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 올리는 망고(리안이) 출산 후기 #2

in kr-baby •  last year

Capture.JPG

안녕하세요~ 도리 @doriwalter입니다^^
망고 출산 후기 1편 에 이어 2편을 어서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편 보고 싶으신 분들은 위의 '망고 출산후기 1편'을 눌러주시면 되세요.
그럼 빠르게 2편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편에서 무통천국 까지 이야기를 해봤는데요.

7월 8일 03:00AM

그렇게 무통 천국이 시작되었습니다.

여기서 잠깐, 미국 의료의 헛점에 대해 말해볼까 해요. 한국분들의 출산후기 보면 무통이 완전 통증이 없는게 아니라

어느정도는 통증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진통이 심해지면 더 추가로 약을 투입하는 식으로 한다는데..

미국은.. 일단 환자의 편의가 먼저이다 보닌깐 정말 그냥 무통입니다.

물론 행복했죠 ㅎㅎ 근데 정말 겁날 정도로 다리에 힘도 안들어가고 그냥 불구나 식물인간이 되면 이런 느낌이겠구나

싶을 정도로 아무 느낌이 안나요. 내 다리가 다리 같지 않고.

약이 계속 투여가 되는 것 같더라구요. 정말 전 무통이였어요. 그냥 눌러대는 감각만 있을 뿐이였죠.

무통이 시작되니 좀 살것 같더라구요. ㅎㅎ 그래서 뭘했냐

바로 병원 오기 전에 받아둔 게임을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3시부터 7시까지 거의 4시간동안 게임을 햇어요 ㅎㅎ

Capture.JPG

남편은 살 것 같냐며 ㅋㅋ 저 몰래 사진을 찍어 놨더라구요ㅎㅎ

정말 진통도 하나 없고, 살만 하닌깐 병실 내부도 좀 보이고 관심이 가기 시작하더라구요

그래서 간호사한테 물어봣어요. 애기는 어디서 낳냐고

그랬더니 " Here(여기)" 라는 간단한 대답이....ㅎㄷㄷ..

저는 실제로 침대하나 움직이지 않고 그 병실에서 애기를 낳고 그 병실에서 애기와 3일 있다가 퇴원했답니다 ㅎㅎ

사실 남편이랑 그 전날밤 출산 가방 싸느랴 애기 옷 빨래하느랴 이래저래 잠을 못 잔 상태였는데

너무 피곤했지만 잠을 잘 수 없었어요. 그이유는 병실이 너무 추웠어요

안그래도 남편한테 "간호사한테 온도 올려달라고 부탁해 볼까?" 햇더니 남편이

"수술해야 하는 곳이닌깐 박테리아 때문에 일부로 조금 춥게 해놀거야" 하더라구요

그리고 괜히 왠지 따뜻하면 무통이 풀릴것 같은 괜한 생각에(멍청했죠..ㅎㅎ)

추워서 잠도 못자고 내리 게임만 했어요;; 그나마 핸드폰이 따뜻..;; 했거든요 ㅎㅎ

남편도 춥고 졸렸는지 갑자기 차안에서 몇시간만 자고 오겠데요;;

그래서 오빠까지 춥게 할 수 없으니 그렇게 하라고 시작 할때쯤 전화 하겠다고 그랬더니 홀라당 가버린 남편..;;

#7월 8일 4:00AM

너무너무 추워서 손이 바들바들 떨리고 입술도 떨리는 와중에 간호사가 들어왔고

두번째 내진을 하더니 5센치 밖에 안열렸다며 촉진제를 놔준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괜히 애기를 빨리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신나서 오케이~ 그랬죠.

간호사는 나가면서 " I think you need to sleep. When baby comes out, you cannot sleep (너 잠자둬. 애기 나오면 잠 못자)"라고 하더라구요.

일단 추워서 못잔게 컷지만, 다시 그때로 돌아간다면 바로 온도 빵빵하게 올려줘~ 하면서 쭈욱 잤을거예요ㅋㅋㅋ

7월 8일 5:30AM

세번째 내진. 7센치가 열렸다며 "오늘 아침에 애기 낳겠네~" 하면서 그 언니가 엉덩이 흔들면서 나갔어요.

괜히 설레고 그런 마음에 한국에 잇는 친정 엄마한테 영상통화를 걸었답니다

얼굴 부워서 환자복 입고 누워있던 제가 괜히 가슴 아팟던지 울엄마가 울먹울먹 하더라구요.

그나마 가까이 있으면 언제라도 찾아올텐데 그렇지 못하닌깐..ㅠㅠ

한 20분 정도 통화하니 간호사가 또 들어오더라구요.

그래서 엄마한테 " 엄마 내가 간호사 나가고 금방 전화할게~ 조금전에 7센치 열렸다고 했어. 한 한두시간 걸리지 않을까?"하고 끊었는데

내진 하자마자 "Oh, he is ready~ 10 cm! (오우, 이제 나오겠네~ 10센치 열렸어!)" 하더라구요.

응!? 20분도 안되서 삼센치가 금방 열렸다네.. 아니 아프지도 없고 감각도 없으니 그냥 그런가 부다 했는데

막 그때부터 바빠지는 간호사들. 자라고 불도 끄고 나갔는데, 갑자기 불도 키고 이것저것 챙겨서 들어오더라구요

아 그때 느꼇어요. 진짜 애기 낳을 때가 됐구나..

바로 남편한테 전화했어요ㅋㅋ "오빠.. 나 10센치 다 열렸데 오빠 올라와야되"

그당시 아침에 일어나서 즐똥 중이였던 남푠ㅎㅎ 똥싸고 바로 올라가겠다고 하고 5분만에 병실 입성.

7월 8일 6:20AM

제 담당 의사인 닥터 고든(Dr. Gordon)이 들어오더니

"Oh, Dori. we met yesterday haha. Are you ready to meet him? (오, 도리야. 우리 어제 만났자나 ㅋㅋ 애기 만날 준비 됫어?)"

라고 쓸데없는 얘기 하더니 침대를 조금 변형시켜 제 다리를 벌리더라구요;;

"도리야, 아마 감각이 없고 어디로 힘을 주는지 모를 수 있고 처음이여서 조금 오래 시간이 걸릴수 있어. 하지만 계속 시도하면 애기 나올거야. 우리가 힘주라고 할때 힘주면서 숨 참고 10초를 세. 그렇게 3세트씩 할거야"

하면서 저의 힘주기가 시작됬어요.

근데 저는 계속 힘주는 지 알고 힘주기 10초씩 3세트 즉 30초 뒤에 언제 또 힘주나 하면서 계속 숨쉬면서 준비중인데

이 의사랑 간호사는 그렇게 힘 한번 주고 거의 5분을 얘기하면서 놀더라구요;;

심지어는 애기 머리카락이 보인다며 남편에게 "너도 와서 봐봐- "라고 하면서 내 속을 들여다 보고-_-

실제로 남편이 보고 속이 울렁거렸던지 쇼파에 앉아 한동안 쉬었다는 ㅋㅋㅋㅋㅋㅋㅋ

여튼 그렇게 7시 30분까지 쉬었다~ 힘줬다~ 놀았다~ 대화했다~ 또 힘주고~를 반복했어요.

7월 8일 7:30AM

힘을 주는 내내 간호사랑 의사쌤이 "Good Girl" 이나 "Good, perfect, right there"등 이런 식으로 저를 열심히 응원해줘서

이 시간까지는 그렇게 힘든 것도 모르고 열심히 힘줬답니다.

그러다가 담담의사가 간호사한테 얘기하더라구요.

"만약 8시까지 힘줘서 애기가 더 내려올 생각안하면 수술할 거야. 준비해줘."

응!? 정신 없던 와중에도 "c-section(제왕절개)" 소리를 들으니 눈이 번쩍 뜨였어요.

"노우! I don't wanna c-section. Is the only way? (안돼요! 제왕절개 싫은데.. 그게 유일한 방법이예요?)"

라고 얘기했어요. 제가 맹장수술을 크게 했던 바람에 실제로 제 배에 거의 10센치 만한 수술 자국이 잇거든요.

그래서 더더욱 제왕절개는 하기 싫었는데.

그랬더니 의사가 '일단 애기 상태를 볼건데, 너의 입구가 매우 작아서 애기가 나오다 걸려서 숨을 못쉴수 있어 그럴 경우 수술 바로 할거야. 일단 8시까지 힘줘보자. '

라고 하더니 저한테 수건을.. 주더라구요. 간호사랑 수건가지고 줄다리기 하면서 힘을 주라는 거였어요.

진짜 그때 부터 죽기 살기로 힘을 줬던 것 같습니다.

사실.... 마음 같아서는 중간에 힘주기를 포기 하고 싶었는데 힘을 주고 있던 그 수건을 놔버리는 순간 간호사는 튕겨 나가버리닌깐

그러면 안될 것 같아 정말 죽기 살기로 수건을 잡아 댕겼어요.

문제는 내가 너무 잡아 땡겻나;; 마지막에는 간호사 두명이 수건을 잡아 댕겼다는..

여튼, 의사가 말했던 8시가 되자 의사가 '사실 애기가 너무 잘 버텨주고 있어. 8시 30분 까지 더 힘줘보자' 하는 거예요.

정말 애기한테 고맙더라구요.

제왕절개 하기 싫은 엄마의 마음을 아는지 숨도 잘쉬어주고 맥박도 괜찮고

그렇게 8시 30분까지 또 열심히 힘을 주었습니다.

7월 8일 8:30AM

또 다시 약속한 8시 30분이 되었는데, 사실 이미 의사는 그냥 애기를 자연분만 하기로 마음 먹은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8시 45분 쯤 되었더니 '진짜 다 나왔어. 도리, 너 완벽하게 힘 잘 주고 있어. 사실 너의 밑에서 너무 심할 정도로 붓고 있는데, 그 의미가 정확하게 힘을 주고 있다는 뜻이야. 조금만 더 힘내자'하더라구요.

실제로 7시 30분 부터 간호사가 힘주는 사이사이, 계속 얼음 팩으로 마사지를 해주더라구요.

애기 낳고 마취 풀리니 얼마나 아프던지.... 어쨋든..

7월 8일 9:00AM

진짜 힘을 거의 3시간 가까이 주다 보닌깐 말할 힘조차 없더라구요. 어느새 내 입에는 산소 마스크가 껴져 있었고

의사랑 간호사도 힘들어하는 것 같았어요 그런데 갑자기 의사가 손짓을 하니 간호사들이 바빠지기 시작했어요.

사실 정신 없어서 잘 못봣는데 여튼 그 순간에 전, 아 진짜 애기가 나오기 직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조금만 더 조금만 더 리안아 나와라~ 하면서요 ㅎㅎ

7월 8일 9:09AM

진짜 하늘..이 아닌 병실 천장이 이 노랗게 변할때까지 힘 준 그 순간 우리 망고, 리안이가 저에게 안겼습니다.

KakaoTalk_20170804_175548568.jpg

Capture.JPG

우와.. 사실 애기를 안는 그 순간을 10개월을 기다렸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애기도 너무너무 하얗고 (원래는 빨간 핏덩이 생각했는데..ㅎㅎ)

조금은 어색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하지만 그것도 잠시

어떻게든 우유도 안나오는 제 가슴을 찾는 애기를 보닌깐 아 내 애기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36주 4일 치고는 꽤 괜찮은 몸무게인 2995그램, 5그램 모자른 3키로로 나와서 얼마나 감사했는지 몰라요

7월 8일- Now

일찍 나와서 그랬는지 황달도 있어서 billy bed(황달 치료 광선 기계)에도 5일간 누워있고

태어나자 마자 포경수술도 하고~

점점 살이 붙어 벌써 4키로가 훌쩍 넘엇네요.

마지막으로 애기 사진들 좀 풀고 출산 후기 마무리 지어야 겠어요! (애기 깰시간 다 됐거든요 ㅎㅎ)

KakaoTalk_20170804_175539277.jpg
(리안이 퇴원 사진)

KakaoTalk_20170804_175544224.jpg
(황달 치료중)

KakaoTalk_20170804_175555655.jpg

KakaoTalk_20170804_175551252.jpg

KakaoTalk_20170804_175559626.jpg

KakaoTalk_20170804_175605386.jpg

KakaoTalk_20170804_175552628.jpg

이렇게 리안이의 출산 후기! 마무리 짓겠습니다.

긴긴 글 읽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도리의 더 재미있는 이야기 보고싶으신 분들은 @doriwalter 팔로우 해주시는 거 잊지마세요!

follow me!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정말 축하드리고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doriwalter 님과 아기 모두 건강 한걸 보니 제가 다 기쁩니다~!!!
출산과정도 정말 상세히 적어주셔서 이글을 제 처한테도 소개해 줘야 겠어요~!!
아무튼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

@successtrainer님. 너무 늦은 답글이네요 ㅠㅠ 축하해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Good Guy ;)

·

Sorry for late reply and thanks for your cheer!

마지막 사진이 정말 귀엽네요~
정말 수고하셨고.. 축하드립니다!!!

·

너무 늦게 쓰는 답글이지만, 너무나 감사드려요^^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ㅎㅎ 앞으로 정말 가정에 행복과 평화만 가득하길 바랍니다!!

·

@marginshort님 너무 감사드려요!

·
·

ㅎㅎ 너무 고생많으셨습니다. 저 스팀잇시작할때 덕분에 화이팅많이했는데 산후조리 잘하시구 천천히 돌아오세요^^

꺅~ 귀여워..
보고싶던 도리님~ 고생하셨어요.

·

레나님..ㅠㅠ 애기보느라 스티밋 신경쓸 시간이 없어서 이제야 확인했네요. 너무 감사드려요!

어머나 출산하셨군요~ 축하드려요~
정말 감동의 순간이죠~
아기가 참 예뻐요~
몸조리 잘하시고 육아일기도 기대할게요~^^

·

초코민트님, 늦은 답글이지만 너무 감사드려요! 팔로우 신청했어요! 맞팔해주실꺼죠?

·
·

doriwalter님 예쁜 아기사진과 육아일기로 자주 소통해요~^^
저는 예전에 팔로우 해놨답니다~^^*

학... 내심장... 아가 너무 예쁘네요. 그 병실에서 낳고 같은 곳에서 3일 간 같이 있다 나왔다는 점이 되게 좋은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그런 곳 거의 없는 것 같던데.

·

@shiho님 이제야 답글 달으네요..ㅠㅠ 미국이 환자 편의차원에서는 좋지만 가격도 어마어마 하다는..ㅠㅠ

·
·

아 그렇겠군요. ㅋ 오랜만에 돌아오신 것 환영합니다.

Good post! I'm going to follow you to see more post like this and for support us!

·

Thanks dude.

아이고 정말 길고 긴 여정이었군요 ㅠㅠㅠ 그 시간 동안 아무 것도 안하고 있어도 힘드셨을 텐데 진통도 견디시고 출산도 하시고.... 정말 어머니들은 위대한 것 같습니다! 리안이가 참 건강하고 귀엽네요 :) 멋진 아이가 될 것 같습니다. 고생하셨어요!

·

@vimva님 늦은 답글이지만, 댓글 너무 감사드립니다!

도리님 순산 축하드려요 정말!!!
그동안 소식 궁금했었는데 이렇개 좋은소식 들려주셔서 고마워요 ^^ 망고가 너무너무너무 예쁘네요:) 조리도 잘 하셔야 할텐대~~3편두기대할께요!!!^^

·

@siritable님 오랜만이예요. 애기 보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 ㅎㅎ 3편은 없지만 가끔 애기 사진 올릴게요!

정말고생많으셨네요!!ㅎㅎ 리안이 너무귀여워요~^^

·

혜란님. 너무 오랜만이예요^^! 답글 너무 늦게 해서 죄송합니다~

득남 축하드립니다~!!

·

답글이 너무 늦었지만, 축하 감사드려요^^

와 진짜 이쁩니다.
저도 진짜 애기를 가질때가 된것같아요
아기들볼때마다 너무 이쁘네요

감동입니다.
현장에있는것처럼 감동이 전달되네요
풀봇하고 갑니다!

·

@mattchoi님. 너무 정신없이 벌써 한달이 지나 이제야 답글 합니다..ㅠㅠ 축하 감사드려요!

으아 출산하신다고 한 달 동안 못 뵈었었군요 ㅎㅎ 축하드립니다 !!!!! 리안이 너무 이쁘네요 ㅠ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

@louispark님..ㅠㅠ 출산한다고 한달, 애기 본다고 또 한달 ㅠㅠ 진짜 너무 정신없네요. 답글 늦게 해서 죄송해요~

·
·

아니에요 ㅠㅠ 몸 조리 잘 하시구 천천히 돌아오세요 ^~^
리안이 커가는 것도 보고싶네요 ~ 초음파 사진부터 !! ㅎㅎ

에에... 애기라도 다 이쁘지는 않은데 라인이는 너무 예쁘네요.

·

에에..ㅠㅠ 제가 애기 낳아보닌깐 모든 애기들은 다~ 이쁘더라구요ㅎㅎ 너무 늦은 답글 죄송합니다^^

축하드려용🎉
엄마는 정말대단한것같아용👍🏻
팔로우하고 자주찾아뵐께용

·

우왁 너무 늦게 쓰는 답글이네요 맞팔했어요!

에고^^넘귀엽네요
출산하시느라 고생많으셨어요~
건강하게 순한하신거 축하드려요
산후조리잘하시고 예쁜.귀여운사진
많이 올려주세요^^

·

카페모카님 너무 늦은 답글 죄송해요! 그리고 축하해주셔서 너무나 감사합니다.

예쁜 아기 출산하심을 축하드립니다.

·

답글이 너무 늦었죠??ㅎㅎ 애기 키우느라 너무 정신없네요! 축하 감사드립니다!

와~ 스팀내의 첫 출산 소식이네요~ 두분다 건강해서 다행입니다~!! 몸조리잘하시고요~ ^--^

·

@roychoi님. 너무 감사드려요^^ 팔로우 이제야 드리네요. 맞팔해주실꺼죠?

·
·

그럼요 ㅋㄷ 몸조리 잘하고 계시죠??

순산 축하드립니다..!! 와우..!!
아이가 건강하게 크길 바라겠습니다!!

·

앗! @ludorum님 이제야 답글 다네요ㅠㅠ 축하 너무 감사드려요. 팔로우도 이제야 드려요. 맞팔해주실꺼죠?

제 첫째때와 곧 태어날 둘째가 생각나네요
생생한후기 잘 보았습니다.

·

@nhj12311 님! 둘째가 태어나셨나 모르겠네요! 애기 키우느라 정신없어서 이제야 들어와 봤습니다 ㅎㅎ 둘째 태어나셨으면 너무나 축하드린다고 전하고 싶어요! 애기 한명도 힘든데 둘이나!! 대단하십니다! 팔로우 하고 가요! 맞팔해주세요!

축하합니다^^

·

@gomyh16님 너무 늦은 답글 죄송해요 ㅠㅠ 그리고 축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팔로우 했어요. 맞팔해주세요!!

엄마는 정말 대단한것같아요 ㅠㅠ
애기 너무 귀여워요
애기낳을때 엄마 많이 보고싶을것같아요 ㅠㅠ

전 아직 결혼도 안했는데 간접체험한것같아요!

·

봄봄님 댓글 너무 감사드려요. 저도 사실 엄마 생각많이 하지만.. 의외로 아버지 생각도 자주 해요. 아들 이뻐하는 남편 보면, 아 우리 아빠도 날 이렇게나 많이 이뻐 했겠구나~하는 그런..ㅎㅎ 다시한번 댓글 감사드리고. 팔로우 드려요. 맞팔해주실꺼죠?

·
·

네! 당연하죠 ㅎㅎ 저도 감사해요. 이제 애기 한달정도 되겠네요 맛있는거 많이 드시면서 힘내세용

건강한 출산 넘 축하드립니다!

·

늦었지만, 축하 너무나 감사드려요!

무통은 신세계군요 ㅎㅎ 제 와이프는 마취과의사가 휴진이여서 쌩진통을 겪었는데..ㅠ ㅠ
순산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으악..ㅠㅠ 아내분 진짜 대단하시네요 ㅠㅠ (물론 잘하시겠지만) 더~잘해주세요 ㅎㅎ 늦었지만 축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우연히 들렀다가 괜히 뭉클해져서... 엄마에게 전화해야겠어요.
고생많으셨습니다 ㅜㅜ 아기도 너무 이뻐요!
팔로우&업봇하고갑니당~

·

진짜 이렇게라도 엄마 생각해서 전화하는 딸이라면 어머님이 자식 농사 잘지으신 거세요! 에효 저는 이제 두달이지만 너무 힘드네요ㅜㅜ 댓글 너무 감사드리고ㅠㅠ 늦었지만 이제야 맞팔해요!

순산하셨다니 축하드려요
고생하셨어요~

·

늦은 답글이지만 축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너무 감동의 순간이네요 ㅜㅜ
축하드립니다!!
리안이 너무 이쁘네요 ^-^ ♡

·

@paran님 이제야 답글을 답니다..ㅠㅠ 축하글 너무 감사드려요! 팔로우 하고 가요. 맞팔해주실거죠?

출산 축하드리구요~
넘 이뻐요~ 정말 아이 낳으면 잠과는 바이바이 랍니다 ~ 아이보다 늦게자서 아이보다 일찍 일어나니까요~~~ 체력분배 잘 하셔서 육아하시길~ ^^

·

@hestia님. 진짜 마음같아서는 무인도 가서 2일만 잠자고 오고싶은 생각뿐입니다;;ㅎㅎ 늦었지만 축하 감사드려요^^ 팔로우 하고 갑니다. 맞팔해주실거죠?

세상에~~ 축하드립니다. @doriwalter님 해외거주스티머링크 베타를 시작했는데, 혹시 이렇게 하면 불편할지 여쭤봐야 할 것 같아서 한 번 방문해서 찬반댓글을 달아주실 수 있을까요? https://steemit.com/kr-link/@soosoo/s-1-beta

·

@soosoo님 어머어머 어쩜좋아요 ㅠㅠ 너무 늦게 봤네요. 저는 당연 찬성이죠! soosoo님 블로그 방문하러 갈게요! 늦었지만 축하 댓글 너무 감사드립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ㅎㅎ 얘기가 정말 귀엽네요 ~

·

@hunhani님 늦었지만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ㅠㅠ

오마이갓. 조금 오래된 포스트 이지만 넘 감동이라 이렇게 글을 남김니다! 저도 내년에 아이갖을 계획인데 미국에 거주중이라... 나중에 조언좀 얻어도 될까요? 헤헤 저는 @SOOSOO님의 해외거주한인스티머들 리스트를 보고 기쁜맘에 이렇게 달려왔답니다^^ 해외에 거주하신다니 왠지 모르게 더 정감이 가는거 있죠 ㅎㅎㅎ저는 이제막 결혼하고 미국 텍사스에 거주중인 새댁 @indygu2015예요 편하게 인디구라고 불러주시면 되요^^ 팔로우 하고 가니 자주 놀로오겠습니다. 우리 소통해요<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