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와 인플레이션] 결언) Thanatos (If Money can't be mine)

in #coinkorea3 years ago (edited)


음악과 함께 들어주세요

어느날의 미래에 돈이 모두 사라진다면 어떻게 될까요? 빈곤과 가난이 필요없고, 부자와 빈자가 없으며, 가난도, 불행도, 결핍도 모두 사라진 세계에서 당신이 깨어난다면요?

짐바브웨와 소말리아를 생각해봅시다.

짐바브웨는 군부 쿠데타로 2억 3천만 퍼센트의 인플레이션을 겪다가 2006년과 2008년, 2009년, 3차례의 디노미네이션을 시행했죠. 지금의 1조 짐바브웨 달러는 예전의 1조 x 100억 x 1000 짐바브웨 달러입니다. 숫자의 단위 체계를 까먹기 전에 다시 해보자면, 억 이상이 조, 경, 해, 자, 양, 구, 간, 정, 재, 극, 항하사, 아승기, 나유타 순으로 늘어가는데... 이건 우주적 수치도 아니고 불교적 수치라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_-;

저 정도면 10자(1024) 짐바브웨 달러군요. 그 와중에서도 100조 짐바브웨 달러를 뽑아내야 할 정도로 (10자 x 100조면 10정(1041) (구)짐바브웨 달러에 해당하는군요 ... 자연히 짐바브웨 정부는 조폐를 포기하고 미국 달러를 공용화 시켰습니다. 그래도 경제는 불안하죠. 2만달러를 가뿐히 넘어가는 짐바브웨의 BTC 가격(...짐프라고 할까요)은 그 때문입니다.

그런데 똑같이 무정부 상태인, 게다가 소말릴란드와 소말리아라는 두 독립체로 분리된 데다 무자헤딘, 다에시(IS), 통합파들까지 자신의 영토를 내세우며 피 튀기는 전쟁을 벌이는 소말리아는 어떨까요? 재무부는 없어진지 오래고, 중앙은행은 의미를 잃었으며, 관청도 없었습니다. 대신 해적들이 윤전기를 돌렸죠. 위조지폐였죠. 엄밀히 말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은 거의 발생하지 않았습니다.Krabbe Gunter, 1996 해적들은 정치인들처럼 통화 정책을 펼치지 않았고, 그럴 능력도 없었습니다. 단지 주조차익을 약간 챙겼을 뿐이죠. 재미있게도, 화폐 체계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다른 많은 나라의 중앙 은행들과 다르죠. 그들은 화폐의 발행량을, 이율을, 국채를 조작하고 그를 통해 채무를 돌리며 국가의 성장이라는 허상을 국민들에게 주입시켜 왔습니다. 이런 화폐의 시대가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역사가 말해왔듯, 반복되었던 수 차례의 경제와 통화 위기를 겪고 수많은 리-디노미네이션을 겪으며 매번 경제의 겨울을 겪어야 할까요?

만약, 국가를 기반으로 한 현금 시스템이 사라진다면 어떻게 될까요? 대신 디지털화된 화폐, 즉 암호화폐가 경쟁하는 시대로 넘어간다면 말입니다. 블락체인의 신뢰는 국가의 신뢰보다 과연 더 단단하게 유지될 수 있을까요? ETH의 플래시 크래시와 같은 사태가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고 할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다시 명목가치와 화폐가치가 일치하는 금속 화폐 시대로 돌아가게 될까요? 아니면 지금과 유사하게 숫자로만 존재하는 플라스틱 화폐 체계가 이어질까요?

어찌되건, 화폐라는 시스템 자체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달러의 종말이, 엔화의 종말이, 비트코인까지 종말이 올 수는 있지만, 사람들은 또 다른 화폐를 찾아 낼 것입니다. '유럽의 버핏'이라고 불리는 앙드레 코스톨라니André Kostolany는 "주식은 흔들릴 수 있지만, 시장이 멸망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화폐도 그렇겠지요.

인류의 역사는 돈의 역사였고, 돈의 역사는 인플레이션의 역사였습니다. 그리고 그 인플레이션엔 정치인들이 우리를 속여왔던 각종 숫자들이 숨겨져 있습니다. 이런 문제를 지금 당장, 우리가 해결할 방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피해 가기 위해 우리는 끓임없이 궁구해야하며, 투자에 대해 이해해야하고, 금융에 대해 학습해야 하며, 정치인들의 속내를 꿰뚫어야 합니다.

앞으로의 경제 전망은 어떻게 될 지 모릅니다. 단순히 과거의 일을 미래에도 일어날 것이라고 추측하는 회귀분석 모델은 곳곳에서 삐걱거리고 있으며, 그 모델에 기반했던 '성장'이라는 경제 모델도 바닥부터 흔들리고 있습니다. 경제라는 전쟁이 곳곳에서 포성을 울리고, 사람들을 고통받게 하고 있습니다.

평범하고 가난한 이들에게는 훨씬 가혹하리만큼 냉정한 겨울이 찾아올 것입니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 아니, 우리 스스로를 위해서라도 우리는 경제적 자유를 얻기 위해 싸워 나가야 할 것이고, 이 경제 전쟁의 복판에서 살아남아야 할 것입니다.

처음으로 웹상에 무엇인가 하나의 주제로 연재를 하였습니다. 저 스스로도 많은 것을 배웠고, 무엇보다 많은 분들께서 꾸준히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셔서 짜임새 있게 더 고민하고 공부하여 글을 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이야기 하고 싶은것은 '제로 성장'이나 '화폐 체계의 종말', '파생상품의 함정' 등 다양하게 남아있지만, 제가 잘 해나갈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섭니다.

앞으로도 여러분과 이렇게 소통하며, 공부하며, 같이 고민하며, 함께 성투하며, 경제적 자유를 향해 꾸준히 나아가길 바라고 희망합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새로운 한해의 새로운 행운이, 필요할 때를 위한 그 작은 행운이 당신의 마음을 인도하고, 가슴 한 귀퉁이에 예비되어 있기를 기도하고, 또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화폐와 인플레이션] 지난 글들 바로가기
서문) 왜, 지금, 비트코인인가?
1) 화폐, 신뢰, 그리고 정치와 비트코인
2) 증쇄, 그 달콤한 독약
3) 인플레이션. 좋거나 혹은 나쁘거나.
4) 정치가의 요술봉 '통제'
5) 문제는 경제야, 바보야 !(It's the economy, stupid!)
6) Let It Be Again? 자유주의의 재림
7) 더 찍어낼 것인가? 덜 찍어낼 것인가?
8) 금융위기, 박복되는 악몽(Financial Crisis, Recurring Nightmare)
9) 이자의 역습, 투자의 귀환 (The Interest Strikes Back, And Return of the Investment)

Sort:  

한 편의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단숨에 재미있게 읽고 즐거운 마음에 커피 한잔 하고 있는 기분입니다.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같은 즐거움을 느끼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글 중의 @noctisk님 개인적 취향이 드러나 인간미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Just an English comment passing by...

Any questions will be welcomed :)

금본위제가 폐지된 이후 달러는 요술 몽둥이가 됐죠. 화폐를 잘못 다룬 짐바브웨와 베네수엘라는 화폐의 노예가 됐구요. 화폐는 국가가 보장하는 약속이지만 가끔은 거짓 약속이 아닌가 싶기도 해요.

동감합니다. 국가, 정확히는 선거를 위한 위정자들의 무기가 되었죠.

어렵고 딱딱한 주제인데도 흥미진진하게 잘 읽고 있습니다. 덕분에 오랜만에 좋은 곡도 들었구요. Komm, süsser Tod를 듣게 될 날도 올까요? 😂

아니 그 노래가 나오면 경제 망하란 소리 같잖습니까(....

그래서 우리는 늘 폭주하는 소년과 배후의 안경 쓴 아저씨의 상관 관계를 신경써서 봐야겠죠 😇

가볍지 않은 주제로 이렇게 심도 깊은 글을 쓰시고 또 공유해주시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글에서 느끼는 노력과 번뇌 또한 저에게는 선물이네요.
올 한해 뜻하신 바 이루시는 맘이 편안한 날이 되시길 기원드립니다.
감사드립니다.

드디어 연재를 마치셨군요! 이미 1회글부터 꾸준히 읽었지만, 완결난 김에 다시 처음부터 또 읽었습니다. 소중한 글 올려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계속 신세좀 지겠습니다ㅎㅎ

에반게리온 오에스티까지.. What is money, if it can't be ours!

그래서 레이파십니까 아스카파십니까 이건 중요합니다(...

ㅋㅋㅋㅋㅋㅋ 미사토 ! (라고 하면 다른 캐릭을 얘기했을 때보다 보다 정산인 취급을 받는 경향 ㅎㅎ)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와 정말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노래와 함께 들으니 뭔가 더 서정적이기도 하고 비장하네요...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시간날때 처음부터 다시 읽어봐야겠군요.

시리즈 하나 탈고 끝내셨네요- : )
덕분에 좋은 글들 잘 읽었습니다. ^^

2018년도 가즈아~~!! ㅋ

가좌아아아ㅏㅏㅏㅏㅏㅏ

보배 같은 글, 항상 감사드립니다 ^-^

Ctyptocurrency has a lot of potential

경제에 대해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네요.
장기간동안 시리즈로 작성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글 감사했습니다!! 정말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잘읽었습니다.

좋은글 읽고 함께 생각해보고 갑니다.

좋은글 잘 보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함께 경제적 자유를 이룰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인플레이션에 대한 숭고한 고찰. 잘 읽고 잘 보고 잘 이해하였습니다. 언제나 감사 드립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엔지니어라 그런지, 화폐? 인플레이션? 이런개념이 생소했는데요. 백화선생님 글을 보고 많이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

'경제나몰랑' 인 저에게 큰 일깨움을 주셨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앞으로의 글도 구독,애독 하겠습니다.

큰 책 한권을 읽은 느낌이네요. 완결 축하드려요 ㅎㅎ

감사히 읽었습니다

#bitcoin
people talk about bitcoin but i have not understood

이제 시작하는데 이것저것 많이 읽어보네요

항상 글 감사합니다. 꼭 책으로 발매되어 많은사람들이 보았으명 하는 글이네요.

연재 끝까지 한다고 정말 수고하셨어요~
저두 처음부터 다시 쭉 읽어봐야겠네요!!
다음 주제도 많이 기대됩니다. 올해도 잘 부탁드려요~^^
에바에는 정말 좋은 노래들이 많죠.ㅎㅎ
스팀이 10달라를 돌파하면 fly to the moon도 들려주시길 ㅎㅎ

Congratulations @noctisk, this post is the ninth most rewarded post (based on pending payouts) in the last 12 hours written by a Superuser account holder (accounts that hold between 1 and 10 Mega Vests). The total number of posts by Superuser account holders during this period was 1262 and the total pending payments to posts in this category was $11305.46. To see the full list of highest paid posts across all accounts categories, click here.

If you do not wish to receive these messages in future, please reply stop to this comment.

멋지게 만들어진 미드를 모르고 있다가
마지막화를 본 기분이에요.^^;;;
앞에쓰신 글부터 정주행하러 가야겠습니다.
뉴비에게 너무 좋은 글 감사합니다.^^
팔로, 리스팀해갈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시리즈 완결(?) 축하드립니다 ㅎㅎ
이제 처음부터 다시 천천히 음미하면서 읽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계속 눈팅만 하다 이번 글은 저도 꼭 응원글 써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화이팅!

대학에서 배운 경제학원론보다 좋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돈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하게 되는 좋은 글들이었습니다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시리즈 처음부터 끝까지 정독했습니다.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Thanks for sharing this with us good job keep it up dear @nictisk happy new year

잘봤습니다 많은생각을 하게하는글입니다

정말 잘 읽었습니다 ! :)

구독 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1.15
TRX 0.14
JST 0.139
BTC 55438.34
ETH 2185.82
BNB 484.98
SBD 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