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한 숟가락

in hope •  2 months ago 

밥 한 숟가락/cjsdns

믿기지 않는 세월이다.
어느 밥그릇이 큰가
누구 밥그릇이 큰가
눈 크게 뜨고 살피던 시절이

먹을 것이 귀해
끼니 거르지 않는
마구간 소가 부러운 적도 있었다.

주전부리 산과 들에 있다 하나
그마저 귀했고
밥이 될 수는 없었다.

밥상머리에서 귀 쫑긋 하며
누구 밥 한술 갈 더 줄까, 하는 말에
서로, 네 저요 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밥 한 숟갈 더 주리 말 떨어지기 바쁘게
아뇨, 에 손사래까지 친다.
먹는 것이 흔해진 세월
밥이 천덕꾸러기가 되었다.
굶고는 못 사는 게 사람인데 말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cjsdns!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a post every day of the week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The Steem blockchain survived its first virus plague!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