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스토이-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Papanic 번역

in #kr5 months ago (edited)

raoul-ortega-2JtF6pYAOOI-unsplash-1.jpg

5장
아침이 되어 시몬이 일어났다. 아이들은 아직 자고 있었고 아내는 이웃에게 빵을 꾸러 나갔다. 청년은 오래된 셔츠와 바지를 입고 의자에 앉아서 우두커니 위를 바라보고 있었는데 그의 얼굴은 어제보다 더 밝았다.
시몬이 청년에게 말했다.
“ 이보게 젊은 친구, 사람이란 주리면 먹어야 하고 벗으면 입어야 하네. 먹고 입고 살아가려면 사람은 일을 해야 하는데, 자네는 어떤 일을 할 줄 아는가?
“ 저는 할 줄 아는 게 없습니다. ”
의외의 대답이 놀라웠지만 시몬은 이렇게 말했다.
" 사람이 배우려고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배울 수 있네. "
" 사람이 일을 해야 산다면 저도 일을 하겠습니다. "
" 자네 이름이 뭔가? "
“미카엘 이라고 합니다.”
“ 좋아 미카엘 만약 자네에 관해 말하고 싶지 않다면 말하지 않아도 괜찮네. 그건 자네 맘이지만 일은 해야만 하네 만약 내 말대로 자네가 일을 하겠다면 내가 먹을 것과 잠자리는 마련해 주겠네. ”

“ 신께서 보답해 주실겁니다. 뭘 해야 되는지 보여 주면 제가 배우겠습니다. ”
시몬은 다발의 실을 그의 엄지 손가락을 감더니 그것을 꼬기 시작했습니다.
“ 봐, 이건 전혀 어려울 게 없어.”

미하일은 시몬이 한 것처럼 실을 엄지 손가락에 감고 같은 방식으로 요령있게 꼬았다.
이번에는 시몬이 꼰 실에 밀납을 어떻게 바르는지 보여주었다. 미하일은 이것도 잘 따라했다. 다음에는 뻣뻣한 털로 실을 꼬아 바느질 하는 법을 보여주었는데 미하일은 이것도 즉시 배웠다.
시몬이 보여주는 것마다 즉시 이해한 미하일은 이제 겨우 삼일을 일했는데도 마치 평생동안 구두 만드는 일을 한 사람처럼 능숙하게 일을 해냈다. 그는 쉼 없이 일을 했고 먹는 것도 별로 없었다. 일을 마치고 나면 그는 허공을 바라보며 조용히 앉아 있었다. 그는 거리에 나가는 일도 거의 없었고 말 수도 적었으며 농담도 없었고 웃지도 않았다. 그의 웃는 모습은 첫날 저녁 마트료나가 저녁을 주었을 때 웃은 이 후로는 아무도 보지 못했다.

Sort:  

사진에 나오는 구두장이의 윗 주머니에 쭈룸히 꽂혀 있는 펜이 너무 현대적이네요 ㅋ

미하일의 정체가 궁금합니다. 혹시 백작 아들? ㅎㅎ

글을 올려도 독자가 없네요.
역시 글보단 돈이죠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