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shEOS: EOS와 이더리움을 연결해주는 프로토콜의 등장

in dclick •  last year  (edited)

안녕하세요 시골사람입니다.

DClick에 무슨 문제가 생겼는지, 계속 글을 등록하려고 해도 안되서, 그냥 작성합니다. 뭐 ....하던대로 하는 것이죠.

최근 제가 비트코인이 이더리움 블럭체인에서 움직일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두가지 프로젝트를 소개했습니다. 한가지는 RSK라는 것이고 또 다른 한가지는 Wrapped Bitcoin이라는 것이었죠.

RSK는 비트코인이 단지 지불과 저장수단이 아닌 스마트 계약을 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고, Wrapped Bitcoin은 비트코인의 가격에 고정된 ERC-20 토큰으로 이를 이용하여 스마트 계약도 가능한 것입니다.

이와같이, 최근의 이슈는 블럭체인간의 교류 또는 교차적용의 가능성에 대한 것입니다.

그런데,

단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간의 교차적용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이야기는 EOS와 이더리움 블럭체인간의 교차적용에 관한 것입니다.

출처는 New Protocol Lets EOS dApps ‘Teleport’ Tokens from Ethereum입니다.

가치와 그간의 '역사'라는 면을 중심으로 본다면 비트코인의 자리를 위협하는 애들은 아직까지는 없습니다. 미래는 어떻게 될지 몰라도 현재는 그렇습니다.

하지만, 가치가 아니라 실제 세계에 적용가능성이나 스마트 계약의 접근가능성을 놓고 보면 이더리움 네트웍이 앞서는 것이 사실입니다.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합니다. 이더리움이 단연 앞서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특히 분산화된 어플리케이션, 즉 dApp의 분야에 있어서는 아무리 현재 초기단계라 하더라도 초기단계에서 두드러진 블럭체인은 이더리움입니다.

현재 수많은 스마트 계약과 dApp이 이더리움 네트웍에 있습니다. 그러나 종종 병목현상도 일어나고 있죠. 그러다보니 제3자 플랫폼을 이더리움네트웍에 연결시켜서 해결하려는 것들도 있죠 Raiden이던가요?

EOS는 EOS 네트웍을 시작하면서 이더리움을 버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사실 그렇죠.

그런데...

최근 shEOS라는 것이 등장했어요. 이것은 말 그대로 EOS토큰을 발행할 수 있도록 하고 EOS네트웍의 중요한 인프라를 제공하는 애들입니다. 이들이 EOS21이라는 프로토콜을 선보였습니다. 이것은 기본적으로 ERC-20토큰의 원활한 거래를 EOS 환경에서 이루어낼 수 있도록 고안된 것입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최근 블럭체인 내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블럭체인간의 커뮤니케이션과 상호작용성입니다. 이 문제가 중요한 이유는 개발자가 한곳에만 고착될 필요 없이 자유롭게 원하는 블럭체인에서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dApp개발자는 이더리움에 근거한 dApp을 개발했어도 EOS 네트웍에서도 운영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입니다.

그렇다고 이더리움 dApp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당장 큰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긍국적으로 shEOS 프로토콜은 이더리움 메인넷에서 빠져나와서 EOS환경에서도 움직일 수 있는 것들을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입니다.

shEOS를 개발한 애들이 목표로 하는 것은 EOS토큰이 어떤 앱의 이용을 위해 전통적인 이더리움 토큰과 한쌍을 이뤄서 운영될 수 있는 것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ETH거래가 EOS 네트웍에서 승인되거나 EOS거래가 ETH 네트웍에서 승인되는 것을 그 목표로 한다고 합니다. 또한, 이들은 단지 이더리움과 EOS간의 상호작용이 아니라, 자신들의 프로젝트를 모방해서 다른 네트웍...즉, 리플과 스텔라간에도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기를 희망한다고 합니다.

+++++++++++++++++++++++++++++++++++

자....

며칠동안 계속 같은 이야기들을 하는 것같아서 그렇지만, 사실 이건 정말 바람직한 일입니다.

그 옛날....하이텔 시절을 기억하십니까? 하이텔은 하이텔 네트웍 내에서만 움직이지 다른 네트웍과 연결할 수 없습니다. 오직 하이텔 내에서만 놀아야죠. 뒤에 데이콤...이던가...뭔가가 등장했었는데, 하이텔에서 데이콤을 연결시킬 수 있는 것은 일반 소비자들에게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이건 마치 이런 것이죠. LG의 네트웍을 쓴다면 SK의 네트웍은 쓸 수 없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 인터넷을 쓰면서 그런일이 있나요? 모든 네트웍이 서로 연결되어 있죠. 인터넷이라는 말 자체가 네트웍간에 연결연결이 되어 있다는 의미로 사용된다고 볼 수 있으니까요.

그렇다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간에 상호작용이 가능하고, 이더리움과 EOS간에 상호작용이 가능하다면, 결국 비트코인과 EOS네트웍간의 상호작용도 가능해질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스텔라 네트웍이 이더리움과 상호작용이 가능하게 된다면, 결국 비트코인 EOS 스텔라 이더리움네트웍이 서로 왔다갔다 하는 것도 가능해진다는 말이 되겠죠.

지금 당장 그렇다는 말이 아닙니다. 앞으로 그렇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는 것이 올바른 일이니까요. 그렇게 된다면, 모든 네트웍이 서로 연결이 되면서 동시에 자신들만의 고유성도 그대로 유지하게 될 것입니다.

물론 지난 번 말씀드렸던 AION과 같은 애들은 모든 네트웍을 연결할 수 있는 중간 다리를 건설하려고 하는 애들이죠. 팜에서 AION을 엄청 좋아하긴 하더군요. 이런 애들이 등장해야 블럭체인 네트웍이 원활하게 움직일 수 있고, 블럭체인이 마치 인터넷과 같이 운영될 수 있는 것이라고 하면서 ...

많은 애들이 이러한 일에 동참하면 동참할 수록 각각 움직이는 블럭체인은 하나의 커다란 네트웍을 이루게 될 것입니다. 그럼 처리속도의 문제나 확장성의 문제도 해결될 수 있는 것인가요...? 이건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 이쪽 전문이 아니라서 ㅎㅎ

여튼...이 상황을 가장 쉽게 표현해보자면, 이더리움으로만 지불이 가능합니다....라는 커피집에서 EOS로 지불을 해도 큰 문제가 없어진다....라고 말해도 될 것 같습니다. 사실, '같습니다...'가 아니라 그런 날이 조만간 올 것입니다.

그럼 우리도 인터넷이 아닌 인터 블럭체인의 등장을 기대해봐도 될까요....?

그래야 공존하는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고 이러한 환경에 적응하지 못할 애들은 후딱 사라져버릴 것이고...

여기에서 한가지 생각해 볼 것은 이 네트웍을 연결하려고 하는 애들을 떠나서, 그 구심점에 누가 위치해 있는지를 보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현재 상호작용성을 강조하면서 등장하는 애들의 대부분은 그 구심점에 이더리움을 두고 있습니다. 제가 이더리움의 팬은 아니라도 현실을 외면할 수는 없는 것이죠.

구심점이 이더리움으로 점점 모여드는 듯한 느낌을 받네요. 아니, 교집합이 이더리움이라고 해야할까요....

먼지가 쌓이듯 이더리움을 중심으로 이렇게 움직이다보면 .... 흠..... 아직은 속단할 수 없는 문제이지만 이더리움의 가치가 현재 ICO용 코인으로만 봐왔던 것보다도 더 커질 가능성이 있겠군요. 물론 이더리움이 이러한 변화에 맞춰 계속 발전해간다면요.

EOS가.... 뭔가 저지르긴 저지를 것 같네요. 지금 하는 것을 봐서 그렇다는 것입니다.

여기까지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잘 읽었어요.

고맙습니다.... :)

  ·  last year (edited)

팔로우 하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맞팔할께요. 감사합니다. 님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