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강화도 빙어낚시

in #fishing6 months ago

안녕하세요~케케케...

설 연휴 잘 보내셨나요?

케케모는 신랑의 출근때문에 집에만 있었습니다.

꽉 막히고 힘든 귀성,귀경길을 경험하지 않아 좋지만 맛있는 음식과 사람들을 못보니 아쉬움 ㅠㅠ

집에만 있게 된 아이들에게 미안한지 신랑의 제안으로 빙어낚시를 가기로 합니다.

사실 피곤하다고 계속 쉬다가 점심먹고 출발..

20200125_122650.jpg

20200124_151453.jpg

강화도에 있는 양오낚시터입니다.

20200125_122558.jpg

북쪽과 가까워 검문이 필수입니다.

20200124_151927.jpg

20200124_151935.jpg

입장료 인당 5000원

낚시도구 패키지 15000원에 낚싯대 추가2개 했더니 총 5만원 들었습니다.

접이의자 대여는 보증금 내고 반납시 차감이라 하루종일 낚시할 경우 빌리면 좋겠습니다.

저희는 마감 1시간 30분 전에 도착해서 의자 대여는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20200125_122748.jpg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반대쪽 방갈로에도 사람이 있네. 따뜻하고 좋겠다..

20200124_152617.jpg

그나마 따뜻한 날이었는데 꽁꽁 언 손으로 미끼를 끼우느라 힘들었습니다.

구더기의 까만 점이 있는 부분을 바늘에 끼우고 가위로 반쪽만 남게 잘라 낚싯줄을 저수지 바닥에 가깝게 넣고 두 번 톡톡 흔들고 기다렸다 또 톡톡 흔들라는 사장님의 팁을 듣고 해봤는데 손이 너무 추워요.

가져간 핫팩으로 손을 녹이니 편안~

20200124_160508.jpg

낚시는 역시 기다림의 미학

20200124_163238.jpg

빙어를 잡았습니다!!

오우~손맛이라는게 이런거군요. ㅎㅎ

막둥이는 몇 번 해보다가 지겨운지 뜰채로 얼음을 떠서 놀고 넷이서 돌아가며 낚싯대를 잡았는데 결국 막둥이와 중딩몬을 제외하고 빙어낚시에 성공했습니다.

20200124_170051.jpg

미끼 끼우느라 헤맨 시간을 빼면 한 시간여 동안 12~3마리를 잡았습니다.

옆자리에 앉은 사람이 오전에 엄청 많이 잡혔는데 지금은 좀 덜 잡힌다고 하는 걸 보니 다음에는 꼭 아침 일찍 와야겠습니다.

잡은 빙어를 가지고 낚시터 식당으로 고고!

20200124_171511.jpg

20200124_171528.jpg

빙어를 가져가면 5000원!

떡볶이와 순대, 빙어튀김을 먹기로 합니다.

20200124_172132.jpg

3000원인데 양이 적ㅇ.....

그런데 맛이 좋아 아이들이 엄청 좋아합니다.

떡볶이 하나 더~!!

20200124_172731.jpg

순대도 3000원. 일반 찰순대 같은데 맛있네요?

20200124_172914.jpg

대망의 빙어튀김.

사실 신랑은 먹기 싫어하는 눈치였습니다만 아이들의 체험을 위해 주문했습니다. 아이들의 반짝반짝한 눈을 보라고!

빙어튀김은 아주 작은 꽁치를 먹는 기분이었습니다.

튀김 맛,간장 맛이로구나~

다행히 아이들 셋 다 잘 먹어줘서 빈 그릇만 남기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빙어낚시 요거요거 재미있네요.

겨울이 되면 또 가봐야겠습니다.

Sort:  

민통선 안에 한번도 못들어가봤는데
색다른 느낌일것 같네요

그냥 운전자 이름과 전화번호적고 종이 주더라고요. 별건 없지만 색다른 느낌인 건 맞아요. 신기했어요.ㅎㅎ

Coin Marketplace

STEEM 0.21
TRX 0.02
BTC 9228.65
ETH 239.62
USDT 1.00
SBD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