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 남는다 (차이나타운 : 2015)

갓난 아이채로 지하철 10번함에 버려졌던 아이. 그래서 이름도 일영(김고은)이다. 그렇게 지저분하게 자란 일영은 어는날 차이나타운에 팔려들어간다. 그곳에서 만난 엄마(김혜수)는 '이곳 차이나타운은 오직 쓸모있는 자만이 살아남는곳'이라고 가르쳐준다. 가게는 번듯한 사진관 같이 보이지만 이주노동자들의 밀입국을 도와 돈을 벌게 해주고 돈을 갚지않는 채무자는 장기를 적출해서라도 기어이 돈을 받아내고 만다.

엄마의 원칙은 돈을 버는데 필요한자만을 가족으로 받아들이고 일을 부려먹는다. 일영은 그런 모습을 보며 자라난 독한 아이였다. 하지만 그녀도 여자인지라 석현이 나타난 이후 달라지고 만다. 그의 아버지가 빚을 남기고 떠났지만 돌아올거라고 믿는 석현. 돈받으러온 냉혈인간 일영에게 너무도 살갑게 대하는 석현. 자신의 요동치는 마음에 본인도 놀라 감당을 못하는 일영. 점점 귀가시간이 늦고 둘러대는 일영의 모습을 엄마가 모를리가 없다.

어딘가 위험한 갑지를 한 엄마는 일영에게 마지막 임무를 부여한다. 위험천만하기도 하고 마음마저 내키지 않은 마지막 임무. 일영과 엄마의 대립에 날이 선다. 거기에 함께 흥분하는 기존 가족들... 과연 어떻게 일이 처리가 될지... 엄마에게 질문을 받는다. 너는 과연 쓸모가 있는 아인 인지...

전형적인 한국형 핏빛 느와르. 주로 남성이 담당했던 캐릭터를 김헤수와 김고은을 전면에 내세워 돈과 권력의 파워게임을 보여준다. 너무 잔인하고 혹독한 장면으로 몇몇 관객들로부터 더러운 영화라는 소리까지 듣는 영화. 돈주기도 아깝다고 후회하는 관객들. 이렇듯 우리나라에서는 만들기 힘든 범죄영화이다. 감독의 끈질김과 김혜수의 담백한 연기, 김고은의 내숭떨지 않는 연기가 한데 어울어진 잘 만들어진 영화이다. 영화는 자체는 너무 어둡다. 너무 어두워서 저절로 기분이 나빠지려고 할정도로 지저분한 모습이 보인다. 하지만 영화란 모름지기 아름다운것만 보여주려고 만들어지는것은 아니다. 어두운 단면을 보여주는것도 있어야 삶을 비교 해볼것 아닌가!

두 사람의 대립각이 나머지 가족들의 마음가지 변화를 주고 끝을 향해 치닫는다. 그리고 마지막에 엄마의 마음을 읽을수 있다.

http://blog.yes24.com/document/8039924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06
JST 0.027
BTC 24149.44
ETH 1686.76
USDT 1.00
SBD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