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스 이야기] 토큰 배포 메커니즘의 진화, 에어드랍(Airdrop) → 에어그랩(Airgrab) → 스카이훅(Skyhook)

in #dclick3 years ago (edited)

main deonkim eos.png

steemit_logo.png

안녕하세요, 디온(@donekim)입니다. 며칠 전 포스팅을 통해 소개 드린 적이 있는 하이어바이브즈HireVibes의 에어드랍이 어제(11월 5일) 오전에 진행이 되었습니다. 혹시 하이어바이브즈의 HVT 토큰은 기존 에어드랍이나 에어그랩과는 또 다른 방식을 통해 토큰이 배포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hirevibes claim.png

분명히 나의 계정에 HVT토큰이 정상적으로 들어온 것을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하이어바이브즈 공식 홈페이지에서 클레임을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이미 나의 계정에 토큰이 HVT토큰이 들어온 것 같은데 굳이 클레임을 또 해야만 할까요?

정답부터 말씀드리자면, "반드시 클레임을 하셔야 됩니다" 그 이유는 하이어바이브즈의 에어드랍은 이오스 생태계에서 새롭게 시도하는 토큰 배포 메커니즘을 따르고 있기 때문인데요, 아직은 많은 유저들에게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 "이 새로운 토큰 배포 메커니즘이 무엇이고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해서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이오스 생태계의 토큰들


EOS tokens.png

11월 6일 현재 이오스플레어(eosflare.io)에서 확인되는 이오스 메인넷 상의 토큰 컨트랙트는 총 2,232개입니다. 최대 27만 개의 계정에서 보유하고 있는 토큰들부터 최소 2개의 계정에서 보유하고 있는 토큰들까지 그 종류가 어마어마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실 2,232개의 다양한 종류의 토큰들 중 대다수의 토큰들은 개인적으로 공부를 하는 사람들이 만든 토큰들, 아직 개발 초기단계에 컨트랙트만 디플로이 된 것들이며 이미 많은 홀더들에게 에어드랍되어 거래소(중앙화거래소 및 DEX) 등에서 거래가 가능한 토큰들의 종류는 극히 소수에 불과합니다.

tokens.png

현재 거래소에서 유저들 간에 거래가 가능한 토큰들은 이오스 네이티브 토큰 홀딩 외에 별도의 조건 없이 에어드랍을 진행했던 이오스블랙(BLACK), 에브리피디아(IQ), 체인스(CET), 이오스닥(EOSDAC), 카르마(KARMA), 호루스페이(HORUS)같은 토큰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파슬(SEED)이나 아티디움(ATD)처럼 에어드랍과 에어그랩을 동시에 진행 토큰, 푸어맨토큰(POOR)이나 위즈네트워크(WIZZ)처럼 에어그랩을 진행한 토큰들이 다양하게 공존하고 있습니다.

#2. 토큰 컨트랙트와 RAM자원


ram price.png

이오스 생태계에서는 eosio.token과 동일한 ABI를 사용하는 토큰들을 표준형 토큰standard token이라 부르고, 별도로 커스터마이징된 ABI를 사용하는 토큰들을 비표준형 토큰non-standard toekn이라고 부르는데, 일반적으로 표준형 토큰 컨트랙트가 하나의 고유한 토큰 밸런스를 가지기 위해서는 약 240바이트 정도의 RAM자원을 필요로 합니다.

즉, 현재 RAM자원의 시세로 계산해보았을 때 약 0.0224 EOS정도가 필요하므로 약 140원 정도를 RAM자원 비용으로 사용해야 하는 것입니다. A라는 토큰을 나의 계정에 보유하기 위해서 140원, B라는 토큰을 나의 계정에 보유하기 위해서 추가로 140원 이렇게 나의 RAM자원을 사용해야만 합니다. 예를 들어 20개의 각기 다른 토큰을 계정에 보유하는 경우 약 4,800바이트 정도의 RAM자원이 소모가 되며 이를 원화로 계산했을 때는 약 2,800원 정도가 됩니다.

(위의 설명이 이해가 잘 되지 않는 분들을 위해서)
일반적으로 각 계정에 BLACK, IQ, Chaince 같은 각 토큰들의 잔고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이 토큰들을 내 계정 안에 잘 보관하고 있을 저장공간(수납장과 같은)을 토큰별로 하나씩 마련해놓아야 하는데 그 수납장(RAM자원)이 한 개당 140원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실 에어드랍, 에어그랩의 구분은 이 수납장을 마련하는 비용을 누가 부담할 것인지에 대한 구분입니다. 에어드랍은 에어드랍퍼Airdropper라고 부르는 프로젝트팀에서 비용을 부담하는 개념인 반면에, 에어그랩은 리시버Receiver라고 부르는 이오스 토큰 홀더가 비용을 부담하는 개념인 것입니다.

#3. 에어드랍(Airdrop)에서 에어그랩(Airgrab)으로


account.png

현재 이오스 메인넷에는 총 475,652개의 계정들이 존재합니다. 만약 에어드랍퍼(프로젝트팀)에서 자신들의 토큰을 에어드랍 해주기 위해서 수납장을 구매하여 [수납장+토큰]을 이오스 토큰 홀더들에게 일괄배송 해주는 경우에는 약 475,652 x 140원 = 66,591,280원의 비용을 부담해야만 합니다.

airdrop.jpg

아무리 에어드랍이 많은 이오스 토큰 홀더들에게 자신들의 프로젝트를 알리고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이 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초기에 엄청난 금액을 펀딩받은 개발사가 아닌 경우에는 자신들의 토큰을 무료로 배포하기 위해 들어가는 6천 6백만원이라는 비용은 엄청난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오스 생태계의 개발진들은 토큰을 에어드랍해주고 싶지만, 이렇게 엄청난 비용 부담의 압박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고민을 하게 되고 토큰 에어드랍을 받는 이오스 토큰 홀더들Receiver들에게는 조금 귀찮을 수는 있지만, 홀더들이 각자 취사선택하여 비용을 조금씩 부담하는 방법으로서 에어그랩(Airgrab)의 개념을 고안하게 됩니다.

revolution.png

앞서 설명한 것과 같이 옵트인(opt-in) 방식의 에어그랩은 향후 진행될 토큰 에어드랍에 필요한 RAM자원의 비용을 참여자들이 지불하는 방식입니다. 이오스 생태계에서 최초로 등장한 에어그랩이라는 방식은 에어드랍을 진행하고자 했던 신규 프로젝트 팀들로 하여금 에어드랍을 위한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지 않으면서도 자신들의 커뮤니티를 조기에 형성할 수 있는 매우 효과적인 방법으로 자리잡았습니다.

eosflare token.png

개발자들이 무조건적인 에어드랍을 탈피하여 에어그랩과 같은 새로운 토큰 배포 메커니즘을 창안하게 된 이유는 단지 비용의 문제 때문만은 아닙니다. 이오스플레어(eosflare)에서 제공하는 이오스 블록체인 상의 토큰 정보를 살펴보면, 각 토큰별로 홀딩 계정이 얼마나 되는지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사실은 엄청난 RAM자원을 직접 구매하여 모든 계정에 무료로 에어드랍을 진행했던 에브리피디아(IQ)나 호루스페이(HORUS)의 토큰 홀더 숫자가 당초 에어드랍을 받은 계정들의 숫자에 비해 현격히 줄어들었다는 점입니다.

이는 많은 사용자들이 토큰을 에어드랍 받고 해당 프로젝트에 초기부터 열심히 관심을 가지고 커뮤니티의 일원으로 참여하기 보다는 시장에 덤핑을 해버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결과적으로 엄청난 비용을 들여서 자신들의 프로젝트들 많은 사용자들에게 알리고자 했던 개발진들의 의도와는 상반되는 현상들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아마도 프로젝트 개발진들에게는 너무나 실망스러운 현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자신들의 프로젝트에 관심을 가지고 기꺼이 지지자로 활동할만한 사용자들을 선별하는 가장 기초적인 방법은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토큰을 보관할 RAM자원(수납장)을 직접 마련하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적어도 툴킷이나 프로젝트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자신들이 비용을 부담하면서까지 토큰을 받고자 하는 투자자들은 해당 프로젝트에 많은 관심이 있는 사용자라고 할 수 있으니까요.

그러나 에어그랩에도 분명한 한계가 존재합니다. 일부 홀더들은 에어드랍 받은 토큰들을 당장 시장에 내다 팔아버릴 계획이 없으나, 회사에서 업무 등 바쁜 일상 생활로 인해서 이오스 생태계와 관련된 소식들을 모두 찾아볼 수 없는 경우도 많고 관련 지식이 부족해서 신청을 못하는 이오스 토큰 홀더들도 있는데 결국 이러한 사용자들은 모두 에어그랩을 받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4. 에어그랩(Airgrab)에서 스카이훅(Skyhook)으로


GenerEOS.png

nathan rempel.png

호주 출신의 이오스 블록프로듀서 후보 GenerEOS의 파트너이기도 하고, 이오스 토큰 인큐베이터이자 서비스 프로바이더로 등장할 예정인 AirdropsDAC의 CTO이기도 한 Nathan Rempel은 이러한 문제를 인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claimable.token이라는 보다 효과적인 토큰 배포 메커니즘을 개발하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스카이훅(Skyhook)이라는 개념입니다. 이 스카이훅이라는 방식은 이번 하이어바이브즈토큰(HVT)의 토큰 배포 메커니즘으로 사용된 개념이기도 합니다.

이번에는 에어라는 단어가 빠져서 생소한 개념으로 느껴질 수 있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그다지 어려운 개념은 아닙니다. 스카이훅이 어떤 개념인지 자세히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hvt.png

스카이훅의 작동원리

1. 특정 토큰이 기존과 동일하게 에어드랍되어 계정으로 들어옵니다.

2. 하지만 정확히는 해당 토큰이 내 소유가 된 것은 아닙니다. (에어드랍을 받은 사용자가 일정 기간 동안 구매할지 말지를 결정할 수 있는 토큰 샘플을 받은 것입니다)

3. 따라서 내 지갑에 있는 것은 아직까지 소유권은 이전되지 않은 샘플 토큰으로서 토큰을 배포한 에어드랍퍼Airdropper가 언제든지 해당 토큰 샘플을 회수해갈 수 있는 권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4. 에어드랍 받은 토큰을 온전한 내 소유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사용자는 둘 중 하나의 액션을 취해야 합니다.

  • 처분을 통한 소유권 확보 : 예를 들어 에어드랍을 받은 계정 소유자가 해당 토큰을 거래소로 전송하고 이를 마켓해서 처분하면 온전한 자신의 자산이 됩니다. 그러나 이 경우 토큰이 다른 계정이나 거래소로 이동이 되면서 내 계정의 RAM자원을 자동적으로 사용하는 메커니즘이 실행됩니다.

  • 계정 보유를 통한 소유권 확보 : 거래소로 전송하여 다른 토큰이나 원화 등으로 환전하고 싶지 않은 토큰 홀더들은 "클레임(Claim)"을 통해 소유권을 에어드랍퍼로부터 이전받아올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토큰이 다른 계정이나 거래소로 이동하지 않으면서 내 계정의 RAM자원을 자동적으로 사용하는 메커니즘이 실행됩니다.

5. 에어드랍퍼는 자신이 사전에 정해놓은 기간동안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은 모든 계정들로부터 토큰 샘플을 회수해올 수 있습니다.

6. 회수해온 샘플들은 프로젝트팀의 결정에 따라 소각이 될 수도 있고, 재배포가 될 수도 있고, 리저브 물량이 될 수도 있습니다.

sample.png

좀더 쉽게 설명하자면 일종의 제품 사용 후 구매를 결정하는 방식인 셈입니다.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화장품 같은 걸 구매할 때, 일단 화장품을 사용해본 뒤에 효과가 좋으면 구매를 하고 별로 내 피부랑 맞지 않는 것 같으면 제품을 반품하는 반품 조건부 판매와 비슷한 종류인 것입니다 :)

skyhook.png

그래서 조금 복잡해 보이지만 스카이훅Skyhook은 조금 더 진화된 형태의 에어그랩Airgrab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에어그랩은 이오스 홀더들 중에서 어떤 토큰들이 에어그랩을 진행하는지에 대한 정보가 없으면 신청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이러한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인해 홀더들 간에 분쟁이 발생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이오스 토큰 홀더들은 자신의 계정은 꾸준히 관리를 하고 있다는 점에서 착안하여, 프로젝트가 반품이 가능한 충분한 기간을 사전에 설정해 놓고 먼저 토큰 샘플을 에어드랍해주면 해당 트랜잭션이 발생한 것을 확인한 계정 소유자가 이 토큰을 받을지 말지를 결정하도록 하면 항상 이오스 생태계 소식에 집중하고 있지 않은 홀더들도 에어드랍을 놓치지 않을 수 있다는 엄청난 장점이 있습니다.

프로젝트 입장Airdropper에서는 ①에어드랍을 위한 엄청난 RAM자원을 구매해야 하는 부담을 가진 필요가 없으면서도 ②에어드랍을 통해 즉각적인 브랜드 인지도를 가질 수 있으며, ③에어드랍을 지원하지 않는 거래소, 해당 토큰을 원하지 않는 계정들을 판별할 수 있고 ④회수된 토큰들을 다시 재배포하거나 재할당하는 유연성을 가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토큰 홀더 입장Receiver에서는 ①에어그랩 관련 정보들을 그 때마다 일일히 쫓아다닐 필요가 없기 때문에 정보의 비대칭성 문제가 해소되고, ②일단 내 계정에 특정 토큰이 에어드랍되면 그 때부터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기 때문에 시간효율적이며, ③해당 토큰들이 모든 계정에 일괄적으로 드랍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해당 프로젝트에 관심을 가진 홀더들과 함께 해당 프로젝트의 지지자로 활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에어드랍의 비용문제를 해결하려 했던 GenerEOS의 Nathan Rampel과 EOS Cafe Block의 Syed는 정말 천재들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들이 발전시키고 있는 토큰 배포 메커니즘의 시작은 개발자로서의 입장이었을지도 모르지만, 스카이훅과 같은 방법은 에어드랍되는 토큰들이 무의미하게 버려지지 않으면서도 토큰 홀더들이 에어드랍을 받을 권리를 원활하게 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합니다. 우리 홀더들은 잘 체감하지 못하지만, 이오스 생태계의 진화를 위한 고민들은 치열하게 계속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D

donekim.gif

behind banner.gif

 H O P E   F O R   T H E   B E S T ,
P L A N F O R T H E W O R S T

https://steemit.com/@dONekim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imagead

Sort:  

글 잘보았습니다. 저도 고민되는 부분이라 우선 짧게 글 남겨보았습니다.

https://steemit.com/airdrop/@dabble/dapp-airdrop

덕분에 개발하시는 입장에서 깊은 고민이 담긴 글 잘 읽었어요 테디님 :)

jjm.jpeg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짱짱맨은 저자응원 프로그램입니다. 더 많은 저자 분들에게 더 큰 혜택을 드리고자 스파임대 스폰서를 받고 있습니다. 스폰서 참여방법과 짱짱맨 프로그램에 관해서는 이 글을 읽어 주세요. 기업형 예비증인 북이오(@bukio)가 짱짱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증인 보팅은 큰 힘이 됩니다. Vote for @bukio

짱짱맨 호출에 응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증인북이오님!! :D

재미있는 컨셉의 토큰 분배네요~! ^^ 👍

Transfer 또는 Claim으로 RAM자원을 자동으로 내어주고 받는 반품 조건부 판매라니 참 신박합니다 :D

디클릭 & 보팅 드리고 갈게요!

보클 감사합니다! :D

정말 다양하게 하늘에서 내려오네요 ㄷㄷ

ㅎㅎㅎㅎ 에어드랍 에어그랩 스카이훅! 공기와 하늘이네요 :D

도네형 제주도 잘 다녀왓나요

잘 다녀왔습니당! 하필 금요일날 출장 일정 마치고 홍대부부를 가려고 검색을 했더니 금요일 휴무.... ㅠㅠ

ㅠ ㅠ 망할부부네요

그래도 당첨!! 축하드립니당!! :D

Hi @donekim!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670 which ranks you at #5287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26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5313).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43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45.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HVT다 좋은데..이 부분이...

"HireVibes (HVT) https://www.hirevibes.io/ Token Airdrop and Claim opportunity has started. For more info visit: https://goo.gl/nrELgi | To claim, use our website Claim Tool OR go to: https://goo.gl/em1x3o OR Transfer any amount of HVT to any account."

마음에 살짝 걸립니다. "transfer any amount of HVT..."

결국 이 내용이 eosio.token에서 자신의 RAM을 사용하게 하는 부분이거든요..

그런데 매우 흥미로운건.. "https://eosflare.io/account/hirevibeshvt" 계정의 RAM크기가 거의 변동이 없는 부분입니다. 딱 contract올라간 정도인데요...

의문이 풀렸습니다. transfer가 아니라 issue를 했군요. 전에 어떤 토큰이 이렇게 했었죠.

issue 후에 transfer나 claim시에 해당 계정에서 RAM자원을 자동으로 부담하는 컨트랙트가 실행된다고 알고 있는데 맞나용?

네 맞습니다. RAM table생성시에 RAM payer를 지정하게 되어 있는데요, contract실행하는 사용자가 RAM의 payer가 됩니다.

에어드랍 시리즈인가요? ㅎㅎ 스카이훅의 경우 토큰 샘플 배포/회수에 드랍퍼 쪽에서 RAM 자원이 사용되지는 않나요?

이더리움이 ICO의 시대를 열었다면 이오스는 에어드랍의 시대를 열었다고 할 수 있겠네요 ㅎㅎㅎ RAM자원의 일부를 사용하긴 하지만 컨트랙트 자체가 스탠다드 토큰이 되기 전 상태라 극히 적다고 본 것 같은데 아직 정확한 정보는 조금 더 확인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스탠다드 토큰이 되기 전 상태라는 건 무슨 말인가요? 이오스 토큰 세계를 알지 못하는..

샘플 배포는 issue방식이라 RAM이 들지 않고,
회수할때는 오히려 RAM이 줄어들게 됩니다.

답글 감사합니다. 음. 샘플배포는 이슈방식이라 RAM이 소모되지 않는다는게 정확히 어떤의미인지 모르겠네요. 1) 토큰 발행과 토큰 배포가 한꺼번에 처리된다는 의미인가요? 발행만 가지고 eos 계정에 어떻게 배포될 수 있는건지. 이부분이 이해가 안되네요. 2) 토큰 발행시 샘플 토큰을 발행할 것인지 일반 토큰을 발행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나요?

Contract을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예전 버전의 eosio.token에는 issue시에 RAM을 pay하게 되어 있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