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장 위기에서 60/40 포트폴리오는 어땠을까?

in #ko2 months ago

주식과 채권으로 구성된 전통적인 "60/40" 포트폴리오의 올해 수익률이 플러스(+) 권으로 진입했다.​

주식시장의 가장 정교한 트레이더들 중 일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경제와 시장 붕괴로 입은 상처를 핥고 있는 반면, 그냥 가장 기본적인 60/40 포트폴리오에 앉아 있는 일반 투자자는 이제 막 손익분기점을 넘긴 것이다.​

전통적인 60/40 포트폴리오는 (미국의 경우) S&P 500에 60%를 투자하고, 나머지는 미국 국채에 투자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투매 현상을 딛고 주식시장이 대규모로 회복된 후 2020년 손실을 만회했다. 60/40 포트폴리오를 반영하는 뱅가드의 펀드(Vanguard Balanced Index Fund)는 목요일 연초 대비 플러스(+) 권으로 진입했고, 0.8% 상승해 있다.

60/40 자산 배분은 일반적으로 변동성이 낮고 꾸준히 현금 소득(국채 이자)이 생기기 때문에 퇴직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투자 방법이다. 주식의 비중이 높기 때문에 그에 합당한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동시에, 위험이 낮은 채권이 주식시장 상황이 악화될 때 완충재 역할을 한다. 올해 이 전략은 S&P 500(여전히 3.6% 하락해 있다)에만 투자하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었다.

image.png

주식시장의 많은 사람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투매 현상의 엄청난 규모와 속도에 허를 찔렸다. S&P 500 지수는 몇 주 만에 사상 최고치에서 30% 이상 폭락하면서, 사상 최대의 약세장에 돌입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경제가 다시 열리기 시작하자, 투자자들은 빠른 경기 회복에 베팅했고, 주가는 크게 반등하고 있다. S&P 500은 이 기간 동안 37%나 급등했고, 역사상 가장 큰 50거래일 간의 상승 랠리 중이다.​

60/40 전략이라고 해서 약세장에 면역된 것은 아니다. 지난 3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금융 시장이 혼란에 빠졌을 때, 이 전략도 2월 최고치에서 20% 이상 하락하면서, 2차 세계대전 이후 4번째를 기록했다.​

효과가 떨어진다고?​

오랫동안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역사적으로 낮은 채권 금리 때문에 60/40 포트폴리오가 효과를 잃었다고 주장해 왔다. "금리가 최저 수준이기 때문에, 채권 가격이 상승해 주가 하락을 상쇄시켜줄 여지가 거의 없다."라는 주장이었다.

골드만 삭스의 경우, 주식의 대규모 손실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채권 금리가 마이너스(-)가 되어야 하기 때문에 고전적인 60/40 규칙이 깨졌다고 말했다. ​

지난 1년 동안 고작 1.75%에 그쳤던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올해 3월 1% 아래로 떨어져, 사상 최저치인 0.318%를 기록하기도 했고, 이에 상승해 채권 가격은 상승했다. 여기에는 연방 준비제도 이사회의 전례 없는 양적완화 조치도 일부 기여했다. 지난 목요일 기준 0.8% 수준으로 거래되고 있다.​

로이트홀트 그룹의 수석 투자 전략가 짐 폴센은 "초저금리 또는 마이너스(-) 금리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채권 비중을 얼마나 가져가야 할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투자자들이 생각하는 문제는 포트폴리오의 균형을 잡는 것이 아니라, 채권 비중을 가져가도 여전히 효과가 있을지다."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채권의 대체재로 우량 배당주를 선택할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년 동안, 60/40 포트폴리오의 수익률은 약 10%로 S&P 500의 수익률과 거의 일치했다. 최근 경제 지표의 개선이 나타나면서, 많은 투자자들이 앞으로 주가가 더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료 출처: CNBC, "The standard ’60-40′ retirement portfolio of stocks and bonds just went into the green for the year"

Coin Marketplace

STEEM 0.21
TRX 0.02
BTC 11405.21
ETH 393.46
SBD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