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6)Portuguese coastal pilgrimage road to Santiago, 나만의 공간My own space

in KOREAN Society3 years ago

20181113_090352.jpg

오늘 대서양의 파도가 여전히 넘실거린다. 해안을 따라 걸어갔다. 이런 날씨에 이런 풍경이라면 아무리 걸어도 힘이 들 것 같지 않았다.
Today, the waves of the Atlantic Ocean still float. I walked along the coast. No matter how hard I walked in such a landscape in this weather, it didn't seem like it would be difficult.

20181113_091358.jpg

20181113_091010.jpg

해안가의 조그만 성당 앞에서 지나가는 사람을 불러 포즈를 취하고 사진 한컷 촬영했다. 그때 내 앞으로 한 소녀 목동이 말 한필을 이끌고 양과 염소를 몰고 간다. 어린 소녀가 목동이라니....
In front of a small church on the coast, I called a passerby and asked for a picture. Then a girl shepherd led a horse and drove sheep and goats in front of me. A little girl is a shepherd...

20181113_093642.jpg

저 멀리 산이 보였다. 그 산 정상부에 구름이 덮여 있고, 왼쪽 편 바다 안에 포르투갈의 옛 요새가 파도에 잠길 듯 위태로워 보이는 모습은 가히 환상적으로 아름다웠다.
I saw a mountain in the distance. The top of the mountain was covered with clouds, and in the sea on the left, the old Portuguese fortress seemed to be submerged in a wave, and it was fantastically beautiful.

20181113_102655.jpg

나중에 가까이 다가가 보니 강 건너에 있는 그 산은 스페인 영토였다. 대서양으로 흐르는 강이 포르투갈과 스페인의 국경선이었다.
Later, when I approached, I recognized that the mountain across the river was Spanish territory. The river flowing into the Atlantic Ocean was the border between Portugal and Spain.

20181113_105046.jpg

20181113_110124.jpg

이곳 까미냐(Caminha) 마을에서 배를 타면 스페인으로 곧장 갈 수 있었지만 양국의 국경선인 미뇨 강을 따라 좀 더 포르투갈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
I could go straight to Spain by boat from the village of Caminha here, but I decided to take a more Portuguese route along the river Minno, the border between the two countries.

20181113_124153.jpg

20181113_132907.jpg

20181113_134427.jpg

돌벽을 따라 걷는 순례길이 아기자기하니 아름답다. 저쪽 강 건너는 스페인 땅이다.
The pilgrimage path along the stone wall is pretty and beautiful. It is the land of Spain across the river over there.

20181113_184753.jpg

20181113_162157.jpg

드디어 오늘의 종착지인 세르베이라(Cerveira) 마을에 도착했다. 유스호스텔에 들어가보니 순례자라고는 나뿐이라 4인실 숙소를 홀로 독차지했다. 아무도 없는 나만의 공간이 이렇게 좋을 줄이야!!!
Finally, I have arrived in the village of Cerveira, the final destination of the day. When I entered the youth hostel, I was the only pilgrim, so I occupied a four-bed room by myself. My own space without anyone would be so good!!!

Sort:  

해안풍경이 아름답네요.
순례길이 아니라 관광길 같아요.

@support-kr이 스티밋에 정착하실 수 있도록 매일 한 번씩 100% 업보팅합니다.
즐거운 스티밋 생활 되시고 부자되세요~

감사합니다.
좋은 글과 사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사진을 매우 잘 찍으시고 너무 멋지네요~

Coin Marketplace

STEEM 0.28
TRX 0.11
JST 0.034
BTC 66531.99
ETH 3189.80
USDT 1.00
SBD 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