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1] 태워 버려.. 버닝(Burning)

in #aaa10 months ago (edited)

영화제 수상작들은 다 그랬다.
무슨 말을 하는지 알 수 없었다.

그렇다는 것은 영화제의 수상은 해석의 다양성을 만들어내야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 말은 즉 관객에게는 편한 영화는 아닐 것이다.

버닝도 그렇다.
버닝은 젊은이 3명의 이야기이다.
하지만 관계가 일상적이지 않다. 아니 있을법한 이야기이다. 하지만 이상하다.

결말도 그렇다.
감독은 무엇이 무엇이고 누구는 누구다라고 이야기 해주지 않는다.

그래서 이 영화는 영화관 관람을 추천하지 않는다.
물론 이제는 하는 곳을 찾기 더 힘들겠지만.

주인공들의 행동과 대사에 해석의 여지들이 잔뜩 묻어 있다.
그것을 찾아내고 음미해야하는 영화

러닝타임보다 몇배의 시간을 투자해야 할지도 모르는 영화

그런 영화이다 버닝은...

  • 본 영화는 넷플릭스에서 상영중입니다.

※ The following part is needed to put filled in and added to your text, as otherwise it will not be included later on phase II on Triple A.
※ 리뷰 하단에 다음 두가지 항목 포함 필수 (미포함 시 차후 자체사이트에 반영 안됨)

Sort:  
  • 태그 작성 가이드라인 준수는 콘텐츠 관리와 글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절차입니다. ( It is an essential step to adhere tags guideline, manage content and make access better to your postings.)

  • 스팀코인판에서 활용 가능한 태그는 크게 [보상태그 / 언어태그/ 주제태그]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보상태그와 언어태그는 필수입니다.(Tags that can be largely grouped into [Main Community / Language / Topic] in community. The language and topic tags are required.)

(예) 한국어로 작성한 자유 주제 포스팅((E.g) Posting for free topic in English)

20190812_141212.png

  • 태그 작성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 것이 태그 사용을 규제하는 정책보다 스팀코인판의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We believe that adhering tags guideline is a way to increase the value of SteemCoinpan community than that of forcing tags limitations.)

KakaoTalk_20190607_112035846.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