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블루바틀 커피

in tasteem •  12 days ago

title_image


식사후에 생각나는것 중 하나는 커피일 겁니다. 다른것들도 있긴 하겠지만 그래도 커피만힌게 없을듯 싶답니다. 또한 커피는 출근 혹은 퇴근할때도 생각나는 기호식품이랍니다.

0364F100-32CE-4528-838F-D4487FCCDCAB.jpeg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커피애호가들이 찾는 커피, 혹은 그들의 입맛을 끌려고 하는 커피들이 생겨나게 되었답니다. LA의 경우 다운타운쪽 공장지대처럼 보이는 곳에 여러 커피전문점들이 들어서있습니다. 지난번 스텀타운커피를 다뤄봤는데 이번엔 블루바틀을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1C5604A2-3002-4CA6-8D05-AC47B6BB5982.jpeg

미국 스페셜티 브랜드인 '블루바틀' 로고가 그려져 있는 입간판입니다. 블루바틀커피(BLUEBOTTLECOFFEE)는 LA지역에는 2개, 베이지역과 뉴역 등에 17개, 일본 기요스미점이 있습니다. 한국은 올해 2분기쯤 연다고 하더군요.

7380E287-D76B-4B11-A2D9-6D8972CCBEA7.jpeg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 30분 영업시작해서 오후 6시까지, 그리고 토요일과 일요일은 아침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엽니다. 그리고 반려견들은 들어갈수 없습니다. 요즘은 한국도 강아지들을 가족같은 개념으로 키운다고 하는데 미국은 가족이랍니다. 그래서 길에 반려견들 데리고 다니는걸 매일보게 됩니다. 매장의 청결을 위해 개들은 잠시 밖에 묶아두고 들어가야 한답니다.
또한 이곳 커파는 스페셜티 커피라서 그런지 스타벅스나 동네 일반 커피집처럼 밤늦게까지 열진 않는답니다. 아마도 하루에 판매하는 커피빈(콩)의 수량이 한정되어 있어서 그런거 같답니다.

5F3E3DCA-7622-44E7-AF88-938AA18269F4.jpeg

블루바틀은 스텀프타운, 인텔리젠시아와 함께 미국의 3대 커피라 불리우기도 하답니다. 매장 문을 열고 들어가면 카운터에 커파와 음료들을 마주치게 됩니다. 커피는 이곳에서 직접 로스팅해서 팔고있습니다.

806F3157-0E39-4C26-AE6F-63DF638DAFA4.jpeg

또한 머핀, 파운드케익 등 간식류를 사먹을 수 있답니다. 커피와 잘어울리는 아이템들이죠.

B997A93D-2B47-4476-99B7-818EDA35CEE6.jpeg

카운터 위에 메뉴판이 걸려있습니다. 원두 선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저같이 어느어느 커피가 맛있다더라 정도만 안다면 선택이 쉽지는 않겠지만 커피 애호가들은 충분히 가능하겠죠.

DFBFE8AC-F42D-4515-9188-08FAB0725467.jpeg

오더가 내려지면 바리스타들은 최고의 맛을 고객들에게 선사해주기 위해 성심껏 커피를 만든답니다. 2010년 세계 바리스타 대회에서 우승한적이 있다고 합니다. 물론 제가 갔을때 바리스타는 우승한 친구가 아니었지만요.

477900F0-9E4B-46C3-80E7-7F74FA762A1A.jpeg

7BD49323-D09B-41F5-804E-5A1F82D93855.jpeg

라떼와 아메리카노를 시켜봤습니다. 라떼는 한번 먹어봄직하다고 합니다. 이의를 제기할 필요 없는 이야기라 여겨지고요. 단지 스텀타운과 비교하자면 스텀타운 러떼가 조금 더 진한맛이 난다는것이죠.

909F16F4-839B-4642-B34C-8C3A39591E27.jpeg

매장 항켠엔 테아블이 놓여있는데 정형화된 테이블이 아닌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답니다. 핫플레이스 카페들의 인테리어와 분위기를 보면 이런 형태의 테이블이 새탕되어 있답니다.

0A1A095D-64F6-46FB-834D-CC6A11FA234A.jpeg

커피를 마시며 업무를 보기도 하고 누군가 스마트폰으로 메시지를 주고 받기도 하는 모습은 이제는 미국만의 모습은 아니겠지만 자연스러운 모습이 이곳 커피문화를 대변해주고 있다고 여겨지네요.

6EDA734A-FFD3-49FF-80AF-B0942A6ACDE8.jpeg

커피와 관련 상품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인테리어 역할도 하면서요.

A4179D6A-537B-453D-9063-820AFD9E1F87.jpeg

D8D43AA9-D712-4814-B8EF-FF299DC3B6DF.jpeg

로스팅 기계가 설치되어 있는데 빛때문에 잘 안보이더군요.

7A4FC127-12A7-42B6-9F9A-0E7DB93AB6DC.jpeg

블루바틀커피는 클라리넷 연주자였던 제임스 프리먼은 2002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차고에서 창업을 시작했는데요. 당시 벼룩시장에서 커피를 팔았던 이 작은 업체가 현재는 미국 스페셜티 커피시장에 큰 영향력을 주는 커피로 성장이 되었다고 합니다.

9BFB97AF-6D6C-4EEC-9FB4-DA3C9404F8CF.jpeg

이곳은 매장이 많지 않아서 시간을 내서 가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답니다. 그래서 평소엔 스터벅스나 커피빈, 혹은 맥도널드의 맥카페를 이용하곤 하지만 좋은 커피가 먹고싶을땐 다운타운을 찾아간답니다. 가장 완벽한 커피란 맛있는 커피를 고객이 즐겁게 마시도록 특별한 경험을 주는 것이라는 브라이언 미한 현 블루바틀커피 최고경영자(CEO)의 이야기 처럼 즐거운 시간에 걸맞는 커피한잔은 이런곳으로 찾아가는것에서 시작되니까요.


맛집정보

Blue Bottle Coffee

score

582 Mateo St, Los Angeles, CA 90013 미국


LA 블루바틀 커피

이 글은 Tasteem 컨테스트
내가 소개하는 이번 주 맛집에 참가한 글입니다.


테이스팀은 무엇인가요?

tasteem_banner.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안녕하세요 muksteem 전국 맛지도 등록 알림봇입니다. 본문에 있는 주소 [582 Mateo St, Los Angeles, CA 90013 미국]로 본 글이 먹스팀 전국 맛집 지도에 등록되었습니다. (혹시 주소가 틀리다면 댓글 부탁드립니다.) 확인하러가기먹스팀 맛집 지도는 https://muksteem.com에서 이용가능하며, 새롭게 업데이트 됐습니다.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약소하지만 보팅 하고 갑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

·

고맙습니다

banner-steemit-comment-light-v3.png

@jeremypark03님~ 멋진 포스팅 꼬마워요~ <3 내가 소개하는 이번 주 맛집 콘테스트에서 돋보이는 퀄리티를 보여주고 계시네요! 감사를 전하며 보팅을 두고 가요. 이번 콘테스트 우승을 바라며, 행운을 빌어요!

·

고맙습니다

현지인처럼 어슬렁거리면서 들어가서 한 잔 하고 싶어지는 분위기인데요? 커피에 문외한이지만 블루바틀은 한국에서도 가끔 들어보는 브랜드 같습니다.

·

현지인이 아니어도 들어가고픈 마음 생길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