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겨울여행 BED & BREAKFAST

in kr •  10 months ago

안녕하세요, 주노입니다.

한국은 많이 추운가요?
제가 있는 곳의 겨울은 한국보단 늘 조금은 더 춥고 눈도 많이 오는 곳입니다만
요 몇일 추위가 주춤하며 초봄같은 느낌이 드네요.

지난 연말엔 늘 해마다 함께하는 지인들과 스키여행을 다녀 왔지만
전 단 한번도 스키를 못타고 둘째만 딱 하루 스키를 탈 수 있었습니다.
그때 정말 추운 겨울 한파가 몰아쳐서
저희가 간 북쪽 지역의 산 정상은 -30도 미만을 기록할 때라
결국 산 밑에서 겨울 하이킹과 놀거리를 찾아 한겨울을 만끽했습니다.

어느덧 매해 연말 행사처럼 되어버린 이 겨울여행은
가을쯤에 그해 여행지를 정하여 장소예약을 하고
아이들에게 주어지는10일 동안의 크리스마스 방학 기간에 맞춰 진행이 됩니다.

해마다 함께 하는 인원수는 20명 안밖 정도인데
그중 가정 멀리서 오는 가족은 보스톤에서 두시간 정도 비행거리인
놀스케롤라이나 주에서 아들 둘을 데리고 오는 가족이고
그외의 저희를 포함한 4가정은 비교적 가까운 거리의 주에서 오는데
그중 저희만 한국가정입니다.

이번 저희가 간 곳은 이미 몇번 간 곳이고
비교적 작은 규모지만 질 좋은 써비스와 예쁘게 장소 유지를 하는 곳이기에
결혼식 장소로도 많이 이용이 되는 곳 입니다.
저희는 인원수가 많은 관계로 이곳 전체를 예약하고 가기에
저희들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큰 곳인 것 같습니다.


여름철의 모습

Bed& Breakfast의 침실은 일반 호텔의 전형화된 느낌보단
그곳의 주인의 취향이 더 묻어난 아기자기하고 예쁜 개성들을 담고 있습니다.

방마다 사진을 찍지 못해서 퍼왔습니다.


아이들이 쓰는 방

각 침실에 욕실이 달려 있는데 대부분 이런 자꾸지가 있습니다.

일반적인 호텔보다 이런 형태의 숙소를 선호하는 이유는
호텔처럼 각각의 방으로 흩어져야 하는 공간 분리 현상을 피하고
편안하고 자유롭게 한공간에서 놀수있는 장소를 갖췄다는 장점 때문입니다.


거실


이층의 게임룸

인원이 많아 매 식사 시간마다 식당 방문을 하는 것도 불편하니
다들 먹거리들을 충분히 가져와서 이곳에서 해먹는 재미도 있습니다.

주식부터 간식, 주전부리 그리고 온갖 술종류들까지(맥주, 와인, 샴페인, 드져트와인)
모두가 정말 정말 많은 먹거리들을 실어 온답니다.^^

이곳엔 다양한 차와 커피는 늘 마실수 있게 마련이 되어 있고
손님이 사용할 수 있는 별도의 냉장고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Bed & Breakfast 는 아침 식사가 포함되기에 참 편리한데요
더구나 이곳의 주인은 아침 식단에 굉장한 정성을 쏫으며
매일 아침내내 뭔가를 만들고 오븐에 구우며 진정한 홈메이드를 선보이고
사소한 재료에도 허술한 걸 쓰지 않고
영양까지 계산된 다소 무거운 아침 식사이지만
음식 하나하나가 예쁜 작품같은 곳입니다.

점심은 겨울 스포츠를 즐기다가 밖에서 해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스키를 탈때는 한사람이 샌드위치를 대량 만들어 가기도 하고
가끔 놀이에 불참하는 사람은
대신 아이들을 인솔하는 지인에게 자신의 크레딧카드를 주기도 하고
(그곳에서도 바빳던 관계로 이번엔 저희가 카드로 때웠습니다^^;)
아낌없이 놀고 즐기는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휴가를 즐깁니다.

BED & BREAKFAST 건물앞의 눈 쌓인 곳에서 어른이건 아이건 슬라이드를 타기도 합니다.

저녁식사를 직접 해먹을 수 있는 곳이기에 전 두번의 저녁을 담당했고
그중 한번은 너도 나도 한번쯤은 해보는 밀페유나베를 선보였습니다.
물론 아이들을 위한 간단한 불고기와 만두도 함께 했고요.

미리 집에서 만들어 온 육수와 와사비를 곁들인 쏘스와 함께하니
밀페유나베를 첨 본 외국인들이
처음엔 이쁜 색깔과 모습에 환호하며 사진들을 찍고
두번째는 맛에 환호를 했더랍니다.
외국인에게 한국음식을 소개할땐 김치가 빠져선 안되겠지요?^^
어느덧 저희와 오래 알고 지내다 보니
어린 아이들 빼곤 다 김치를 먹을 줄 압니다.
그리고 그중 한국 음식을 최고의 음식으로 생각하는 부부도 있고요.

그리고 그곳에서도 저희와 함께하는 이름이 있었으니

바로 이 아이 "버니" 였습니다.
같은 이름이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작은 송아지만한 이 아이 버니는 정말 순하고
사람들에게 바디가드처럼 에스코트도 잘하는 "차칸" 아이랍니다.^^

추운 겨울이지만 각각의 계절이 주는 매력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 겨울에만 할 수 있는 것을 찾아 즐겨보는 것도
한겨울을 날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정말 멋진 곳 같습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미소가 지어지네요

·

한겨울을 느끼고 즐길 수 있는 곳이예요.
사진만 보고도 미소가 지어지셨다니... 같이 공감하는 기분이 들어 좋습니다.^^
지금 뉴비시라 보팅파워가 없으세요.
보팅을 몇일 하지 마시고 파워를 100으로 채우면 $0.01 정도 파워가 생기실 거예요.
좋은 글도 열심히 올리시면 보팅도 받으실 거고 그러면 보팅파워도 조금씩 늘어나실 겁니다.
보팅은 하루에 10개 이내로 하시면 늘 파워유지가 될 거고요.
좋은 글 많이 볼 수 있기를 바래요~^^

·
·

조언 감사 드립니다 ^^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할께요!

계절의 특색이 잘 살아있는 경관이 아름답습니다. 창 밖으로 보이는 풍경도 마치 그림 같습니다. 그리고 실내 사진 중에서 게임룸은 아늑해보이네요 :D

·

겨울을 즐기기에 참 좋은 곳이죠.
찾아보면 더 좋은 장소가 있을까...매해 써치를 하고 가끔 딴곳도 가보는데
저희 여행에 딱 맞는 더 좋은 곳을 잘 못찾겠네요^^

ㅋㅋㅋㅋ주노님, 갑자기 '버니'란 이름이 나와서 살짝 당황했네요.
저 아이는 그래도 착한 버니겠죠..? 그렇게 보입니다 ㅎㅎㅎ
휴가중이심에도 어떻게든 스팀잇이랑 엮여서(?) 이곳을 떠나지
못하시는 것 같은 기분도 드네요..^^

호텔이 아니라 '저택'같은 느낌이 드는 숙소네요.
미국에 살고 계신지는 몰랐어요. 그곳도 역시나
사람 사는 곳이라 그런지, 여러 가족이 오순도순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하는군요 +_+

사진에도 보이는 주노님과 사모님, 아이들 모습에서
신난 기분이 전달되어 오는 듯 합니다.^^

·

앗! 저는 사진속에 없어요^^
다른 가족들이 노는 모습입니다.

·
·

아 그러시군요^^ 사진에 계신 분들이 한국분들인줄 알고,
주노님과 가족이신줄 알았네요~ ㅎㅎ주노님께서 찍으신
사진인가보군요~!

멋있써요 ^^ 근데 오디에요 ^^

·

미동부 북쪽에 있는 뉴햄프셔 주로 갔다 왔어요^^
겨울엔 스키로 유명한 곳이죠.

여행이 주는 여유를 제대로 즐기시겠습니다. 한국에서는 어디를 가도 인파가 바글바글해서 여유가 없지요.

·

아~ 그러네요.^^
미국은 땅덩이가 워낙 넓다보니 도심 한복판만 벗어나도 여유가 많긴 하네요.
더욱이 겨울에 가는 저곳은 시골축에 속한다고 해야 할까요?
겨울 스키나 가을 단풍외엔 무척 한적한 곳이예요.
여유가 철철 넘치는 곳입니다.^^

우~와~ 멋진 곳이네요.
마지막에 버니에서 빵 터졌습니다.
세인트 버나드 종인 베토벤 같은데 버니라니...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저도 이름 쓰면서 웃긴 했어요 ㅎㅎ
아주 순둥이에다가 바디가드처럼 에스코트도 잘하는 아이랍니다.ㅎㅎㅎ
아~ 지금 쓰면서도 왤케 웃기지...ㅎㅎㅎ

너무 멋진곳이예요.^^
잘지내시고 계시죠..!!?
항상 건강관리 잘하시길 바랄께요.^^

·

빠나님도 열심히 건강관리하며 지내시죠?
우리 같이 건강하자구요.^^

많은 사람이 같이 어울릴 수 있는 뻥 뚫린 공간이 있으니 좋은 것 같아요. 보통 방으로 나뉘어져 들어가 피곤한 하루는 마감할텐데, 왠지 이 곳에서는 같이 웃고 떠들며 저녁을 먹고, 벽난로에 나무를 떼며 따뜻한 시간을 함께 할 것 같아요.

밀푀유나베는 진짜 맛있어보이네요!! 저도 여기서 제 폴란드 플랫메이트들을 위해서 한 번 해보고 싶어요.

·

맞아요. 다 같이 모여서 먹고 마시고 떠들 수 있는 곳이라 좋아요.
밀푀유나베는 육수를 잘 만들고 육수를 조금 넣은 겨자간장 쏘스만 맛있게 되면
실패할 일이 없는 음식인것 같아요.
친구들에게 한번 해주면 아주 좋아할 것 같네요^^

the photos are amazing!

·

Thx Propofol.
I died laughing about Michael Jackson's comments awhile ago on haejin's blog :D

·
·

@starjuno ıf you lıke. come my blog upvote me please :)

와 정말 멋지네요. 영화속에서나 볼수 있는 느낌인데요? 저도 저런데 한번 가봤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

분명 기회가 있을 겁니다.^^

와우! 멋진 장소입니다. 집도 경치도 굳입니다 ㅎ 저 역시도 훗날을 기약해보려합니다 ㅎ

헐!! 버니가 저기에도!! ㅋㅋㅋㅋ
멋진 여행기 보다가 막판에 빵~터졌네요. ㅋㅋㅋ

·

원래 버니란 이름이 순한 이름이예요.
아이들 프로에도 버니란 이름의 공룡이 있어서 인식이 그렇게 되었고
더구나 저 큰 강아지도 버니란 이름하고 정말 잘 어울리는데... 누구 하나가 이름의 느낌을 확~~~ ㅎㅎㅎ

멋진 계절에 멋진 곳에서 멋진 분들과 멋진 음식으로 함께 하셨군요~ 부럽습니다~^^

·

슬슬 따듯한 곳이 그리워지네요^^

·
·

ㅎㅎ 나중에 snowbird 하세요~^^

오, 이 아이도 버니군요. 이런 우연이... ㅎㅎ
만화에 나오는 애처럼 생겼어요. :)

요즘 제 블로그를 통 못 벗어났는데 반가운 주노님의 포스팅이 올라와 있었네요! 지난번 여행다녀오신다고 한 곳이 여기인가요? 푹 쉬다 오셨다면 좋을텐데. 분위기가 굉장히 자유롭고 편해 보이는 것이 마음맞는 친구들과 함께 하면 더없이 좋겠어요. 아르헨티나에 있는 동안 현지인들 초대할 일이 몇번 있었는데.. 고기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밀푀유 만들어줬으면 엄청 좋아했을 뻔 했군요. 그리고 버니...^^;; 착하고 순하다니..개 버니가 훨~~~씬 낫네요 :-)

밀푀유나베 참 꼼꼼하고 이쁘게 채우셨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멋지네요~~
같은 미국인데도 이렇게 다를수가ㅋ
팔로우하고 갑니다^^
앞으로 자주 소통부탁드립니다~~!

·

반가워요, 같은 미국이군요.^^

일몰의 사진 앞에서
오래 보았습니다
정말 아름다워요

여러가족이 함께 맘 맞춰
모임을 하고 즐거운 때를 갖는 여행은

아이들에게도 어른들에게도
생활이란 현실에서 떠날 수 있는
선물이라서 더 행복해지는 것 같아요

오직
좋은 사람들과 자연만이 있는 시간
그렇게 몸도 맘도 충전하다보면
많은 것에게서 여유로워지니까

삶이 제법 괜찮게 느껴졌어요

보는 것만으로
유쾌해지는 포스팅
잘 봤습니다

아~~
불고기 사진은 마치 꽃같아요
맛은 먹어보지 않아도 알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