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의 이야기] #쉼표 : 속도

최근의 여러가지 변화들은 잠시 손을 놓거나 다른데 한눈을 파는 사이, 개발자 분들의 각성도가 높아진 것인지 자금을 흡수하기 위한 기술이 좋아진 것인지, 순식간에 갭이 발생합니다. 심지어 관심권에 두었던 프로젝트들도.

종종 암호화폐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 주식 이야기를 함께 들으면 불편하지만 빠지지 않는 주제가 있습니다. 주식은 실적이 있는데 암호화폐는 몇이나 그런 손에 잡히는 부분이 있는가? 버펫할아버지가 조금은 이해가 간다는.

현재 그나마 손에 잡히는 프로젝트들은 상당수가 암호화폐들의 거래/연결을 원활히 만들며 발생하는 수수료 사업이 대부분입니다. 중앙화 거래소(BNB,HT) 혹은 디파이 프로젝트(VIGOR, SNX)들은 이익 추정치나마 가능.

락자금.png
출처 : Defipulse

나머지는 북적이는 사람들이 모임에 따라 가치가 발생하기를 ,혹은 미래를 기약하면서 데이터를 활용할 방안을 모색 중인, 현재로서는 무실적 기대반우려반 성장을 받아든 결과하에 강성홀더들의 합심으로 자본에게 인사중.

이는 선택지로 유사업종 구경제권 비즈니스들 대비 얼마나 명확한 이점이 있는가를 증명하지 못하면, 경쟁력이 없는 존재의 태생에서 비롯된 것 같습니다. 상당수 백서들이 현구조의 문제점, 토큰이코노미 해결책 순서 차용.

글 자체/커뮤니티로 엣지를 만들지 못했고, 파급력 있는 광고를 유치할만한 트래픽이 발생되지 않은, 지난한 과정을 거쳤기에 스팀의 가능성도 솔직히 현재는 모호하지만 자발적인 다양한 시도들이 전개되고 있는 와중입니다.

모든 암호화폐 물량 수익률의 이면에는 반드시 가격유지의 전제가 붙습니다. 이 가격유지의 전제는 결국 투자자들의 믿음과 근본적인 가치를, 기분좋은 집단최면이라도 걸릴 수 있는 껀수가 있을 수록 견고한 것 같습니다.

무기명 예금/대출 간소화 및 보유 암호화폐의 유동화 등으로 가치를 만들 것이라 믿으면서 Defi가 성장 중이듯, 각개의 프로젝트들이 그래서 결국 뭘 만들어낼건지, 구경제권 시스템 대비 장점과 그 증명의 과제가 생존을 담당.

done.webp
출처:Pixabay

이도저도 안되니 몰래찍어 팔다가 도망갈 궁리만 하는 프로젝트들은 애초에 운영진의 자질에서 신뢰를 상실한 케이스이기에 버려져야 겠지만, 분명 가능성이 있음에도 자금유치 어려움에 개발/마케팅이 난색인 팀들도 상존.

결국, 방향을 잘 잡아야 함은 물론이거니와, 개발의 속도도 보유자금과 투자자 기대값이 유효한 시간내에 결과물을 조금씩 만들어내어야, 노드를 돌리는 이유가 만들어진 화폐 매각하기가 아님을 반증하는 것이기에 어려움.

그래서 테스트넷과 메인넷, 구경제권 대형 기업들의 거버넌스/노드 참여, 실사용 사례발표 등 한단계씩 그래도 우리 무언가 하고 있소 하고 목소리를 높일 때, 가격도 탐욕과 기대값을 함께 반영하며 꿈틀하는 것 같습니다.

강성홀더끼리의 으쌰으쌰를 넘어, 대자본가를 앞에 두고서도 당당히 가치와 투자의 이유를 전할 수 있는, 가시적인 개발속도와 그 성과가 열매처럼 풍성히 열리는 날들이 다가왔으면 합니다. 퇴출과 고사의 위험은 인지한 채.

Sort:  

@lovelyyeon.sct transfered 18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67.62%, voting power : 82.87%, steem power : 1843787.68, STU KRW : 1200.
@lovelyyeon.sct staking status : 6000 KRWP
@lovelyyeon.sct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18 KRWP (rate : 0.003)
What you sent : 18 KRWP [44963965 - 5ce6dad05a5f4e1d945fa6e02bccf8fc64cfcd8c]

Coin Marketplace

STEEM 0.21
TRX 0.02
BTC 11602.64
ETH 378.85
SBD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