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밋업]피를 나누고 왔어요.

in #hyulsteem2 years ago (edited)

혈맹.jpg
지난 3월

저의 스팀잇 입문에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한 동생 녀석이 헌혈 밋업이란 걸 참여한단 이야길 들었습니다. 공교롭게 반차를 쓰고 강남역 인근 찻집에서 차를 마시고 있었거든요.

어디? 강남? 나 강남인데, 나도 끼고 싶다. 그래도 되려나?
헌혈로 정모하는 거 아냐? 나 그런 거 좋아해. 의미 있고 좋아 뵌다.

훔…미리 신청해야하는 건가보던데…예고 없이 불쑥 가는 건 좀 아닌 거 같아.
내가 막내뻘이고, 연령대가 높기도 하고 나도 처음 참여하는 거라 좀…

아 그래? 아쉽지만 별 수 없지 뭐. 매 월 한다니까 다음에 꼭 가봐야지.

그리고 4월
한 달이 지나 처음 참석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안식을 취하기로 정한 달이기에, 선유기지 밋업과 이벤트 등으로 조금 내성 같은 게 생겨 편안한 마음으로 출발하기로 했다죠. 동생 녀석에게 같이 가자고 졸랐습니다.
나 초면이라 그런지 좀 긴장되고 설레고 그래. 같이 가자

퇴근 후 강남역은 어마무시하기에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습니다.
헌혈의 집이기에 실내 촬영도 내심 편치 않다고 여겼구요.
주최자이신 앤블리@annvely님과 간단한 인사, 헌혈 가능 여부 밑 간단한 진단
얼마나 긴장을 했는지, 맥박이 좀처럼 가라앉질 않아 좀 시간이 걸렸답니다.
간호사님께서 차 마시면서 안정 좀 취하라고…맥박이 100이상 넘어가면 안된다고 합니다.
헌혈 도중 쇼크 같이 위험 요소가 있을 수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서너번 가량 다시 측정 후 겨우 헌혈을 했어요.

헌혈1.jpg

헌혈2.jpg
헌혈증과 상품권, 스파게티 쿠폰도 받았구요.
상품권은 기증했습니다.
철분약을 나누어 주신 포해피우먼@forhappywomen 님과 먼저 헌혈하고 계셨던 석준코@sukjunko
헌혈을 하고 나오니 패밀리 닥터@familydoctor 님이 오셨습니다.

티 가든이라고 해요. 사실 노코@knowkorea
이 친구가 지난 달에 자기 혼자 이 밋업을 했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제가 밋업 후기보고 좀 후달궜어요. 어쩜 이 좋은 취지의 밋업을 너 혼자 가냐면서.
어….음…근데,

사실 제가 차를 좋아하고 디저트를 주로 먹는 댄장인데요.
헌혈 밋업이 처음이기도 하고 그래서 아이 하날 데려왔는데, 잠깐만요,
제가 생각보다 인원 수가 많아서… 이럴 줄 알았음 한 두 아이 더 데려올 걸...그랬나봐요

이 후의 상황은.
ㅡ.,ㅡ??????!!!!! ->점잖으시던 남성 세 분의 반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 분 뭐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앤블리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역시는 역시역시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노코.
헌혈의 집 아주머니도 들으셨는지 로비 오가면서 제 얼굴만 보면 피식피식.ㅠ

지금에서야 실토하는건데, 앤블리님 쓰러지실까봐 더 말 못했어요.
랑고 호즈,
저도 잘 모르는 아이를 데려온 건 색감이며 질감이 헌혈하고 잘 매칭이 되서 골라 집었다는 사실.
랑고호즈.JPG

그리고 스시 뷔페.
먼저 와 계셨던 르깡@lekang 님과 바로 합세하신 고추참지@gochuchamchi 님 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주고 받은 것 같습니다.
헌혈의 집 초토화시킨 게 후폭풍으로 민망하여 2차에서는 얌전하고 올바른 몸가짐으로 임한 것 같아요.
큰 기대 안했는데, 의외로 고참님과 르깡님께서 가져간 디저트에 호평을 주셨고
(언제 한 번 같이 가요, 가즈아~! ㅎㅎ)
포해피우먼님께서 안경을 낀 거보다 벗은 게 더 낫다고 조언까지 해주셨어요.

앤블리님께서 찍어주신 사진.
저는 제가 평균 연령대일 줄 알았는데…
오로지 저만의 생각이었다고 합니다.ㅠ.ㅠ

이래저래 기묘하고 기이했던 헌혈 밋업 첫 후기였어요.
반가웠어요, 다음 번에 또 만나기로 해요.

Sort:  

좋은 밋업이네요
훌륭하십니다^^

과찬이십니다. 그냥 가보고 싶어서..ㅎ

재미있어요 ㅋㅋㅋㅋㅋ,,,, 귀여우심
좋은 밋업이네요 🌿

좋은 일 하셨네요. 요줌 헌혈하는 사람이 줄어서 항상 혈액 비상이라고 하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

어쩐지...두 분이 같은 매장 동료(?)셨군요.

1년정도 함께 일했어요ㅎ

근데 혈스팀이라니 너무 살벌ㄷㄷ

그른가...;; 아, 피 스팀으로 직역하면 그래보일지도 모르겠다는...ㅋ
저는 슬슬 입상하신 가든 팍님 블로그에 축하빵(?) 날리러 갈 생각입니다.ㅎㅎ

저는 옥상에서 빵을 날려놔서 당분간 빵은 그냥 먹을 생각입니다. 저탄수하니 조금씩

사실 제가 차를 좋아하고 디저트를 주로 먹는 댄장인데요.

....ㅠ.ㅠ

흠. 저도 진짜 우유 생크림 케익과 티라미슈 먹습니다. 빵을 최소화한걸로...

티라미슈...맛잇겟다

저는 작년 5월엔가 한의원에서 부항 치료를 받은 이유로 아직까지 헌혈을 못 하고 있네요. 다음 달이나 다다음달 되면 다시 헌혈에 나서야죠. 수고하셨어요.

저는 15년만에 한거였다고 합니다. 그 기록이 남아있다는데 놀랐어요.ㅎ 다음번에 뵐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ㅎ

좋은일 하고 오셨네요~ 요즘 혈액 부족해서 막 이벤트 같은 것도 하더라고요! 이런 밋업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주관심사가 아니었어서 몰랐습니다.
저는 15년만에 했다고 알려주시더라구요.
저도 의의가 좋아서 무턱대고 참가했어요.

의미있는 밋업이네요.. 영화접속처럼 모르는사람들끼리 대화가 통하고 나중에 얼굴을 보는 밋업을하게되면 왠지모를 설레임과 긴장감이... 그것이 밋업의 묘미겠죠^^??

예, 초면에 마주해 서툴고 아둥바둥대고 그랬는데 한편으론 즐거웠어요.

ㅋㅋ오아 헌혈밋업 가셨군요 !!! 저도 늘 하고싶었는데 ㅠㅜ 다음번엔 꼭 참여해봐야겠어요 ㅎㅎ

오세요. 보람도 있고 좋아요. 달빛걷기 무한시음하는 장소 알려드릴게요.ㅎ

의미도 있고 젊은 피(?)도 나눠주시는 멋진 밋업이네요 ^-^ ㅎㅎㅎ
다른 분들의 글로도 봤지만 정말 재미있으셨을 것 같습니다 ^-^

내일도 즐거운 금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
1주일 보팅지원 (3/7)

젊은 피(?). . .ㅠ
그래도 만나뵈어서 즐거웠어요.ㅎ

좋은일하고 오셨네요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보팅후 팔로우하고갑니다 소통하며 지냈음 합니다

헌혈 밋업이있다는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요즘 다양한 밋업이 많이 있는가 봅니다^^

주최자님에게 혹시 적십자 직원이신지 물어봤었는데ㅋ 그건 아니시라고 해요.

일교차가 큰 날씨에요 감기조심하세요^^
오늘은 바람이 많이 부네요^^

짱짱맨도 몸 건강히 하시길 염원합니다. 짱짱!

좋은일 하셨네요. 보팅드려요.

보팅 고맙습니다. 연휴 즐겁게 보내시길

스위츠 동지를 만나서 기뻤습니다. 조만간 서래마을 습격 하겠습니다. 후후후

같이가요. . .ㅎ
즐거운 연휴 되시어요. 고참님.
전 슬슬 출근을. . .ㅋ

넘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마치 제 생명의 은인처럼 느껴지네요. 저는 건강상의 이유로 자주 수혈을 받고 목숨을 연명하는지라...좋은하루 되세요.

아이고. . .그러셨군요.
비오고 흐린데 그래도 따스한 하루 되시길 염원합니다.

멋집니다~ 헌혈 밋업.. 의미있고 참 좋은 것 같아요!! ^^ 가즈앗!!! ㅋ

조 튜터님께서도 시간 되시면 다음달에 가즈앗!!!ㅋ
맞죠? 제가 제대로 읽은게..;;

네 ㅋㅋ 가즈앗!!!

저도 헌혈 가고 싶네요, 아마도... 그건 제가 몇년만에 했는지 확인도 하고 싶고, 건강도 체크할겸이면서도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면요, AB형인데 늘 모자라는 혈액형이라 들은것도 같구요??

AB형인데 늘 모자라는 혈액형이라 들은것도 같구요

어? 그런가요? 저랑 같은 혈액형이시군요.ㅎㅎ

허삼관 영화보니까 예전에는 피팔고 그랬었다던데
ㄷㄷ 저는 헌혈을 안해봐서 내용 잘 봤습니다. 대리 체험한느낌이네요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02
BTC 9183.54
ETH 238.82
USDT 1.00
SBD 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