모습이었을 것 같아.
미켈란젤로는 그 시절 모습을 남기고 싶었을 거고.
뭐, 내 짐작이야.

Coin Marketplace

STEEM 1.24
TRX 0.17
JST 0.173
BTC 61334.53
ETH 2412.07
BNB 532.59
SBD 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