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싹 인 듯..

in #il-diary3 years ago

오전에 뒷 문쪽으로 풀 한 포기를 뽑았다. 그냥 넓게 펼쳐서 자라는 풀이고 좁쌀만한 열매?가 옷에 달라 붙는 풀이다. 이 장소는 오래전 삽으로 모래를 뒤집어 깨끗하게 만든곳이라 그동안 한 포기 자라는 걸 냅뒀다. 그 풀이 너무 자라 눈에 거슬려서 아침에 뽑았다.  

그 자리에 못 보던 싹이 두개 보인다.

오래전 심어놓은 도토리 나무 같다. 아직은 연두색 어린싹이지만 잘 자라길 바란다. 몇 달 전 한국에 다녀오신분이 '부모님께서 아프리카에 한번 심어보라' 하시며 주셨다고 한 됫박을 정도의 도토리를 나에게 주셨다. 

시험삼아 이십여개를 이틀동안 물에 담궜다가 심었다. 열개는 포트를 만들어서 심었고, 열개는 그냥 맨 땅에 조금 깊이 심었다. 모래땅이라 조금 깊어야 싹이 나다가 말라죽지 않을것 같았다. 두어달 전에 한 일이다.  마침 이 장소는 내가 발 씻을 때 뿌리는 물이 흐르는 장소이다. 매일 물 주며 관리한 포트는 한 달 전쯤에 걷어서 버렸다. 하나도 싹이 나지 않았다. 그래서 기후가 안맞나 하고 잊고 있었다.

아침에 이 참나무 싹을 보고  너무 반가운데 그때  스팀이 생각났다. ㅎ 

거실에 앉아 고개만 돌리면 보이는 연한 싹이 나만의 장미같다. 

덕분에 간만에 스팀이다..ㅋ 

인터넷 속도가 느리다는 핑계로 스팀을 잘 들어오지 않는다. 그리고 유튜브의 기술력에 찬사를 보내다. 이곳에선 그 어느 싸이트보다 속도가 빠른게 유튜브다. 스팀도 좀 그랬으면... 

Sort:  

헐 유튜브가 더 빠른건 충격이예요.
그곳에선 참나무가 어떤 모습으로 자라게 될지 궁금해요!

그러게요. 참나무가 과연 계속 자랄수 있을지 저도 궁금해요.
남은 열매는 우기가 오면은 이곳 저곳에 묻어놓겠습니다.
이곳에서 아직 다람쥐나 청설모는 못봤어요..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설마 다람쥐처럼 어디에 묻었는지 잊으시는건 아니겠죠...

ㅎㅎㅎㅎ 저도 그 느낌 알아요~ 작은 씨앗에서부터 나온 이쁜 싹을 보는 느낌!! ㅎㅎ 그 순간 엄청 행복하죠. ^^

거실에 앉아 고개만 돌리면 보이는 연한 싹이 나만의 장미같다.

딱 적절하신 표현인듯 합니다. ^^
저도 주말에 몇 달전 가져온 식물에서 새싹이 올라오면서 작은 화분의 흙이 넘치기에 분갈이를 해줬어요~^^ 손에 묻은 흙 냄새도 좋고~ 잘 자라는 식물을 보는 마음도 기쁘고~ 평화로왔답니다. ㅎㅎ 연한 연두색을 볼때 마다 신기하기도 하고 흐믓하기도 하고 ㅋㅋ 다양해요~

오동댕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건강하시죠? 타지에서 건강 잘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ㅎ 감사합니다.
몸살한번과 피부간지럼 한번 말고는 일년을 잘 지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한 달 있으면 일년입니다.
제가 좋아서, 남이 오려고 안해서 이렇게 살고 있는데 살만하면서 불편하고 그러면서도 적응한듯 하면서 답답하고..ㅋㅋ 공기는 좋은데 매연은 많이먹고... 우하하 우쨌든 일년 채우면 일단계 성공입니다.
해피님도 새해 목표를 꼭 이루시고 복 많이받으세요~~^^

오랜만입니다. 거긴 한 여름이겠네요.
도토리 싹을 보고 스팀 생각이 나다니, 그렇죠 스팀은 아직 새싹입니다 ㅎㅎ 위태위태한 새싹...

공기도 좋고 바람도 좋습니다.
야생의 외로움과 게으름을 느끼고 있습니다.
ㅎㅎ고맙습니다.
스팀 자라서 열매를 맺을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