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째 간헐적 단식

in #kr4 years ago (edited)

SE-191c207d-0ed1-4af3-b094-64c752a4e5c8.jpg




1년째 간헐적 단식을 유지하고 있다. 처음에 왜 시작했을까? 잘 기억나지 않는다. 1일1식 전도사인 이웃블로거 페루애님의 글에 세뇌를 당했던 것인지, 1일1식의 창시자(?)라고 불리우는 나구모 요시노리 박사의 유튭 강연에 홀린 것인지, 그때 건강상의 이유가 있었던 것인지, 그것도 아니면 단지 밥 먹기가 굉장히 귀찮았던 것일 수도 있다. 확실히 다이어트는 내 목적이 전혀 아니었다. 하지만 시작한지 2주만에 9kg이 빠졌다. 다이나믹한 변화였다. 우리 사회에서 30대 중반이 몸무게가 감량되는 것,정말 흔치 않은 일이긴 하다. 배가 살짝 나와 있었던 것 같은데 어쨌든 단식법을 시작하고 군인 시절의 몸무게로 돌아왔다. 주변인에게 너무 살이 많이 빠졌다는 이야기가 살짝 신경이 쓰여 지금은 2kg을 늘린 상태다. 이제 살 찌우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긴 시간 공복을 유지하는 단식의 장점은 요즘 많이 설파되어서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그러나 1년이란 시간동안 지속할 수 있었던 비결은 오로지 건강을 생각하는 투철한 의식 때문만은 아니다. 한 가지 생활습관을 반복하다보면 별다른 이유없이 그것을 지키게 된다. 깨고 싶지 않은 일상의 루틴이랄까? 이게 그냥 깔끔하다고 느끼고 그것이 전부다. 그러나 엄격하게 지키지는 않는다. 가령 밖에서 사람을 만나거나 명절, 여행지에서는 자리가 마련되는대로 그냥 막 먹는다. 혼자 있을 때도 새벽 2시에 너무 출출하다 싶으면 거침없이 라면 물을 올리기도 한다. 그러나 예전에는 새벽에 라면이나 야식을 먹는게 일상이었다면, 지금은 한 달에 두 세번 있을까 말까 한 이벤트가 되었다는 것이 가장 다른 점이다. 나는 16:8 간헐적 단식을 하고 있다. 한 끼는 100살까지 살 것처럼 채소, 과일, 요거트를 섞어 샐러드로 간단하게 해결하고, 저녁은 먹고 싶은 것을 마음껏 먹는다. 끼니 시간 이외에는 간식을 먹지 않는다. 처음 6개월은 무진장 배고팠다. 그러나 배고픔을 마침내 참아내는 그 고통을 즐기는 변태적 희열이릴까, 아침에 일어났을 때 왠지 모를 뿌듯함이 있다.


간헐적 단식이나 1일1식은 아무나 실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해보니까 알겠더라. 이 식습관에 가장 접근하기 좋은 조건의 사람들이 따로 존재한다. 바로 '육체노동을 하지 않고, 주로 자택에서 근무하고, 친구가 별로 없고, 특히 애인 없는 1인 가구의 프리랜서' 다. 그게 바로 나다. 이 중 하나라도 충족이 안 되면 단식을 본인 생활의 루틴으로 정착시키기 어려울 것이다.




slogo.jpg



Sort:  

단식하기에 좋은 사회적 조건이시긴 한데.... 좀 쓸쓸.....

ㅋㅋㅋㅋ 쓸쓸...할 때도 있지만 뭐 늘 그렇지는 않습니다. 작업 하나가 시작되면 몇개월은 그것에만 몰입하는 직업이기도 해서요.

정말 대단하네요.. 저는 하려고 해도 매번 실패하는데..ㅎㅎ

이미 익숙해진 식사 패턴을 바꾸는것이 쉬운 일은 아닌것 같습니다.

저도 요즘 단식 시도중인데
공복 느낌 괜찮은 것 같아요

꼬로록~ 소리가 나면 장수 유전자가 생성된다고 하니 ..그것을 상상하며 버텨볼만 합니다 ㅎㅎ

그래서 제가 이렇게 통통해진 겁니다...ㅠㅠ

주변인들을 설득해서 다같이 하는 방법도 방법입니다만... 현실적으로 어렵죠 ..

저는 조건은 맞는데 원체 몸이 약해서 가만히 생을 유지하기도 힘든 편이라 못하겠네요 ㅋㅋ

누구에게나 보편타당한 장점은 결코 아니니까요. 안맞는 사람은 안해야 맞습니다.

단식을 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 되더라고요.
아쉬운 대로 12~14시간 짧은 단식(? 이것도 단식인지는 모르겠지만..)만 해요.
전 특히 오전에 운동을 가는지라.. 아침을 안 먹기가 애매하더라고요.

운동하고 난 다음에는 입맛이 장난 아니죠 ㅎㅎㅎㅎ 12~14시간 공복 유지하시는 것만 해도 쉽지 않은 일일텐데..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효과 있다고 생각합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6
BTC 20104.66
ETH 1350.98
USDT 1.00
SBD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