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역으로 왜곡된 민주주의 구호

in kr •  24 days ago

Fraternity.jpg

230년 전에 프랑스 사람들은 아주 기가 막힌 명품 구호를 하나 꺼내놨다.

Liberté, égalité, fraternité

이걸 일본 사람들이 번역해 조선에 전하면서 이렇게 썼다.

자유. 평등. 박애.

세 번째, '박애(博愛)'는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일본사람이 잘못 번역한 거다.

불어 fraternité 를 영어권에서는 fraternity로 쓴다. 가장 비슷한 단어가 '우애(友愛)’다.

박애하고 우애하고 한국어에서는 같은 애로 끝나니까 비슷한 말로 취급해도 될 거 같은 유혹이 있을 수 있겠지만 전혀 다른 단어다.

영어로 쓰면 박애는 philanthropy다. 우애는 앞서 소개했듯이 fraternity.

민주주의의 중요한 원칙인데, 오역 해놔서 적지 않은 사람들이 그 개념을 잘못 아는 듯 싶다.
프랑스혁명에서 자유, 평등, 우애라는 구호는, 자유와 평등이라는 가치관을 위해 단결해 나가자는 거다.
이런 모습으로 말이다.

그런데 이걸 자유, 평등, 박애로 보면 영 생뚱맞은 구호가 된다. 자유와 평등이라는 가치관을 위해 우리 모두 사랑하자?

사실 fraternity는 갑자기 툭 튀어나온 말이 아니라, 서양 문화의 고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비슷한 성격의 집단이 특정한 목적을 위해 끈끈하게 뭉치는 행위를 말한다.

그리고 원래 자유. 평등. 우애 구호 뒤에는 네 번째 구호가 더 있었다.

"Ou la mort" (아니면 죽음을)

따라서 민주주의는 비슷한 성격의 집단이 자유와 평등을 위해 뭉쳐서 죽음을 각오하고 싸우자는 생각에서 시작됐다. 그냥 자유와 평등을 위해 서로 좋은 게 좋은 거로, 가리지 않고 사랑하자는게 원래 이념이 아니다.

민주주의는 그래서 원래 시끄럽고 요란스럽다.
사람들이 저마다 자유와 평등을 주장하며 죽기까지 뭉쳐 나서는 데 조용할 리가 없지 않은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

감사합니다.

저는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오역인지...;;;
박애가 당연한 줄 알았는데 이런 사연이......;;;

민주주의가 시끄러운게 당연한거였네요 그렇게 생각하니까. :)

·

알고보면, 오역이 정말 많아요. 저도 영어로 된 책을 접하면서, 한국 내 번역이 얼마나 엉망진창인지 알게됐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