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 영화 리뷰) 용의자 X

in Korea • 한국 • KR • KOlast month

xioEsadWyXEN6RDcAFCaIe71bIw.jpeg

요즘 계속 재미없는 영화만 본다.
내 흥이 줄어든 건지, 아무튼 좀 그렇다.

영화 ‘용의자 X적 헌신’은 지난 번에 중국판으로 봤던 영화이다.
그때는 아무런 정보 없이 중국어 공부나 하려고 봤었었다.
보는 내내 꽤 흥미진진해서 아주 재미있게 봤었다.

같은 영화인데 한국판이 있다고 해서 봤는데, 결말을 알아서인지 그닥 재미가 없었다.

fuCRyREqcz2KoJdOfcDDgWR9VOq.jpeg

옆집 여자의 우발적 살인을 알게 되고 완벽하게 알리바이를 만드는 조용하지만 천재적인 수학선생의 역에 류승범이 나와서 관심이 가긴 했다.
역할에 잘 어울리게 연기를 한 듯하다.

하지만 조용하지만 우발적 살인을 저지르는 역을 맡은 이요원의 연기가 조금 마음에 들지 않았다.
완전히 역할에 빠져들지 못한 연기 같았다.

원작이 소설이라는데, 언제 기회가 되면 소설로도 읽어보고 싶다.
생각해 보면 요즘 소설을 읽기 보다는 두어 시간을 들여 영화를 보는 것이 더 간편해, 책을 읽지 않고 주로 영화를 보게 되는 거 같다.
영화라는 컨텐츠가 생겨서 쉽게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건 참 좋은 일인 듯하다.

Sort:  

Be succes together us @ggjite

start success go! go! go!

이요원의 연기가 좀 많이 답답하죠^^
저도 봤는데 좀 흥미롭지는 않더군요 ㅎㅎ
소설은 좀 다르지 않을까요... 그렇지만 읽을 시간이 있을지... 출판시장이 그래서 망해가나봐요 ㅠㅠ

 last month 

이요원이 드라마에 나올 때는 참 좋아했었는데, 아마도 그 한계를 못 벗어난 것 같아요.

책보다 영화가 재미는 있죠...ㅎㅎ

 last month 

아무래도 시간도 절약되고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