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l essay] 변을 다루는 역량

in kr •  3 months ago  (edited)

화장실.jpg

스팀데이라 융합 과학 공작물을 만들던 시간이었다. 남학생 하나가 화장실에 갔다가, 다시 헐레벌떡 뛰어왔다. "선생님, 1학년 애가 변기 밖에 똥을 쌌어요!"

난 어떤 아이가 조준 사격을 잘못하고 갔겠거니 생각했다. 그런 일은 종종 있었기 때문이다. 남자 애들이 화장실에서 온 전령을 따라 우르르 화장실로 몰려간다. 아이들은 똥을 보겠다고 본능적으로 움직인다. 아이들의 뒷꽁무니를 따라 화장실로 들어섰다.

이게 왠일인가. 세 번째 칸에 아이 하나가 바지를 내린 채 엉거주춤하게 서 있었다. 똥을 싸고 간 것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인 상황이었다. 1학년 남자 아이는 크게 당황해서 울먹이며 어쩔 줄 몰라하고 있었다. 난 우리반 아이들을 교실로 다 보내고는 상황을 살폈다.

아이는 바지를 내리고 변기에 앉기 직전에 참지 못하고 실례를 해버렸고, 팬티, 바지, 엉덩이와 다리 할 것 없이 질펀한 변 범벅이었다. 1학년 아이가 했다고 믿기지 않을 만큼 많은 변이 변기 뚜껑과 바닥에도 묻어 있었다.

"이름이 뭐니?"
"희찬(가명)이요."
"희찬이 속이 많이 불편했던 모양이구나. 누구나 이런 일은 겪을 수 있어. 많이 놀랐겠지만, 괜찮아." 아이를 안심시키는 게 최우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네. 아침부터 속이 안 좋았어요." 다행히 아이가 담담하게 말한다.
"우선 바지와 속옷부터 벗자. 선생님이 도와줄게." 하의를 벗는 걸 도와주고 아이가 옆 칸으로 가도록 이끌었다. 아이는 아직 속이 안 좋은지 변기에 앉았다.
"괜찮으니까, 천천히 편안하게 볼 일을 봐. 선생님은 휴지와 물티슈를 좀 가져올게."

난 교실로 돌아와서 반 아이들에게 그 아이의 마음을 헤아리고 부끄러워 하지 않게 행동하라는 당부를 한 뒤, 휴지를 들고 다시 화장실로 돌아갔다. 가는 길에 1학년 교실에 전화를 걸었다. 담임 선생님에게 이 일을 알리고 학부모에게 연락해서 아이가 입을 옷을 가져와야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1학년은 급식 시간이라 선생님은 전활 받지 못하셨다. 그 아이도 급식을 먹다가 갑자기 배가 아파 보건실에 간다고 하고 올라와서는, 화장실로 목적지를 바꾸었는데 정신 없이 화장실을 찾다가 3층까지 올라오게 된 것이었다. (1학년 교실은 1층이고, 1층에도 화장실이 있다)

여벌의 옷이 필요해서, 스팀데이라 마침 수업이 없었던 체육전담선생님에게 전화를 걸었다. 우리 계원이다.
"선생님, 체육관에 대회용 유니폼이 있어요. 제일 작은 사이즈를 찾아서 좀 갖다주세요."

화장실 앞에서 기다렸다가 유니폼을 받아들고 화장실로 들어가서 아이의 다리와 엉덩이에 범벅이 된 변을 물티슈로 닦아냈다. 그런 다음 아이에게 유니폼 반바지를 입혔다.
"팬티 안 입었는데 괜찮아요?" 아이가 물었다.
"응. 괜찮아. 이 바지는 빌려입고 나중에 갖다주면 돼. 이건 별 일 아니야. 괜찮지?"
아이는 계속 아침부터 배가 아팠다는 말을 반복했다.

이 상황을 최초로 목격했던 우리 반 아이를 불러, 교내 어딘가에 계실 청소 아주머니를 찾아 화장실의 상황과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도움을 구하라고 이르고는, 1학년 아이를 데리고 아이의 교실로 갔다. 담임 선생님과 반 아이들은 급식실에서 올라와 있었다. 선생님은 보건실에 간다던 아이가 나와 함께 나타나자 놀란 얼굴이셨다. 선생님을 교실 밖으로 불러서 말했다.

"아이가 배가 아파서 화장실을 찾다가 변기에 미처 앉기 전에 실수를 했어요. 옷을 좀 버렸지만, 수습했으니 아이가 놀라지 않게 안심시켜 주시면 될 것 같아요." 그러곤 아이의 옷을 담은 비닐봉지를 건네주고 올라왔다. 올라오니 우리 반 아이가 청소 아주머니를 찾아 상황을 잘 전달해서 화장실도 수습되는 중이었다.

가장 걱정이 된 건 그 일이 혹여 아이에게 트라우마로 남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다. 오후에 담임 선생님이 감사를 전하며 다행히 아이가 많이 놀라지 않았다는 얘길 하실 때 마음이 놓였다.

난 일을 처리하는 일련의 과정 속에서 줄곧, 내 아이라면 내가 어떻게 행동하고 처리해야 할까를 생각했다. 아이를 낳아 기르는 일은, 확실히 타인에 대한 태도와 자세를 바꿔 놓는다. 화장실 세 번째 칸에서 희찬이의 글썽이는 눈을 본 순간부터, 그 아이는 내 아이였다. 내 손에 똥이 묻어도 아무렇지 않았다. 아이의 마음이 어떨까가 제일 큰 걱정이었다. '아빠'라는 이름이 일으킨 변화다.

가장 극적인 변화는 뭐니뭐니해도, 변을 대하는 나의 태도에 있다. 아이를 낳아 기르며 매일 똥기저귀를 갈다보니, 변을 대면하는 일이 일상이 되어 똥을 대할 때 두려움이 없어졌다. 아빠는, 변을 무서워하지 않는다. 아니, 가끔은 무섭다. 하지만 변을 다루는 역량이 확실히 향상되었다. 어떤가, 아빠라는 타이틀, 매력적이지 않은가.

영감5.jpg

마나마인로고.gif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oyes님이 kyslmat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oyes님의 [공지] 오예스 프로젝트 안내 (4/4 업데이트)

...어려운 분들 부담없이 말씀해주세요:D)
solnamu ravenkim jungjunghoon bbooaae kyslmatedozam mimistar sweetpapa

혜택도 없는 오예스 원정대가 되어주신 대원님들 정말정말 감사하...

쏠메님 아빠마음으로 뒷수습까지~ 멋지십니다.
아마 아이도 트라우마없이 잘 적응할거에요~^^

·

그런 상황에선 어떤 어른이든 열심히 수습했겠지요ㅎ 제가 진짜 하고 싶었던 얘기는 아빠가 되고 변을 대할 때 담대해졌다는 사실입니다ㅋ 팥쥐님도 그러시겠지요.

·
·

아내님과 밥먹을때도 스스럼없이 하는데요 뭘 ㅋㅋㅋㅋ
어찌보면 감사한 마음으로 먹었던 음식들의 잔해이기도한데 나오자마자 돌아보지도 않고 떠나 보내는 게 미안해지기도 합니다 ㅋㅋㅋ

·
·
·

ㅋㅋㅋ 어느 순간부터 변과 밥이 한공간에 있는 게 어색하지 않게 되었습니다,,ㅋ

쏠메님의 빠른 상황판단과 뒷수습 그리고 따뜻한 마음 너무 멋집니다^^

·

다른 선생님들은 저보다 더 노련하게 상황 정리를 하셨을 거예요.ㅎㅎ

지혜로운 샘이시네요 칭찬드려요 ㅎ

·

어느 분이든 같은 마음이었을 거 같아요^^

희찬이 기억속에 영원히 남는 선생님이 되실 것 같아요! ^.^

·

부끄러운 기억으로만 남지 않으면 다행일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ㅎ

정말 멋져요 ㅠ.ㅠ)찡...합니다.

·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찡~여사님ㅎㅎ

그 아이는 내 아이였다. 내 손에 똥이 묻어도 아무렇지 않았다

멋진 선생님!! 쏠메님 같은 마음으로 아이들을 대한다면 모든 아이들이 잘 자랄것 같네요!!

·

아이를 낳아 기르다보니, 가끔 다른 아이들을 볼때도 아이 부모에 감정이입이 되곤 하더라구요^^
아직 부족해서 계속 배우고 있는 선생입니다ㅎ

li-li님이 kyslmat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li-li님의 평론가들의 도서리뷰 # 64 (190415)

...k
himapan
hyeongjoongyoon
jack8831
kimkwanghwa
kr-marketing
kyslmatekyunga
leesongyi
lucky2015
naha
neojew
nowmacha
odongdang
os...

oyes님이 kyslmat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oyes님의 [뉴비붙잡을오예스] #6 뉴비님 소개 & RC무상임대 마감

... 따뜻한 관심에 늘 감사드립니다 :D
solnamu ravenkim jungjunghoon bbooaae kyslmatedozam mimistar sweetpapa
그리고 glory7님께서 명성도 55이하 뉴비님이 쓰신 좋은 글...

li-li님이 kyslmat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li-li님의 평론가들의 도서리뷰 # 64 (190415)

...k
himapan
hyeongjoongyoon
jack8831
kimkwanghwa
kr-marketing
kyslmatekyunga
leesongyi
lucky2015
naha
neojew
nowmacha
odongdang
os...

hodolbak님이 kyslmat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hodolbak님의 [트립스팀] 트립스토리 매거진 그랜드 오픈! 오세요~ 오세요~

...기사와

감성작가 쏘울메이트님!(kyslmate)

https://pubbee.s...

li-li님이 kyslmat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li-li님의 평론가들의 도서리뷰 # 64 (190415)

...k
himapan
hyeongjoongyoon
jack8831
kimkwanghwa
kr-marketing
kyslmatekyunga
leesongyi
lucky2015
naha
neojew
nowmacha
odongdang
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